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맛집]가끔은 Bar에서도 술한잔 기울이고 싶을 때 : 건대 다트 바 HALFWAY 하프웨이

Review/Shop 2013.03.28 12:43

가끔은 집에서 마시는 술한잔 보다는 Bar에서 누군가와 함께 마시고 싶기도 하다.
굳이 Bar를 찾는다고 하면 소주 보다는 좀 낫지 않은가?
나에게 소주는 좀 서글픈 기억이니까...

어째 건대쪽에 일들이 좀 많았었는데 건대쪽 Bar를 한군데 찾았다.
이름은 HALFWAY...번역을 하면 뭐지? 중간?
대학가라 그런지 값도 싸고 뭐, 그런게 좋은거지?
주머니가 가벼운 직장인의 쉼터는 대학가...인건가.ㅡㅜ
여하튼, 그렇기 보다는 젊은 분위기도 맛보고 싶기도 하고 말이다.
(내 나이에 이런 이야기 하긴 좀 뭐한가...하핫 ^^;;)

핫, 이것은 내가 좋아하는 예거마이스터님의 마크!!
뭔가 성스러운 술맛!!ㅋㅋ

여긴 뭐랄까 역시나 대학가의 Bar라서 그런지 몰라도 젊다는게 느껴진다.
오너부터가 굉장히 젊다...게다가 훈남인듯 한데 결혼 여부는 물어보지 못해서...
(일단 난 남자니 그런건 전혀 상관이 없다 ^^;;)
Bar 뒤쪽에 진열된 리큐들을 보니...집에 있는게 얼추 다 있는 듯 싶다.
어차피 집에 있는것보다는 아주 많겠지만...내 집에 있는걸 여기 업장이랑 비교해 보니...아...엄청 모았구나...ㄷㄷ
오너가 직접 쉑쉑쉐이킹도 하고 있다.

Friday Night ~ 이라 그런지 내부가 아주 붐벼서 그런지...거의 자리가 없다.
그냥 이럴때는 서비스? 생각도 있고 해서 Bar 자리를 찾는다.
역시나 Bar 에서는 Bar 자리가 진리인듯!!

예거마이스터 세트를 주문했는데...아, 좋다.
집에서 마시는 거랑은 또 다른 맛이구나.
고향집?에 두고와서 예거를 마시지 못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만나기 되다니 말이다.
아, 그러고보니 예거는 즐겨 마시는데 소개를 하지 못했었구나...조만간에 소개하는 포스팅도 하나 하도록 하던지 해야지...쩝

사실, 나는 테낄라나 보드카도 좋아하지만 예거를 더 좋아한다고 볼 수 있다.
왠지 모르게 약초계 리큐르라서 몸에 기운을 복돋아 준다는 느낌 때문이랄까?
누군가는 박카스 맛이다, 감기약 맛이다...라고 말하지만.ㅋ

















음, 세트로 나온 나쵸와 황도
세트가 좋은건 따로 안주를 주문할 필요가 없는...정도랄까?ㅋ

중간에 목도 칼칼하고 해서 모히토도 한잔 마시고 했는데...
아, 여긴 라임이 제대로 들어가는구나 싶다.
얼마전에 소식을 통해 국내에 냉동 라임을 유통하기 시작한다라고 들었는데.
여기도 냉동 라임을 사용하는건지.
어쨌거나 라임 특유의 향을 오랜만에 맡아서 좋다.
레몬과는 다르게 상큼하지만 왠지 아이셔 ~ 로 끝나지 않고 깔끔한 마무리가 있다고 할까?
비슷하게 생겨먹었지만 라임은 레몬과는 엄연히 다른 맛이다.
가끔 모히토를 라임이 아닌 레몬으로 하는데를 보는데...음, 다른 맛이다 ^^;;

춤은 추지 않지만 즐거운 분위기.
캐쥬얼한 느낌의 Bar 인거 같다.
젊은이들도 모이고, 중년인들도 모이고, 나도 모이고, 너도 모이고...
언젠가부터 집에서 술을 마시고부터는 멀어진 Bar 였는데, 가끔은 이런 캐쥬얼 Bar 도 괜찮은 느낌이다.
원래는 꽤나 모던한 느낌을 원래 좋아라하는데 말이지.

힙노틱을 한잔 얻어 마셨다.
아놯, 언제부터 마시고 싶었던건지.
아주 향기롭고 봄과 여름사이의 들뜬 츠자 같은 느낌의 힙노틱.
음, 또 다르게 보자면 남쪽 여름 바다에 노니는 츠자 ~ 같은 느낌의 리큐르.
그냥 스트레이트로 한잔 부탁해 얻어 마셨는데...기분이 좋다.

이 바는 유럽 스타일 Bar 일까? 건대 Bar 는 많이 가 보진 않았는데...
건대 Bar 라고 불러야 할런지 건대 Pub 이라고 불러야 할런지...잘 모르겠다...
Bar 는 Bar 분위기...뒤로는 Pub 분위기...

