스쳐가는 그리움은 익숙함과 낯설음

for Freedom/Passing by 2008.05.13 23:09

몇일 전 이었다.
난 거리를 지나 버스를 기다리는 중에 눈을 떼지 못할 풍경에 얼어버렸다.
고정된 시선에 쿵쾅대는 심장에 혹여나 눈을 마주칠까 재빨리 고개를 돌려 버렸다.
쿵.쾅.쿵.쾅.쿵.쾅.쿵.쾅
거대한 공장의 기계가 돌아가는 소리다.
쉴새 없이 펌핑되는 피에 얼굴이 빨개지는 것 같다.
흑단과 같이 흐르는 긴 머리.
흑요석과 같이 반짝이는 별과 같은 두 눈.
손가락에는 파스텔톤이 희미하게 번져 있다.
약간 조이는 듯 입은 교복은 몸을 돋보이게 한다.
짧지 않은 치마는 다정함을 보이게 한다.

그리움은 여러가지 감정으로 나에게 다가온다.
그 그리움이란 것은 내 삶에서 많은 것들을 투영해 보게 만든다.
단지 조금 닮은 것 만으로도 가슴이 띈다.
혹은 닮지 않은 것에서 그 닮은 것을 만들어 내려고 노력을 한다.
내 가슴이 뛰기 위해서.

별을 그리워하는 마음이 간절했을까?
오늘 우연히 마주쳤다.
몇일 전의 소녀를.
17층의 엘리베이터에서 내려와 1층에서 내리려 하는 순간.
서로가 마주쳤고, 어떤 의미에서 서로가 놀랐다.
오늘 내가 일한 보상은 이걸로 만족한다.
난 또 우연에 기분이 좋아지는 것이다.
단지 닮았다는 화상에 나의 뇌는 여러가지 상상의 피조물들을 만들어 내며.
엘리베이터를 내리고서 한참 후에야 뒤를 다시 돌아봤지만.
그리움은 내 가슴 속에서 아직도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제는 이기적으로 살려고 했는데.
어차피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감정 또한 이기적일 수 있는 것이고.
지금의 나에게는 즐거움이라는 감정으로 다가서기에 충분히 이기적이니까.

난 오늘 니가 사무치게 그립다.
짙은 구름에도 어두운 밤하늘에 나에게 밝게 비추이던 별.
너를 나는 지금 그리고 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강렬한 끌림일 것인가?

for Freedom/Passing by 2008.03.10 12:04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난 그녀에게 어떤 강한 끌림을 느끼는 듯 했다.

한참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하는 보브컷.
입까지 가린채 감겨 있는 목돌이.
하얀색 아이팟을 꼽고서 커다란 숄더백을 걸쳤다.
조금 스키니해 보이는 진을 입고서.
빨간색 나이키 에어포스 신발을 신었다.

또렷한 눈매에 끌렸을까?
다부진 입매에 끌렸을까?
쿨한 느낌이 보이쉬한 느낌.
아마도 한주먹 할 것 같아 보이고,
몸매가 전체적으로 탄탄할 것 같다.

사실 이런 외관적 사실들 보다.
왠지 모를 거리에서의 끌림에 더 관심이 간다.
어제도 만났으며 오늘도 만났다.
9시가 조금 지난 신동아 시장 버스 정류장에서 그녀를 만난다.
다소 쉬크해 보이는 눈빛이 마음에 들어서일지도 모른다.
나도 쉬크하니까.
눈은 영혼의 슬픔이 비취는 창이리.
아마도 요즘은 눈에 많이 끌리는 모양이다.
맑고 투명한 눈동자.
그 속에서 알 수 없는 슬픔을 보면서 동질감을 느낄지도.
알 수 없기에 알 수 있을 것 같다는 환상과 함께.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말없이 아름다운 사람이 있다.

