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치의대마왕 :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 9900원

Review/Food 2015.05.13 11:45



아침에 집을 나서기 전 스테이크를 구워 먹을까 하다 그냥 나온게 아쉬웠었지.
그냥 달걀 두개를 후라이해서 먹었는데 머리 말리면서 후라이해서 조금  까맣게 후라이 된게 아쉬웠어.
그때 마침 막 여행을 다녀온 동료가 말했다.
이건 꼭 가야해!!!
까톡에서 앵콜! 함박스테이크!
기간은 5월12일 ~ 17일!!
시간은 오픈부터 오후 5시 이전까지!!
간만에 보는것이니 점심도 같이 먹으면 좋겠고, 아침에 먹지 못했던 고기도 먹을 수 있고.
이거슨 일석이조이랄까? 그런거였다.

주문에 들어가면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에 대한 이야기는 절대 안해주더라...
물어봐야 있다고 하고 있다해야 시킨다는 논리는 뭔가 아웃백으로선 손해본다는 느낌이었으려나?
그러니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런치로 있냐고 물어보고 그걸 시키는게 진리이지.
여튼, 9900원에 판매되는 아웃백 기간한정 함박스테이크는 굳굳!!
고기는 크고 두툼했으며, 육질이며 나무랄데 없이 직장인의 점심으로 굳굳!!
게다가 식전에 아웃백 부시맨브레드까지 나오니 이건 뭐...끝
다만 플레이팅이 이쁘진 않고, 달걀후라이+함박스테이크+양파 식으로 레이어가 만들어져 있는데,
달걀후라이+치즈+함박스테이크+양파 였으면 더더더 좋았으리라는 생각을 해 본다.

결론은 보통 아웃백 런치로 먹는다면 인당 15000원 선에서 먹었어야 했던거 같은데 이건 9900원이니.
(그냥 만원…에서 백원뺀거지만 이게 대중에게 다가서는 효과는 크겠지)
게다가 동료가 할인카드로 할인 받아서 두명분 19800원에서 3000원 할인도 받아 실제 먹은 가격은 8400원.
오늘 점심은 아웃백 런치로 고기고기 포식을 추천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맥도날드 맥드라이버 자전거로 하기 : 용자 인증?

Review/Food 2014.05.13 08:45


지난 일요일 자전거로 운동겸 라이딩을 하다 맥도날드 행사가 생각나서 잠시 들러 보았다.

차안에서 드라이브드루 ~ 로 주문하면 불고기버거를 하나 더 주는거였는데, 나는 불고기버거를 주문했다.

에, 불고기버거를 더 주니 "불고기버거+불고기버거가" 되겠지?

하지만 이 호기를 놓칠 수 있나...이벤트에 이벤트가 겹쳐진 더블이벤트!!

불고기버거 주문시 콜라가 무료!!

결론적으로 "불고기버거+불고기버거+콜라" 가 되겠단 말씀.


드라이버드루루 ~ 로 하는건 쉬웠는데 아직 전화로는 안되는건가가 의문이다.

1. 마이크에대고 말하고 2. 주문확인 및 계산 3. 그리고 물건을 받는 순서다

때마침 기다리는 차가 없어서 나는 수월하게 진행했지만 자동차가 있다면?
세번이나 움직이는건 사실 귀찮을거다...전화가 필요한거다 확실히.



세번째 관문을 나서는 곳에 이렇게 "THANK YOU"하고 적혀 있던게 인상적이었다.

고마우니 썩 가렴...이런 느낌?하핫...



간만에 함께 외출한 바이크와 그 위에 놓인 버거버거!!!



어쨌건 이렇게 득...한 불고기버거.

불고기버거 언제나 내입에 딱! 은 아니지만 i'm lovin it 한다.

사실 맥도날드, 찾아가서 먹기는 힘든데...이렇게 자전거타고 할 때 세워놓기 귀찮고 공원으로 바로 가고 싶을 때는 꽤나 이용할만한한거 같다.

게다가 행사도 하고!!!(이게 제일 중요한거)

그런데 맥도날드 홈페이지에서 맥드라이브가 가능한 매장을 찾아보니 정말 손에 꼽을 수준.

어여 빨리 많은 맥드라이브가 만들어져야지 조금 더 편리하게 패스트푸드를 정말 패스트 하게 먹을 수 있지 않겠나?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버거] 버거킹 몬스터와퍼 : 한정판 버거의 위엄!!

Review/Food 2013.04.12 11:38

BURGER KING MONSTER WHOPPER

WHOPPER 포장지에 M 이라고 적혀 있다


나는 버거킹의 와퍼를 좋아한다.

와퍼도 좋고, 치즈와퍼도 좋고, 더블치즈와퍼도 좋고.

사실, 이 몬스터와퍼를 먹기 전까지는 더블치즈와퍼가 극강의 버거였다.

음, 어떤 의미에선 패티가 추가됐단건 같은데 이종의 패티란게 다르구나.

게다가 가격도 한 2천원 더 비싼거 같기도 하지만...

어쨌거나 새롭고 한정(2013.04.01 ~ 2013.06.19)인거다!!!

나란 사람, 한정에 환장하는거다!!!


포장을 벗긴 상태의 버거


포장을 벗깃 상태에선...뭔가 구성물들이 출출출 흐르는 느낌.

뭔가 한정된 공간에 너무나 많은걸 넣어서 그런걸지도 모른다.

버거킹 공식 홈페이지에서 몬스터와퍼의 내용물로는 

'직화로 구운 패티, 베이컨, 양상추, 토마토, 양파, 치즈, 토마토 랠리쉬 소스, 마요네즈, 불에 직접 구운 로얄 그릴드 치킨 패티' 이다.


요염한 자태의 어마어마한 버거


상세 버거 구성


먹다 보면 주르륵 주르륵 하는데 대부분 토마토 소스와 마요네즈.

이름이 요란한 치킨 패티는 꽤 괜찮다.

KFC의 치킨 패티와는 다른 느낌...인데 좋다.

다만 소스류를 적당히 넣어서 주르륵 하는 느낌을 없앴으면 하는 바램이랄까?

아니면 처음에 주문하면서 그렇게 하면 되긴 하니까.

마요네즈 조금만 넣어 주세요.

아참, 그리고 후추맛이 좀 강한게 흠이라면 흠일까?

누군가는 닭 패티 맛이 강한데 아마도 그 닭 패티에 뿌린 후추이지 않을까.

(치킨 패티를 닭 패티라 부르면 왠지 더 싸게 보이는건 뭘까? 그러니 더더욱 그리 말하고 싶다.ㅎ)

전체적인 밸런스는 뭔가 좀 아슬 아슬한거 같기도 하고...



버거를 먹으면서의 단면


가격은 세트로 11900원으로 현존하는 한국 버거킹의 최고가 메뉴.

단품으로 9900원인데 이걸 굳이 단품으로 먹을 필요가 있을까?

일단은 4월 한정 행사까지 WHOPPER SET 주문시 1+1 에 이 메뉴도 포함되니 말이다.

하지만 오늘 점심은 그냥 와퍼.ㅋㅋ


버거킹 코리아에서 말하는 "역대 와퍼중 가장 크고 푸짐한 양" 이라고 말하긴 한데.

사실 내가 보는 최고는 국내에 정식 메뉴로는 없고 추가 메뉴로만 가능한 TRIPLE WHOPPER Sandwich.

USA에서 매장에선 실제 있는 TRIPLE WHOPPER Sandwich로 기본 중량이 417g 으로 기본 WHOPPER Sandwich 의 277g 보다 140g 이 많다.

버거킹에 피쉬버거가 있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