여하튼 술이란게 적당히 하면 기분이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화양동 | 하프웨이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인천 맛집] 용화반점 : 맵지 않고 진짜 맛있는 짬뽕

Review/Shop 2012.08.16 11:30

용화반점, 첫번째 방문


삼고초려[三顧草廬]라는 말이 이런게 아닐가 싶다.

유비가 제갈량을 얻기 위해 세번이나 찾아가는 정성을 다했듯이 나는 인천의 레알 짬뽕 맛집이라는 이곳의 짬뽕을 먹기 위해 세번을 찾아가니.

뭔가 유비의 그 마음이 참 이해가 되지 싶다.

첫번째는 때 아니게 영업을 빨리 마쳐버리고, 두번째는 영업 재료가 떨어져 자동 종료.

세번째에서야 겨우 맛을 볼 수 있었는데 이른때에도 사람들의 줄은 예상 이상.

다행히도 조금 빨리 도착한 덕분에 한팀만 기다렸으면 됐다는 정도?



내부 인테리어를 보고서 영화 "화양연화"가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만큼 멋드러지지도 않았지만, 당시의 느낌 같은게 묻어 있는거 같아서일까.

붉은색 벽지와 그 위에 수 놓아진 듯한 금박에 천장에 달린 팬과 조명에서...

왠지 여긴 낮에 장사 보다는 오후녘 저물어 갈 즈음을 기대하게 만든다.


짬뽕밥


짬뽕의 특이점은 먼저 시각적으로 달걀이 후라이라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짬뽕에 들어가는 달걀은 국물에 풀거나 삶은 달걀을 넣어 주기도 한다.

일단 달걀을 국물에 푸는것에 나는 반대다.

국물의 시원한 맛을 흐리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삶은 달걀과 후라이한 달걀의 차이가 무엇인가 하는 의문이 들지도 모른다.

이건 어쩌면 취향의 차이일지도 모르나 차이는 확실히 있다.

삶은 달걀과 후라이된 달걀은 먼저 모양에서 차이가 나고, 가공법에서 차이가 나기에 질감이 다르다.

그건 그렇다 치고 여기는 국물이 짙다.

깔끔하면서도 무언가 우러나는 것이 가격에 정직하게 재료를 쓰는구나 싶다.

내가 삼고초려를 하면서까지 먹어야했던 이유 중 하나가 아니던가.

재료가 떨어져서 가게를 빨리 접을 정도니 재료의 신선도는 두말할 것 없지 않겠나?

떨이 재료를 써서까지 굳이 장사를 하지 않으려는 것!!


짬뽕밥


홍합도 신선하이 맛나다.

그런데 언제나 느끼는건 홍합이나 바지락등을 많이 주는 곳에서는...까는게 너무 힘들다.ㅡㅜ

중복 사진으로 보이나 맛있어서 한장 더!!



홍합을 다 까고서 야채와 후라이 달걀이 어우러진 모습.

뭔가 홍합껍질이라는 장식이 없어짐으로 밋밋해졌지만...

이런 겉모습이 아니라 맛이 중요한거 아니겠나!!

참, 여기는 국물이 맵지 않다.

원래 짬뽕이란것이 일본에서 유례되었다 할 수 있는데 그 원류가 나가사끼 짬뽕 아니겠나.

일본에서의 짜장과 같은게 아닐까 싶다.

한국에서 중국 화교들이 짜장면을 만들었듯이 일본에서 중국 화교들이 짬뽕을 만든 것.

그게 한국에 매운 빨간 짬뽕이 된 것인데 여기는 국물 색은 붉으나 맵지는 않은 것.



밥한숱갈에 달걀과 홍합과 야채가 그득.

세상을 다 가진듯한 맛은 아니지만 확실히 맛이 있다는 것.

내가 괜히 기다린건 아니구나 싶은게 흡족한 마음에 든다.



총 네명이서 먹었는데 이리저리 맛나게 먹었던 듯 싶다.

종래에 왔었던 사람과 처음 온 사람 모두가 맛있게.


하지만 한가지 불만이 있다면 여기서는 접객하는 서비스를 기대하기는 힘들다는 것이다.

젊은 남자 하나가 접객을 하는데 참 엉망이지 싶다.

아마도 주인집의 아들 같은데 말도 틱틱하고 배려라고는 전혀 묻어나지 않은 것이.

어차피 맛집이니 먹을려면 먹고 말라면 말라는 태도인가 싶기도 하고.

그런데 비해서 음식을 하는 주방에선 정말 불꽃투기는거 같은데.

여튼, 그 접객 태도 덕분에 익히 맛을 알면서도 오고싶지 않았단 사람이 있는걸 보면...

참 문제는 문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동동 | 용화반점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서울역 맛집]미스터에프(mr.f) : 분식 튀김의 결정판!!

Review/Shop 2012.05.21 22:02



서울시내에서 내가 주로 움직이는 동선의 중간에는 서울역이 있다.

