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책상 : 여유 찾기, 일을하기 위한 정리

PHOTO/나의 책상 2014.07.20 12:08



아, 막 어지러진건 아니었지만 얼마전에 iMac 수리를 맡겼다 이제서야 찾아온거다.
일이다 뭐다해서 여유가 없어서 수리는 벌써 다됐는데 가져오지 못한탓에…
덕분에 있던 자리에 이것저것 많이 쌓여버렸다.
다른 작업을 하는 공구들이며 가죽이며 책이며…마구마구…
한번 쌓다보니 일이 많아져 그걸 먼저 치우는게 일이었다.
여튼 메인은 iMac 이나 왼쪽 모니터는 완전히 분리해서 Air 로 넘겨버렸다.
일의 영역이 자꾸 넘어가는게 집중해야 할 때는 조금 불리한거 같아서.
일을하면서 영화를 틀어놓거나 드라마를 틀어놓는 경우가 보통인데…그럴때 불편해서?
사진상에 iMac 앞에 키보드랑 마우스가 바짝 붙어있지만 실제는 그렇게 쓰진 않는다.
적정 시야거리가 있는데 그런건 좀 좋지 않은거 같아서.ㅋ



그래서 다른 테이블을 하나 빼서 컨트롤러 전용 다용도 테이블을 마련했다.
이전에도 이 용도이긴했으나 좀 붙박이처럼 앞에다 박아놯서 빼도 박도 못한 상태였는데 지금은 널널하게 뺀다.
원할 때 다른 용도로도 용도변경이 가능하게 말이다.
키보드 밑에는 테이블매트로 칼더전에서 도록을 사고서 받은걸 깔았다.
양가죽을 한장을 깔려고 생각했는데 지금 재고로는 냄새가…흐미…
냄새를 빨리 빼던지…베지터블의 스멜을 가진 녀석으로 멋스럽게 들이던지.
(아, 테이블매트나 하나 빨리 제작해야겠다. 귀찮아서 생으로 쓰려고 했지만 딱 맞는게 편하긴 하니까.)

어야둥둥…일하려고 한 간만의 정리와 설치와 다시 정리.
이제 일을 해야하는데 하기가 싫어진다.
일단 밥이나 먹고 시작하지 뭐…길어질거 같으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나의 책상 : 새로운 작업대 구조

PHOTO/나의 책상 2013.03.19 08:30



일전에 필름 사진들을 작업에 사용할게 있어 당분간 스캔을 해야해서 책상 위의 구조를 변경했다.

꽤나 변한게 책상 전체를 한칸정도 왼쪽으로 보냈다.

오른쪽에 빈 한칸에 작은 책상을 넣어 그 위에 백업 디스크, 프린터, 앰프, 스피커를 놓았다.

작업에 필수적으로 사용되지만 바로 손옆에 있을 필요까진 없어 조금 멀리 보낸 것.

그에 반면해 스캐너는 가장 가까운 곳 중 한곳에 설치를 하였다.

다른 인터페이스들에 비해 멀지만 그래도 저 덩치에 빈도에 비추어 보면 아주 가까운 거리.

(정작 요즘은 또 사용하지 않아 어째야 하나 궁리 중...)

헤드폰 거치대와 헤드폰도 덩달아 오른쪽의 책장으로 이동했다.

책상위에 없어도 달리 상관이 없을 가볍고 이동성이 좋은것들이라 별 문제가 없다.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 키보드도 작은걸 쓰는데 기타 인터페이스들 덕분에 좀 어지럽다.

작업용 매크로가 맵핑되어 있는 게이밍 패드와 팔목 보호를 위한 트랙패드.

요즘 밀린 작업에 트랙패드가 꼭 필요할거 설치하려 했지만 과연 공간이 있을지도 의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나의 책상 ; 이사와서 처음 세팅?

PHOTO/나의 책상 2012.09.12 03:06


이사를 하고서 이것저것 좀 바꼈다.

가장 큰 것 중 하나는 19 인치를 함께 듀얼로 사용하다가 넷북 화면이 너무 작은 사촌형에게 줘버린 것.

그리고 잉여로 남아돌던 노트북 한대를 작업용 웹서버로 돌리고 있다는 것.

(모니터를 꺼짐 상태로 몇날 몇일이고 돌아간다)

에, 패시브 스피커는 없지만 패시브 스피커 지원하는 DAC AMP 를 하나 영입했다.

뒷편의 이어폰 단자가 너무 위태위태하게 꽂혀서 그냥 DAC 로 출력하고 거기에다가 다시 헤드폰을 물리는 형식이다.

그렇다면 전의 엠프는 뭘 하느냐?

그건 그냥 뭐...요즘 잉여거리고 있긴한데.

(얼마전 친구가 물어보길래 일단 함 써 볼래? 했는데 손사래를 치더라...근데 자네 아니면 딱히 빌려주고 싶지도 않아)

확실히 마우스 패드는 가죽이 좋더라.

쿠션이 없긴 하지만 팔을 딱 올리는 느낌이 아주 굿.

키보드는 애플 블루투스 무선을 사용하다가, 기계식을 몇개 꺼냈다 넣길 반복하다...

결국 지금 올려 놓은건 애플 G5 용 블루투스 키보드.

키감은 좋지 않은 편인데.

그래도 이전의 애플 블루투스...보다는 훨 나은거 같다.

사실 요즘의 애플 키보드 키감은 거의 ...

외장하드와 드로보 레이드는 프린터 뒷쪽으로 밀려나고

L800 프린터는 원래 왼쪽편에 놓았었지만...

꼬꼬마가 책상위에서 놀길 좋아하길래 한쪽편을 내어준 상태.


아, 27인치 모니터를 놓아야 딱 똑같이 볼 수 있는데.

그러면 책상이 너무 좁아지려나?

상하로 하려면 비용적인 측면에서 지출이 클거...같고

에라...모르겠다.


꼬꼬마는 __옆에서 잠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