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하품 : 꼬꼬마 하품하다

Cats n Dogs/꼬꼬마 2013.03.20 13:06


다소곳이 뱃살을 가리고 있는 꼬꼬마


쉬는 날이나 잠시 짬이 날때면 꼬꼬마 사진을 찍으려 노력을 한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많은 이들이 그렇겠지만 나도 그러하다.

조금 더 많이 놀아주고 싶고, 조금 더 많은 사진을 남기고 싶다.

(뭔가 씁쓸한 기분이지만 지금 할 수 있는 일이라곤 그런 것)

집에서 꼬꼬마와 함께 있다보면 가장 아쉬운 순간이 몇몇개 있다.

그것은 바로 기지개를 펼때와 하품을 할 때!!

뭔가 뭔가 준비하고 있다가도 한순간에 사라져 버리는 허탈함.

하지만 준비하지 않은 순간에 찾아오는 그 기쁨이란.

이런류의 사진들을 찍으려면

함께하는 시간이 많고, 그 패턴을 잘 알면 알수록 캐치하기가 쉽다!


심상찮은 포스의 꼬꼬마


하품하는 꼬꼬마


아무 일 없었다는 꼬꼬마


입맛을 다시는 꼬꼬마


꼬꼬마는 사랑스럽다.

꼬꼬마는 이쁘다.

나는 꼬꼬마 아빠다.


나를 바라보는 꼬꼬마

그나저나 꼬꼬마 놀기에는 복층 오피스텔이 확실히 좋은 듯.

아니면 좀 더 넓은 곳이...지금 있는데는...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어느날 마루의 꼬꼬마

Cats n Dogs/꼬꼬마 2013.03.08 14:06


2012, 꼬꼬마


이때는 어쩌면 꼬꼬마에게 좀 힘들었던 시절인지도 모른다.

사람과 사람도 사랑으로, 사람과 동물도 사랑으로가 좋음이다...

이 당시의 꼬꼬마는 왠지 모르게 힘들어 했던거 같다.

사람들의 알 수 없는 미움이란 사람이건 동물이건 힘드니.

그래도 조금은 넓은 마루와 조로록 흐르는 개수대가 즐거웠지.

여름에 시원한 바닥에 널부러져서 잠자기.

빨리 침대를 없애고 꼬꼬마와 함께 뒹굴어야겠다.


이렇게 조금씩 꼬꼬마 사진 올리려는게 너무 힘들다.

이것 저것 생각없이 하면 되는데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꼬꼬마는 잠시 피서중 ~

Cats n Dogs/꼬꼬마 2012.06.10 18:21


날이 더웠는지 문을 열어 놓으니 꼬꼬마가 쪼로록 나가 복도에 누워있다.



그러다가도 엘리베이터 문 소리가 들리거나 사람 소리가 들리면 다시 집안으로.ㅋ

문틀 밖으로 고개만 빼꼼 내밀어 보고 다시 나가서 누워있기를 반복.



너도 덥냐...

나도 덥다...



확실히 여름인갑다.

미묘미묘한 우리 꼬꼬마의 여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