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ke F-2 : 나의 가방을 소개합니다.

Review/Camera 2009.03.01 22:17


돔케 이녀석 아주 단아하게 생겼다.
작지만 이것저것 아주 많이 들어가기도 하고...
꽤나 오랜 시간 동안에 물이 적당히 예쁘게 빈티지하게 아주아주 사랑스럽게...
하지만 다른 사람이 볼 때는 걸인 행색에 딱 어울리는 가방이랄까?


돔케 F-2는 현재 두개를 보유하고 있는데 올리브는 거의 새거 상태로 놯두고 있고 ~
이 네이비 아닌 네이비만을 몇년째 들고 가방끈은 헤어질대로 헤어져 버렸다 ~


이건 평소 들고다니는 스타일이랄까?
이것저것 쑤셔박고 다닌다.


아, 비워버리니 뭔가 허전해 보이는데?


안에는 여러가지가 들었다.
열거하자면 가장큰거부터...대충 열거하자면

Xnote C1, istD, MX+Voigtlander 40mm, Tokina 19-35, Cannon 18-55, Pentax A50.4, 노트북 어댑터, 스팸, 참치x2, 보해 Fruit Wine, 홍삼사탕, 지퍼백, CF카드, 소니엔젤x2, 돔케 네임택, 화이트밸런스 카드, 화이트밸런스 캡, 밴드, 삼각대 플레이트, 브러쉬, 블로어, 타이, 화장품x4, 육각렌치, 핸드폰 충전기 어댑터, 라이터x3, 성냥, 에세, 파이롯트펜x4, 파카펜, 야간열차 책, 동전, 화면엔 없는 렌즈닦는 천


이건 대충 정리하고 나서...
토키나 19-35는 잘 쓰지도 않고 왜 넣어놯는지...어차피 단렌즈 위주로 편하게 쓰는지라.
그리고 왜 캐논의 18-55가 들어 있었던거지.ㅡㅡ;
보해에서 새로나온 음료는 냉장고로 ~
에세는 새걸로 한갑 바꿔 놯다...어차피 내가 필껀 아니고 접대용이나 필요할때 작업용이니까.


네임택은 빌링햄껄 사용한다.
왜냐면 이게 더 있어 보이니까.ㅋ
네임택 안에는 티스토리에서 받은 명함을 구겨 넣어서.ㅋ


이렇게 끈을 연결해서 어깨로 멜 수도 있고 손으로 들 수도 있다.


뒤쪽에 링도 좋다.


일명 뽕패드...허름한건 올리브에 채워놓고 허름한 녀석에게 대신 채워놓고 사는 것.ㅋ

아, 그나저나 돔케는 F-1, F-2, F-3 를 보면 1에서 3로 가면서 파티션의 크기가 한칸씩 줄어드는데.
F-1은 반사판이나 뭐 여러가지 다 들고 넣어다니긴 좋으나 뭐랄까...가방 무게도 있고 너무 무겁다.
남자는 역시나 돔케!!!
여자가 쓸려면 F-3가 딱이긴 한데...뭐 다들 크럼플러나 빌링햄 등등을 쓰니...쩝
헤링본에서 나온 주황색 파티션도 집에 두개나 뒹굴고 있긴 한데 그건 보관용일 뿐.
돔케는 허리에 착 감기면서 편안한 느낌 때문에 쓰는건데 그건 안전을 위한답시고 너무 불편하잖아?
여튼...기자의 가방답게 오지게 질기기도 한데 내가 쓰니 거지꼴이구나...윽

오늘은 빨간 셔츠에 밝은색 청바지를 입고서 올리브색 돔케를 메고 갔다...봄이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니콘 에로우 스트랩 옐로우 : 제대로된 스트랩이 편안하다

Review/Camera 2009.01.13 22:16


우연찮은 기회에 스트랩을 구하게 되었다.
갑자기 걸려 온 전화에.

김작가님 : 스트랩 필요하나?
바람군 : 네, 당근 필요하죠.
김작가님 : 뭐 쓰는데?
바람군 : 뻣뻣하고 허접한거 쓰는데요.
김작가님 : 갈때 집에 들렸다 가라.
바람군 : 다른건 줄거 없어요?
김작가님 : 하드 남는거 있는데 들고 가라.
바람군 : 네에 ~

허참, 가서 들어보니 그냥 하나 샀댄다.
역시 교수님의 제자 사랑은 ㅜ_ㅜ 행복하다!!
캄사합니다!!
잘쓸게요!!
막 이랬는데...