주중에 어딘가로 움직일때도 그렇고, 주말에 어디론가 여행을 갈 때도 그렇다

그런데 서울역의 문제점은 참 음식을 먹을만한 집이 없다는 것이다 ^^;;

뭐 하나 먹을려고 하면 광화문이나 종로까지 가야 한다는 것.ㅡㅜ

그래서 귀찮을 때면 서울역사에 있는 버거킹에서 끼니를 떼우거나 푸드코트 ~

그러다가 얼마전에 찾아 아주 맛나게 이용하고 있는 집이 하나 있었으니...

바로 "미스터에프" 이다 +_+



안의 내부 정경은 요즘에 많이 채용하는 1인용 바 테이블과 4인용 테이블 4개 정도.

인테리어는 국대떡볶이, 죠스떡볶이 보다 깔끔하면서도 분식을 버리진 않은 형태랄까?

분식이면서 너무 화려하면 거부감이 들고, 지저분하면 꺼려지는데 그런 느낌은 전혀 없다.



다른거 보다 여기 종종 찾는 이유는...가격이 너무 착해서!!!가 아닐까?

떡볶이 1인분 절대 작지 않으며, 최고는 오뎅이 1인분이라기에 오뎅이 크다!!

전반적으로 서울역 바로 전면의 오피스가에서 이런 가격!!

아, 이건 2명이 와서 떡볶이+오뎅+순대 = 8천원도 안되는 가격.


그런데 이런거 보다는 최고는 왠만한 튀김집에서는 절대 볼 수 없을 저렴한 가격의 튀김 +_+

(이런건 좀 있다 말해야하나...ㄷㄷㄷ)



오징어 김밥의 꼬다리 좀 짱 컸는데 냉큼 먹어버렸다.

매콤하면서도 오징어의 쫄깃함이 느껴진다.

두툼한 느낌에 김밥천국의 빈약한 것과는 절대 다른 느낌.

국물은 오뎅국물로 보이는 것을 주는데 멸치 다시가 느껴진다.

화학조미료만으로 낸 맛이 아닌 진짜 멸치? 그리고 디포리?ㅋㅋ

(디포리는 잘 모르겠고, 약간은 화학적인 맛, 어쩔 수 없는 가격 경쟁?ㅡㅜ)



떡볶이는 기본이다.

양은 1인분 치고 꽤나 많은 편이고, 떡과 오뎅이 기본.

기본적인 맛에 충실한 떡볶이라 아주 특별한 느낌은 아니다.

(옛날 떡볶이에 좀 가깝나?)



서울 사람들은 순대를 소금에 찍어 먹는다.

나는 막장에 찍어 먹었는데.ㅋ

양은 넉넉한 편인데 순대 외에 간이나 그런 부속은 없다.



오옷, 튀김만두!!

이거 좀 뜨거울때 파파파팍 먹어줘야 맛이 있음.

적절하게 튀겨서 겉의 바삭함과 속의 부드러움이 굳뜨.



오뎅은...크다...ㄷㄷ

부산에서 오뎅을 먹던 나에겐 임팩트가 닿진 않지만.

서울에서 생활하는 친구의 말로는 이거 정말 크다는.

(강남에서 이런 사이즈 오뎅 하나에 천원에 파는거 먹었다는 누군가의 말에 따르면 반값이구나...)



늦었지만...이집의 최고는 튀김이다.

특히나 왕새우 튀김이 갑이다.

일반 튀김용 깐새우가 아닌 진짜 왕새우.

맛은 일식집에서 바로 튀겨주는 왕새우에 못지 않게 맛있다.

이집만의 특제 소스도 있는데 거기 찍어먹으면 이것이 튀김이다!!라고 할 수 있을 정도.

오징어 튀김은 다른집과 다르게 질기지 않으면서 쫀득한 느낌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오징어 표면의 수분을 빼서 쫀득함은 살리면서 이빨로 끊으면 끊길 수 있게 말이다.

보통 일반의 오징어 튀김은 중간에 잘라내려고 하면 튀김옷만 먹어버리게 되거나 알맹이만 쏙 빠지는 그런 곤욕...

누구나 한번쯤(아니 훨씬 많겠지만) 경험했을 당혹스러움이 여기 오징어 튀김에선 없다.

절제된 느낌이지만...하...맛나다.

단호박 튀김 사진은 없는데...그건 너무 빨리 먹어버렸기 때문.ㅋ

(김말이는 소소)

새우는 되도록이면 왕새우가 좋으나 여의치 않으면 그냥 튀김새우도 나쁘지 않다.

(왕새우가 너무 맛있기 때문...)


경험상...평일 오후 6시 가량에 갔을 때에는 사람이 참 많다.

기다리거나 싸 가야 할 정도인데, 오후 7시 부터가 한산한 편이다.

(경험에 의한...ㄷㄷ)

그리고 주말에 가니 한산하던데...아마도 오피스가라 그런 모양이다.

주말에 가니 좋은게 사람도 없고하니 서비스도 가끔 있는 편이고.ㅋ

일단 서울역에서 먹을만한 집 없어서 찾는다면 여기 분식은 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회현동 | STX 지하 2층 미스터에프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