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치의대마왕 :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 9900원

Review/Food 2015.05.13 11:45



아침에 집을 나서기 전 스테이크를 구워 먹을까 하다 그냥 나온게 아쉬웠었지.
그냥 달걀 두개를 후라이해서 먹었는데 머리 말리면서 후라이해서 조금  까맣게 후라이 된게 아쉬웠어.
그때 마침 막 여행을 다녀온 동료가 말했다.
이건 꼭 가야해!!!
까톡에서 앵콜! 함박스테이크!
기간은 5월12일 ~ 17일!!
시간은 오픈부터 오후 5시 이전까지!!
간만에 보는것이니 점심도 같이 먹으면 좋겠고, 아침에 먹지 못했던 고기도 먹을 수 있고.
이거슨 일석이조이랄까? 그런거였다.

주문에 들어가면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에 대한 이야기는 절대 안해주더라...
물어봐야 있다고 하고 있다해야 시킨다는 논리는 뭔가 아웃백으로선 손해본다는 느낌이었으려나?
그러니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런치로 있냐고 물어보고 그걸 시키는게 진리이지.
여튼, 9900원에 판매되는 아웃백 기간한정 함박스테이크는 굳굳!!
고기는 크고 두툼했으며, 육질이며 나무랄데 없이 직장인의 점심으로 굳굳!!
게다가 식전에 아웃백 부시맨브레드까지 나오니 이건 뭐...끝
다만 플레이팅이 이쁘진 않고, 달걀후라이+함박스테이크+양파 식으로 레이어가 만들어져 있는데,
달걀후라이+치즈+함박스테이크+양파 였으면 더더더 좋았으리라는 생각을 해 본다.

결론은 보통 아웃백 런치로 먹는다면 인당 15000원 선에서 먹었어야 했던거 같은데 이건 9900원이니.
(그냥 만원…에서 백원뺀거지만 이게 대중에게 다가서는 효과는 크겠지)
게다가 동료가 할인카드로 할인 받아서 두명분 19800원에서 3000원 할인도 받아 실제 먹은 가격은 8400원.
오늘 점심은 아웃백 런치로 고기고기 포식을 추천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황금색 지구 마크가 생각나는 참 : PAN AM X TF Logo CHARM

Review/Stationery 2014.06.05 08:34


이번에 지를 기회가 주어져서 마음껏 지른…
PAN AM collaborates with TRAVELER'S FACTORY 시리즈 중 하나!!
PAN AM 은 Pan American World Airways 를 뜻하는 것인데, 90년대 초까지의 유명 비행사로 미드로도 만들어지기도 했는데...
그러다가 중간에 도산한것까지는 알겠는데 이후 어떻게 회생이 되어서 이렇게 콜라보레이션까지 오게 되었겠지?



원래는 푸르른 지구인데 TF의 대부분?의 콜라보레이션 참들이 그렇듯 이것도 황동으로 만들어졌다.
덕분에 푸르른 지구가 아닌 금색 지구가 되어버렸지만…나와 함께 어느정도하면 적당히 광택은 죽고 빈티지한 모습으로 변해가겠지.



TF에서 만드는 제품들은 이뻐서 제품이 아닌 제품의 포장까지도 아주 신경 쓴 모습을 보인다.
제품 포장이 뭔가 출입국 카드?처럼 생겨서 재밌는게 도대체 버릴 수가 없다.
이것 또한 어딘가에 쓰일거 같은 느낌.



예전에 브라니프의 참 2종과 비교해보니 정말 빤닥하다 +_+ㅋ
빤톼스틱할만큼 빤닥함.



색이 너무 빤닥빤닥해서 BARAM 네임플레이트랑은 좀 안어울려보여도 금방일거야.
덩달아 내 노트의 최근상태도 함께 보여주기!!ㅋ

여하튼 이것을 필두로 다시 나의 문방구에 대한 리뷰를 불태워야지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맥도날드 맥드라이버 자전거로 하기 : 용자 인증?

Review/Food 2014.05.13 08:45


지난 일요일 자전거로 운동겸 라이딩을 하다 맥도날드 행사가 생각나서 잠시 들러 보았다.

차안에서 드라이브드루 ~ 로 주문하면 불고기버거를 하나 더 주는거였는데, 나는 불고기버거를 주문했다.

에, 불고기버거를 더 주니 "불고기버거+불고기버거가" 되겠지?

하지만 이 호기를 놓칠 수 있나...이벤트에 이벤트가 겹쳐진 더블이벤트!!

불고기버거 주문시 콜라가 무료!!

결론적으로 "불고기버거+불고기버거+콜라" 가 되겠단 말씀.


드라이버드루루 ~ 로 하는건 쉬웠는데 아직 전화로는 안되는건가가 의문이다.

1. 마이크에대고 말하고 2. 주문확인 및 계산 3. 그리고 물건을 받는 순서다

때마침 기다리는 차가 없어서 나는 수월하게 진행했지만 자동차가 있다면?
세번이나 움직이는건 사실 귀찮을거다...전화가 필요한거다 확실히.



세번째 관문을 나서는 곳에 이렇게 "THANK YOU"하고 적혀 있던게 인상적이었다.

고마우니 썩 가렴...이런 느낌?하핫...



간만에 함께 외출한 바이크와 그 위에 놓인 버거버거!!!



어쨌건 이렇게 득...한 불고기버거.

불고기버거 언제나 내입에 딱! 은 아니지만 i'm lovin it 한다.

사실 맥도날드, 찾아가서 먹기는 힘든데...이렇게 자전거타고 할 때 세워놓기 귀찮고 공원으로 바로 가고 싶을 때는 꽤나 이용할만한한거 같다.

게다가 행사도 하고!!!(이게 제일 중요한거)

그런데 맥도날드 홈페이지에서 맥드라이브가 가능한 매장을 찾아보니 정말 손에 꼽을 수준.

어여 빨리 많은 맥드라이브가 만들어져야지 조금 더 편리하게 패스트푸드를 정말 패스트 하게 먹을 수 있지 않겠나?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