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ghball : 일본에서는 요즘 맥주보다 하이볼이 대세라네 ~







Recipe : Whisky 30ml, Soda Water 90~120ml, Ice

아주아주 집안에서 간단하게 만들어 마실 수 있는 위스키 칵테일 하이볼이다.
얼마나 간단하냐면 위스키에 탄산수를 부어 마시는 정도라 생각하면 되겠는데...
어른의 맛을 가진 사이다 정도가 되겠다...

컵에 얼음을 가득 담아서 차갑게 해준 뒤 차가운 위스키를 적정량 부어주고, 다시 그 위에 탄산수를 부어준다.
바스푼 같은걸로 간단하게 저어주면 끝.

위스키와 탄산수의 비율은 개개가 다르겠지만 나는 거의 1:1 의 비율로 만들어 마시는 편이다.
그리고 다시 한잔 더 생각난다면 그때서야 1:3 정도로 위스키 향이 옅게 만든달까?

하이볼은 요즘 일본 선토리에서 자신들의 위스키를 가지고 대대적인 공세를 펴고 있다고 하는데.
국내에서는 어떨런지 잘 모르겠다.
국내도 저도주 열풍에 소주들은 계속 도수가 내려가고 물맛나는 알콜이 되어가는데 말이다.
하이볼은 환영이지만 소주의 도수를 내리는건 달갑지 않은 나.
어차피 마시지도 않지만.

이웃 블로거 mimi 님이 선토리의 가쿠빈 이라는 위스키가 좋다며 하이볼을 배웠다는데...
(미미씨와는 다른 분인 재일교포 3세 이심.ㅋ)
내가 만든 하이볼은 Johnnie Walker Swing 을 사용해서 만들었다.
일본에서는 이미 캔으로까지 하이볼이 나온다고 하는데...어떨까? 맛보고 싶어!!
덕분에 일본에서는 하이볼 덕분에 맥주 시장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하는데 ^^;
한국은 뭐 그럴거 같지는 않다...ㅋ

집에 마땅한 잔이 없어서 예거마이스터 전용잔에 넣고 부어서 촬영을 했는데.
사실 이게 아니라도 온더락잔이나 아무잔이라도 집에서는 상관 없을 듯 싶다.
다만 긴 잔이면 탄산이 빠져나가는게  좀 더 느리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argarita : 기억하리라, 너의 이름을


Recipe : Tequila 45ml, Triple Sec 30ml, Lime Juice 30ml

라틴어로는 진주요, 스페인어로는 데이지라.

테낄라의 강렬한 맛을 감싸는 달콤한 트리플섹과 상큼한 라임쥬스.
림에 바른 소금의 짭조롬한 맛은 테낄라를 더욱 맛깔스럽게 해 준다.

워낙에 클래식한 칵테일이라 레시피도 다양한데.
2:1:1, 3:2:1, 3:1:1, 1:1:1 의 비율로도 넣을 수 있고.
담는 방법에도 여러가지로
얼음 쉐이크로 그냥, 온더락으로도, 얼음과 같이 갈아 마시기도 하는.
그냥 오늘은 깔끔하게 쉐이크 해서 림에 소금을 올린 마가리타 잔에 담아 마신다.

세가지의 재료를 쉐이크로 만들어서,
라임이나 레몬의 즙을 바르고 거기에 소금을 바른 마가리타잔에 따른다.

테낄라 자체를 레포사도를 사용해서 황금색? 노란색이다.
어차피 집에 그것도 한밤중에 블렌더를 돌려서 얼음을 깨 버릴 순 없는거니까.

뭐랄까?
이 칵테일을 만들었을 때의 바텐더의 마음은 어땠을까 하고도 생각하게 된다.
죽은 연인을 위해 만들었다고도 하는 이야기에서는 가슴이 뭉클해지고,
레시피를 헷갈려서 만들어졌다고 할 때는 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어쨌거나 죽은 연인이거나, 아름다운 여인에 영향을 받아 나왔다는게 마음에 든달까?

그나저나 테낄라를 한병 사야되나?
레포사도도 거진 다 마셔가고, 그냥 메즈칼이나 하나 살까 싶기도 한다.
바닥에 꿈틀거렸을 애벌레 한마리가 앉아있는...

마가리타는 누구를 위하여 만들어지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Rainbow : 신년 기념 칵테일!!

Recipe : Grenadine syrup, Kahlua, Triple Sec, Galliano, Jagermeister, Campari, Bacardi 151

플로팅 기법을 사용하여 푸스카페 스타일로 올리는 칵테일.
레시피는 일정하게 정해져 있지 않고 비중에 따라 올리는 종류가 달라질 수 있음.
일반적으로 Pousse Cafe 라고 하는데 7종류를 올릴때는 Rainbow 라고 함.
고난이도라고 할 수 있는데 비중차가 적은 중간 계층은 무너지기가 쉽다.
비중으로 올리다 보니 쉽지 않으니 레시피의 비중 체크가 중요하다.
맛으로 마시기 보다는 멋으로 마시는 칵테일.
마실때는 빨대로 각 층별로 따로 마시기도 한다.

아, 신년맞이용 자축 칵테일이라고나 할까?
절대 개인적으로 마시기 위해서는 만들지 않고,
주문이 들어와도 까다롭기 때문에 꽤나 귀찮고 달갑지 않은 녀석?
그렇다고 맛은 있는가? 그냥 저냥 색깔보고 마시는 녀석이다.
그래서 선물이나 특별한 날에 만들어 주거나하는 이벤트용 칵테일.


원래 왼쪽의 레시피대로 하려고 했는데 집에 있는 녀석들은 비중 체크를 해 두지 않았다.
뭐, 깔루아 같은 경우만 해도 예전과 지금은 비중이 다른데 말이다.
트리플섹도 각 회사마다 내 놓는 것이 다르니...쩝
이거 만들다 비중 알아본다는 핑계로 많이 마셨다.
그래서 지금 점심인데도 머리가 알딸딸한 수준?
사진에는 나오지 않지만 사실은 더 많은 녀석들을 마셨다.
한 15종류 정도?
쩝...점심먹고 신년 기념이 나가서 사진이나 열심히 찍어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