for Freedom/Passing by 2007.11.26 21:33
연구실을 출퇴근을 하다보면 항상 지나치는 거리가 있기 마련이다.
이 이야기는 그 거리의 한 사람 혹은 두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연구실을 가는 길에 이동형 점포가 하나 있다.
항상 그 장소에 그 시간이면 그 사람이 있다.
여름이거나 혹은 겨울이거나 와플과 호떡을 파는거 같다.
여름이면 딱히 장사가 안되어 다른걸 하는게 좋을법도 싶은데 항상 같은걸 파는거 같다.
아직 내가 이 거리를 지나기 시작한 것은 올 8월 부터 지금 11월 말일여 까지이니 정확하진 않다.
하지만 여름과 겨울에 걸쳐 있다는 것에 있어서 항상 이라는 것도 틀리지 않은 표현인거 같다.
작은 호떡과 와플을 파는 이 점포에는 한 여자분이 팔고 계신다.
옆에 보이는 분은 남편 분인거 같은데 다른 일이 끝나면 와서 물건을 옮기거나 해서 도와 주시는거 같다.
난 사람과 사람이 만날때는 서로가 어떻게 느끼길 원하는가가 중요하다고 생각 한다.
그래서 난 먼저 인사를 하는걸 좋아하는 편이다.
와플을 하나 들고는 살짝 고개를 숙이며 감사합니다 라고 줄곧 말하곤 한다.
이 여자분께서는 파란색이 약간 들어간 안경 너머로 크진 않지만 빙그레 웃어 주신다.
왠지 기분이 좋다.
절대적이진 않지만 서로의 마음이 통한다는 그런 느낌일까?
그저 빙그레 웃어 주시는 그 모습이 좋은거 같다.
또, 하루는 여느때와 같이 와플을 하나 달라며 오백원짜리 동전을 하나 꺼내 들고는 반갑게 받아든다.
인사를 하며 들고 가려니 말없이 빙그레 웃어 주신다.
마음이 훈훈해지는 느낌이다.
그저 단지 판매자와 소비자의 관계가 아닌 좀 더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이다.
와플의 모양도 하트 모양이라 왠지 기분이 더 좋은걸까?
어느날이었다.
우연스레 와플은 사지 않으며 지나칠 때 이 여자분과 남편되시는 것 같은 분이 대화를 하는 것을 보았다.
정확한 표현으로 들었다는 것 보다 보았다는 것이 맞고, 그 의미는 알아듣지 못했다는게 옳다.
수화였다.
아...그래서 언제나 말이 없어셨구나.
매번 와플을 사 먹으러 오는 손님 같은 경우는 얼굴도 기억할만하고, 한마디 말도 붙여볼만한데...
그저 빙그레 웃어 주시던 것은 그런 것이었구나.
미소다.
그래 그 미소라는 것은 어떤 달콤한 언어 보다 어떤 섬세한 문학 표현 보다 더 가슴에 아렷한 것이다.
감정적으로 느낄 수 있으며, 말로 표현을 하자면 어떤 금과 옥같은 것을 주워도 족하지 않을.

난 평소 장애인에 대해 편견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들도 나와 같고 우리와 같고 살아간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 생각 속에서 그들이 일반인(사지가 일단 멀쩡한 사람) 보다 못하달까?
그런 우습지도 않은 생각을 가진 것을 깨닫게 된 것이다.
장애를 영어로는 handicap 이라고 표기한다.
그건 누군가의 우위를 평하는 것이 아니라 조금 불리함을 말하는 것이다.
당신은 피아노를 연주할 줄 아는가?
당신은 그림을 아름답게 그릴 수 있는가?
할 수 없다면 그건 당신의 handicap 이다.
그런 명제에 대한 handicap 인 것이다.
언제나 그 자리에 설 수 있는 꾸준함이 있으며, 웃음을 잃지 않는 꿋꿋함이 있는 것 같다.
난 당신을 존경합니다.
그저 스쳐 지나는 인생에 단 한번도 대화하지 못할 인연이라 할 지라도.
그저 오백원을 건네며 감사합니다 라는 말 밖에 못할지라도.
그것을 당신께서 듣지 못하실 지라도 웃어 주시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