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ffiti and Raison, MADVICTOR

Review/Picture 2011.03.23 23:34

언젠가 자주 돌아다니던 곳에 새로운 그래피티가 그려져 있었다.
언제지? 언젤까? 상수역에서 동물병원 가는 쪽이었는데.
하카타분코에서 나와 오네상 라면집을 지나 플랜비를 지나면 동물병원이 있고, 거기서 모래와 사료를 사는 편인데...
그 가는 길에 고양이들이 모여 있는 그래피티가 그려져 있는 것.


대충 이렇게 기억을 하고 있었다.
장난 스럽기도 하고 왠지 멍 ~ 한 분위기의 고양이들...ㅋ
아, 역시나 애묘인이었나 +_+


나는 담배를 피지는 않는데 나중에 시가? 정도는 한번 펴 보고 싶은 느낌이다.
뭐, 그런 이유는 아니지만 소품겸 서비스겸 해서 담배 한두갑 정도는 가방에 넣어 두고 다니기도 하는데...
이번에 편의점에 가니...앗, 이건 어디선가 본 그래피티인데...하는 담배가 두갑!!
Raison 에서 새로운 담배는 아니지만 기존의 Raison Blue 랑 Raison Black 이 새로운 케이스를 가지고 나온거다.
언제지? 얼마전에 그림으로 된 담배 케이스를 보고서 어디파나? 싶었는데 이번에 Raison 에서는 그래피티라니...신선한 재료다.
담배 케이스에서 그래피티를 선사하다니 말이다...아마 담배 케이스 컬렉터들을 위한 그런 의미도 있는거 같고, 사업적인 아이템으로 괜찮은 듯?


Blue 랑 Black 중 Blue 가 더 끌린다고 할까?
색상이 아마도 원화에 더 가까운건 Blue ~ 라서 그런걸까나?
 

QR 코드도 붙어 있어서 찍으면 이 그래피티에 대해 자세하게? 나오긴 한데...
QR 코드 찍고 들어가 보면 나오는 그래피티팀이 MADVICTOR 이다.
주위에서
홍대 주위를 돌아다니다 보면 많은 그래피티들을 볼 수 있고, 여러 팀들이 있겠지만 그 중 하나...정도?
이 그래피티를 보다가 담배 케이스를 유심히 보게 되었는데 발견한 건 바로 고양이.
Raison 의 Black Cat 은 뒤를 돌아보고 있고, Blue Cat 은 앞을 주시하고 있다.
똑같은 고양이일줄 알았는데 묘 ~ 하게 다른거였다.
(여하튼, 예전에 Raison 이 출시될때만 해도 고양이에 호감이 갔는데 마크도 고양이고 이번엔 그래피티까지 고양이...재밌구만)
 

사실 나는 피지 않으면서 들고 다니는 이 Raison 덕분에 오늘 한 사람의 금연자가 3개피를 피었다...ㄷㄷ
뭐, Black 은 너무 약하다고 그래서 Blue 를 피었지만...
말보로 레드 태우시던 분이라...아, 한번에 두개피씩 피면 되는데.ㅋ
여튼, 얼마전 시가마스터의 리밋에디션을 구하고 나서는 이후로 가장 마음에 드는 녀석.
일단 나는 피지 않지만...타인으로 하여금 담배를 태우게 만드는 일명..."흡연 유발자!!"...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view > Pi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Graffiti and Raison, MADVICTOR  (10) 2011.03.23
별이 빛나는 밤 [The Starry Night]  (2) 2005.05.04

설정

트랙백

댓글

별이 빛나는 밤 [The Starry Night]

Review/Picture 2005.05.04 02:26

검은 나무는 끊임 없이 바랬네
저 하늘에 닿기 위해
검은 나무는 밤의 별과 달
저 하늘의 어머니께로

검은 나무는
하늘보다 높아지기 위해서가 아니라
단지 따스한 별빛과 달빛이 그리워서라네

<b>조금 더 알기</b>

신고

'Review > Pi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Graffiti and Raison, MADVICTOR  (10) 2011.03.23
별이 빛나는 밤 [The Starry Night]  (2) 2005.05.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