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ffiti and Raison, MADVICTOR

Review/Picture 2011.03.23 23:34

언젠가 자주 돌아다니던 곳에 새로운 그래피티가 그려져 있었다.
언제지? 언젤까? 상수역에서 동물병원 가는 쪽이었는데.
하카타분코에서 나와 오네상 라면집을 지나 플랜비를 지나면 동물병원이 있고, 거기서 모래와 사료를 사는 편인데...
그 가는 길에 고양이들이 모여 있는 그래피티가 그려져 있는 것.


대충 이렇게 기억을 하고 있었다.
장난 스럽기도 하고 왠지 멍 ~ 한 분위기의 고양이들...ㅋ
아, 역시나 애묘인이었나 +_+


나는 담배를 피지는 않는데 나중에 시가? 정도는 한번 펴 보고 싶은 느낌이다.
뭐, 그런 이유는 아니지만 소품겸 서비스겸 해서 담배 한두갑 정도는 가방에 넣어 두고 다니기도 하는데...
이번에 편의점에 가니...앗, 이건 어디선가 본 그래피티인데...하는 담배가 두갑!!
Raison 에서 새로운 담배는 아니지만 기존의 Raison Blue 랑 Raison Black 이 새로운 케이스를 가지고 나온거다.
언제지? 얼마전에 그림으로 된 담배 케이스를 보고서 어디파나? 싶었는데 이번에 Raison 에서는 그래피티라니...신선한 재료다.
담배 케이스에서 그래피티를 선사하다니 말이다...아마 담배 케이스 컬렉터들을 위한 그런 의미도 있는거 같고, 사업적인 아이템으로 괜찮은 듯?


Blue 랑 Black 중 Blue 가 더 끌린다고 할까?
색상이 아마도 원화에 더 가까운건 Blue ~ 라서 그런걸까나?
 

QR 코드도 붙어 있어서 찍으면 이 그래피티에 대해 자세하게? 나오긴 한데...
QR 코드 찍고 들어가 보면 나오는 그래피티팀이 MADVICTOR 이다.
주위에서
홍대 주위를 돌아다니다 보면 많은 그래피티들을 볼 수 있고, 여러 팀들이 있겠지만 그 중 하나...정도?
이 그래피티를 보다가 담배 케이스를 유심히 보게 되었는데 발견한 건 바로 고양이.
Raison 의 Black Cat 은 뒤를 돌아보고 있고, Blue Cat 은 앞을 주시하고 있다.
똑같은 고양이일줄 알았는데 묘 ~ 하게 다른거였다.
(여하튼, 예전에 Raison 이 출시될때만 해도 고양이에 호감이 갔는데 마크도 고양이고 이번엔 그래피티까지 고양이...재밌구만)
 

사실 나는 피지 않으면서 들고 다니는 이 Raison 덕분에 오늘 한 사람의 금연자가 3개피를 피었다...ㄷㄷ
뭐, Black 은 너무 약하다고 그래서 Blue 를 피었지만...
말보로 레드 태우시던 분이라...아, 한번에 두개피씩 피면 되는데.ㅋ
여튼, 얼마전 시가마스터의 리밋에디션을 구하고 나서는 이후로 가장 마음에 드는 녀석.
일단 나는 피지 않지만...타인으로 하여금 담배를 태우게 만드는 일명..."흡연 유발자!!"...ㅋㅋ 

'Review > Pi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Graffiti and Raison, MADVICTOR  (10) 2011.03.23
별이 빛나는 밤 [The Starry Night]  (2) 2005.05.04

설정

트랙백

댓글

별이 빛나는 밤 [The Starry Night]

Review/Picture 2005.05.04 02:26

검은 나무는 끊임 없이 바랬네
저 하늘에 닿기 위해
검은 나무는 밤의 별과 달
저 하늘의 어머니께로

검은 나무는
하늘보다 높아지기 위해서가 아니라
단지 따스한 별빛과 달빛이 그리워서라네

<b>조금 더 알기</b>

'Review > Pi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Graffiti and Raison, MADVICTOR  (10) 2011.03.23
별이 빛나는 밤 [The Starry Night]  (2) 2005.05.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