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tech M325 Wireless Mouse : 가성비 좋은 무선 마우스 추천!!

Review/Electric & Tool 2012.08.20 17:50


나의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하는 건 사실...핸드폰 보다 컴퓨터다.

컴퓨터의 종류야 뭐 하나가 아니라 여러개이긴 하지만.

어쨌거나 나는 작업을 할 때 도구의 사용을 중시하고, 도구의 종류와 기능성도 크게 보는 편이다.

(그런 의미에서 MacBook Air 는 현명한 선택의 효율적인 도구다...적어도 나에게는.ㅋㅋ)

컴퓨터를 사용하는 작업 환경에서 나는 대부분 키보드는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며 마우스는 좌우 버튼만이 아닌 추가적인 버튼이 있는 것을 좋아한다.

맥을 사용할 때야 Magic Mouse 와 Magic Trackpad 를 사용하니 실상 버튼이 없어 보이지만 수만은 버튼의 기능을 제스츄어가 하니 상관 없다.

그런데 이 MacBook Air 나 기타 노트북에서가 문제였다.

내가 노트북을 사용할 때는 대게가 이동성이 중시 될 때다.

노트북 외에 부수적으로 휴대해야하는 마우스 보다 기본적으로 탑재된 트랙패드나 빨콩(알라나?ㅋ)을 사용하지 따로 마우스를 휴대하고 다니지는 않는 편이다.

간혹 그런게 필요할 때는 Magic Mouse 나 Magic Trackpad 를 가지고 나가는데 블루투스 페어링이 중복 되니 iMac 하고 사용에서 또 귀찮은 점이 있다.

해서 짜자잔 ~ 구입하게 된 것이 바로 이 M325 가 되겟다.



무선이지만 통신 방법이 블루투스가 아니라 2.4Ghz 이기 때문에 통신을 위해 고유의 리시버가 있어야 한다는게 단점인데,

Logitech 의 Unifying 리시버를 사용하는 제품을 사용한다면 하나의 수신기에 각 기기를 등록만 하면 된다는 것에 있어서는 장점이라면 장점이다.

그립감은 좌우 측면부의 고무가 착 붙는게 꽤나 찰지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며 휠의 고무 또한 같은 패턴의 같은 고무로 설계된 것 같다.

리시버는 초박하게 디자인되어 USB 에 꽂아 놓아놓고 다녀도 부담스럽지 않은 사이즈다.


배터리가 들어가는 모습과 수신기가 수납되는 모습


노트북이나 넷북용으로 컴팩트한 사이즈로 설계 되었다면 수신기의 수납도 신경썼을 거라 생각했는데 배터리 커버를 열면 수납하는 공간이 따로 있다.

배터리는 스펙상으로 18개월이라고 말은 하는데 음...방전이 되지 않을까?

배터리가 그렇게 18개월 동안 유지되는건가...라고 생각하면 배터리가 좋은겐지...ㅋㅋ


M325와 Magic Mouse


납닥한 Magic Mouse 는 제스쳐에는 적합할지 몰라도 손의 피로감이 좀 많은 편인데 도톰한 M325 는 손의 피로감은 덜한 편이다.

다만 버튼이 좌우의 기본 버튼과 휠의 좌우로 꺽여지는 버튼이 추가로 있을 뿐.

드라이버를 설치해도 이 휠의 버튼에 대해 특별하게 기능을 부여하는게 불가능해 나에겐 무용지물인 상황 ^^;;

이런건 Magic Mouse 의 완승!!ㅋ

(그런데 가격차...어쩔거냐!!)


기능성 마우스를 막 찾다가 그냥 가볍고 가성비 좋은 마우스를 찾다가 꽤 괜찮은 녀석을 만난 것 같다.

작업 용도의 패드 같은건 따로 맞춰도 될테니까 말이지.

