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떨어지기 전 봄, 달리다.



벚꽃이 떨어지기 전 서와 함께 거리를 내달렸다.
질주본능...이라기 보다는 날백수의 본능?
바닷가를 벚꽃이 핀 꽃길을...
평일 낮의 한가한 우리랄까?

기장까지 가서 열무국수 한그릇,
온천에 가서 찜질,
도로위를 달리다 해변의 카페에서 커피 한잔.
이것이 바로 여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for Freedom > 삶은 야동野動 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떨어지기 전 봄, 달리다.  (13) 2010.04.2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