김작가님 : 니 이거쓰나? 그람 필요 없것네?
바람군 : 아, 스트랩이 없어서 이거 쓰죠!! 당연 있으면 쓰죠!!

SLR 카메라를 사면 기본적으로 넥스트랩이 하나 들어 있는데 대게가 두껍고, 무겁고, 뻣뻣하다.
많은 유저들이 그거에 만족해하며 사용하고 있지만 결국에 자주 사용하거나 뽀대용으로 추가 구입을 하게 된다.
개인적으로 강추!!
니콘의 스트랩으로는 D1X, D2X, D100, D70, D50 것을 사용해 봤지만...역시나 추가 구입을...파랭이 스트랩을 쓰고 있지...
번들 스트랩은 확실히 튼튼하긴 한데 손목에 감거나 목에 걸면 꽤나 걸리적거리고 불편한 느낌이랄까?
펜탁스의 스트랩은 절대 비추에다가 사용하면 할수록 피곤해지는 느낌이라 카메라 외엔 바로 박스로 직행...


이렇게 아르누보에 니콘 스트랩을 단 펜탁스 istD 이다.
이건 뭥미? 펜탁스에 무슨 니콘 스트랩?
istD에는 얼마전까지 D1X 스트랩을 쓰다가 MX 에게 물려주고 아르누보의 핸드 스트랩을 사용.
(개인적으로 아르누보의 핸드스트랩이 헤링본꺼보다 좋단 느낌이다 마틴껀 손목을 감아줘서 좋고)
이제 거기다가 더해서 니콘의 에로우 스트랩을 추가하니 쵸콤 좋아 보인다.
나가서는 목에 메어도 좋을 듯.
그대 번들 스트랩을 쓰는가?
지르라!!
스트랩 하나에 카메라 생활이 한결 쾌적해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Nikon FE2 나와 같은 시대의 무게를 담아가는 카메라

Review/Camera 2008.03.20 19:47


FE2 나와 같은 시대를 공유하는 의미의 카메라.
그래서 구했으려나?
단단한 느낌의 바디감과 시원한 뷰파인더에 끌림이다.
전자식 셔터라 배터리가 없으면 셔터가 작동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조리개 우선 모드를 지원해 줘서 간단하게 사용하기에는 딱인 녀석.

이녀석을 위해서 Kodak Portra 160VC(vivid color), Fuji Reala 100.
둘 다 네거티브 필름이며 두 회사를 대표하는 필름 이랄까?
음, 리얼라의 경우 포트라보다 약하기는 하지만...뭐 괜찮다.

어떻게 이녀석으로 무엇을 담을 것인가 고민하게 된다.
요즘에 마구 눌러대던 일상의 사진도 좋다.
의미없을 일상을 담아도 좋을 듯도 싶다.
하지만 현실로 돌아오면 그렇지도 않다랄까?
조심 조심은 아니지만 모처럼의 필름에 담아 본 것은 나의 그림자?
역시나 에고에 집착하고있는 모습이랄까 싶다.
80DX 랑 연동도 해 봐야 하는데.
일단 작동을 시험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필름 한롤을 다 감고 나서 테스트 해 보아야지.

FM2 를 니콘 필름 카메라의 최고로 모시고 있는 풍조에 대한 반란이기도 하다.
FE2 는 모르면서 FM2 를 모르는데 화를 내지는 않는다.
F3 를 사고 싶었지만 거기 까지는 필요 없다는 생각도 한몫 했다.
FM2<FE2<F3 이런 식으로 급을 매길 수 있을 것인데.
가격은 우습게도 FM2 가 비싼 경우가 허다하니...참 이거 뭐 개그도 아니고.
FM2 매니아들을 비하하려는 것은 아니나...
사진 수업이나 사진 매니아들이 FM2 를 권하는 경우가 허다하기에 가격대가 그렇게 된 것?
뭐, 상관 없다.
지금 나의 카메라는 FE2 이며, 앞으로도 쭈욱 ~ 함께 할 것 같다는 느낌이다.

Pentax MX 는 노출계가 고장난 상태라서 빨리 필름을 다 써야 분해해서 고쳐 볼텐데.
노출계가 고장나서 그런지 쉽사리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
일포드 엑스피 400 을 넣어 놯나?
아마도 델타 100 을 넣어 놓았지!!
나중에 현상 기구들을 따로 다 구매하면 자가 현상으로 넘겨야겠다.
스캐너도 사야하고, 여러가지 돈이 나갈 것 투성이다.
빨리 물생활도 시작해야 하는데...언제나 구상만 중이고.
정보는 넘쳐나는데...

참조 : 위키피디아 Nikon FE2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