(아니면 키보드를 개조?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내 하얀 자전거 : TITICACA FLIGHT F16

Review/Electric & Tool 2012.08.08 08:45

TITICACA FLIGHT F16


얼마전에 마포 바이키에 가서 자전거를 한대 구입을 했다.

어쩌면 내 체격과는 조금(아주 많이?) 어울리지 않는 작은 미니벨로를 말이다.

새하얗고 작은데 나는 검고 크기 때문이랄까?

마치 곰이 서커스에서 자전거를 타고 재롱을 피우는 마냥...


자전거에 관심을 가지고 구입에 대해 생각하게 된 것은 근자의 일이 아니다.

꽤나 오래되었다 할 수 있다.

그 중간 과정에서 여행에 최적화된 녀석들을 보게되었고 여러가지가 고려된 상황에서 최고는 역시나 BIKE FRIDAY 가 되었다.

사용자의 체형에 커스텀 된다는 것과 그것이 수공으로 이루어진다는데 아니 전율할 수 없다.

나의 신장과 나의 팔과 나의 다리 그리고 내가 원하는 컬러 레이싱 그린으로.

하지만 좌절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당장에 타고 싶은 자전거를 3개월여나 기다려야 한다는 것과 그 이후에는 차가운 겨울이 올거란 사실에서였다.

그리고 중간에 생활용 자전거로 물망에 오른 녀석은 BROMPTON 이었는데 이건 디자인과 폴딩 능력에 있어 가히 갑이다.

뭔가 클래식하면서도 이정도는 타줘야 멋쟁이라는 포스, 도시의 교통에 쉽게 탑재 가능할거 같은 앙증맞은 사이즈로의 폴딩.

아쉬운건 주행능력이 떨어진다는 것...보다 내가 타면 거의 서커스에 곰 수준이라는 사이즈?

(TITICACA FLIGHT F16 을 탄 나는 곰과 같이 보인다면 이건 곰과 신혼합체...ㄷㄷ)

여차저차해서 이래저래 좌절하고 있는 가운데 친구가 티티카카의 미니벨로를 구입하게 되고 나도 티티카카에 눈을 돌리게 되었다.

무엇보다 저렴한 가격, 투박하면서도 깔끔한 느낌의 색상, 적당한 주행능력 때문.

다만 아쉬운건 넘을 수 없는 벽과 같이 느껴지는 폴딩능력.

어쨌거나 나는 TITICACA FLIGHT F16 을 샀고, 후회하지 않으며, 라이딩은 만족스러웠다.



간단하게 살펴보자면 핸들은 일반 바 타입인데 F7, F8 과는 핸들의 그립과 안장이 다르다.

핸들의 그립은 좀 더 착 감기는 느낌인데  손의 그립에 어느정도 맞춰서 제작된 듯 하다.

안장은 남자를 지켜주는 전립선 안장(실상은 지켜주는지는 미지수...).



그냥 저냥 앞바퀴와 뒷바퀴인데 기어가 16단인게 특이사항이라면 특이사항이다.

프레임이야 뭐 그냥저냥 다 같으니까 말이다.


TITICACA FLIGHT F16, TITICACA FLIGHT F7


이날 사촌형도 함께 구입을 했는데 FLIGHT F7 을 선택했다.

딱히 별다른건 없는데 역시나 기어와 핸들바, 안장 정도가 큰 차이이자 거의 전부.

그런데 안장 때문에 2-3만원 깨지는거 생각하면 상위 모델도 괜찮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전립선 안장은 내가 선물로 줬다. 남자는 지켜져야 하니까...)


이날 마포 바이키에서 구입을해서 집까지 강변북로쪽 자전거 도로를 타고 왔는데 꽤나 괜찮았던 라이딩이 아니었나 싶다.

자전거도 생각 이상으로 잘 달려주고, 내 체력도 아직 바닥은 아닌지 열심히 페달을 밟을 수 있었으니 말이다.


당분간은 이녀석으로 커스텀을 하던지 손을 좀 보고 연말이나 내년 연초 즈음하여 BIKE FRIDAY 를 다시 노려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나는 Galaxy Nexus 를 사용한다!! : Galaxy Nexus Preview

Review/Electric & Tool 2012.01.31 21:51


요즘에는 대세가 LTE 라고 하지만 이녀석은 3G 폰이다.
대한민국은 너무 빨리 빨리 빨라서 벌써부터 LTE LTE 외치고 있지만...
세계 시장에서는 LTE 가 가지는 강점보다는 꿔다놓은 보릿자루마냥 장치는 되어 있지만 활성화는 극히 제한 될 수 있는 ^^;;
(그런데 개발자들은 LTE 가 필요하기도 한데 말이지!!)
여하튼 그런 3G 스마트폰이 Galaxy Nexus 인 것이다.


나는 Galaxy S 의 역대 시리즈의 디자인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다.
이건 뭐...그냥 벽돌 디자인이랄까?
최대한 슬림 ~ 하게를 외치면서, 안정성 보다는 커버의 얇기로 승부까지 보는 세태.
뭔가 팍! 하고 오는게 없다고 할까?
그에비해 이전 GED 폰인 Nexus S 에서는 뭔가가 달랐는데...
그걸 승계해서 발전시킨 디자인이라 볼 수 있는거 같다.
뭐, 커버드글라스만 딱 봐도 그렇지 않나?


Galaxy Nexus 의 화면 인터페이스는 풀터치다.
아날로그 하나 없는 정전압식이다.
깔끔하긴 진짜 깔끔하지만 덕분에 메인 화면을 보기 위해서는 우측의 전원 버턴을 눌러야 한다.
그게 좀 불편하다면 불편할까?
또 다소 아쉬운게 풀터치면 그 부분까지도 LCD 의 일부로 편입하는게 괜찮지 않았었나 하는 생각도 해 본다.
이게 진짜 리얼 풀터치다!! 라고.


커버드글라스와 함께 괜찮아 보이는 것 중 하나가 그립감이다.
전면 유리가 휘어 보이는거야 호불호가 있을 수도? 있지만.
아...이 그립감은...착 달라붙는게 아주 그냥 장난이 아니다.
재질이 하이퍼스킨이라고 하는데 확실한 재질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고 감촉이 촥촥 감긴다.


버젼은 Ice Cream Sandwich 로 태블릿 버젼의 3.0 과 다른 라인을 가는 4.0.
최초의 ICS 탑재 스마트폰이라고 할까?
사실, 뭔가 많이 바뀌고 했는데...
얼마 사용하지 않은 시간상으로 ICS 에 대한 감흥은 별반 없는 편이다.


그래도 다른게 있다면 이번에 갤럭시 S2 라인 이후로 올라오는 ICS 와는 UI 가 다르다는 것이다.
Samsung 의 UI 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어찌어찌 본 이번 ICS 버젼에서도 별반 달라진건 없어 보였다.
그렇기에 어쩌면 Galaxy Nexus 의 UI 가 더 좋아보이는지도...
Samsung UI 는 최악 중에서 최악...
차라리 구글의 기본 UI 가 낫겠다는 생각이다.


아직 좀 더 써 봐야 알겠지만...
떨어지는 카메라 화소와 아날로그 버튼 없는 불편함 그리고 작은? 액정 화면 빼고는 최상의 라인 중 하나가 아닐까 한다.
(언젠가 이것도 뒤로 밀려나겠지만)
현재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Galaxy Note 보다 사용성의 편의성은 훨씬 좋은 편이다.
(일단 UI 가 받쳐 준다)
액정 화면도 적당하게 큰 편이라서...들고다니기에도 좋으면서 보기에도 좋은.ㅋ
주위에서는 디자인 때문에서라도 Galaxy Note 보다는 Galaxy Nexus 를 선호하는 많다. 

아...디자이어 할부나 끝났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