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책상 : 여유 찾기, 일을하기 위한 정리

PHOTO/나의 책상 2014.07.20 12:08



아, 막 어지러진건 아니었지만 얼마전에 iMac 수리를 맡겼다 이제서야 찾아온거다.
일이다 뭐다해서 여유가 없어서 수리는 벌써 다됐는데 가져오지 못한탓에…
덕분에 있던 자리에 이것저것 많이 쌓여버렸다.
다른 작업을 하는 공구들이며 가죽이며 책이며…마구마구…
한번 쌓다보니 일이 많아져 그걸 먼저 치우는게 일이었다.
여튼 메인은 iMac 이나 왼쪽 모니터는 완전히 분리해서 Air 로 넘겨버렸다.
일의 영역이 자꾸 넘어가는게 집중해야 할 때는 조금 불리한거 같아서.
일을하면서 영화를 틀어놓거나 드라마를 틀어놓는 경우가 보통인데…그럴때 불편해서?
사진상에 iMac 앞에 키보드랑 마우스가 바짝 붙어있지만 실제는 그렇게 쓰진 않는다.
적정 시야거리가 있는데 그런건 좀 좋지 않은거 같아서.ㅋ



그래서 다른 테이블을 하나 빼서 컨트롤러 전용 다용도 테이블을 마련했다.
이전에도 이 용도이긴했으나 좀 붙박이처럼 앞에다 박아놯서 빼도 박도 못한 상태였는데 지금은 널널하게 뺀다.
원할 때 다른 용도로도 용도변경이 가능하게 말이다.
키보드 밑에는 테이블매트로 칼더전에서 도록을 사고서 받은걸 깔았다.
양가죽을 한장을 깔려고 생각했는데 지금 재고로는 냄새가…흐미…
냄새를 빨리 빼던지…베지터블의 스멜을 가진 녀석으로 멋스럽게 들이던지.
(아, 테이블매트나 하나 빨리 제작해야겠다. 귀찮아서 생으로 쓰려고 했지만 딱 맞는게 편하긴 하니까.)

어야둥둥…일하려고 한 간만의 정리와 설치와 다시 정리.
이제 일을 해야하는데 하기가 싫어진다.
일단 밥이나 먹고 시작하지 뭐…길어질거 같으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기차 안 생각 #4 : 여행 정리

PHOTO/My Photo & My Life 2014.06.22 21:30

여행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생각이면, 많은 것이 생각난다.
집에서 혼자 독수공방하고 지낼 꼬꼬마가 가장 크고, 밀린 빨래를 해두지 않았었나 하는 생각.
(이번엔 아주 잔뜩 해 놓고 와서 뿌듯하다)
아, 그리고 냉장고에 유통기한 지났을 식재료들…아아아아…두부 엊그제까지였구나.ㅜㅜ
당장에 집에 가면 치우고 잘 준비를 해야하나 아니면 사진 정리가 우선인가?
글도 써야지…일기 써야지…기차안에 지금은 너무 흔들리니 일기 쓰기엔 힘들다는 것.



여전히 나의 여행에서 커피는 빼 놓을 수 없다.
어제와 오늘 내가 한 일 중 가장 많은건 커피다.
커피로 시작해서 커피로 끝나는 것.

여행 이야기는 저번것도 밀렸으니 이번것도 밀리겠지?
시간 순서상 저번 이야기 다음에…와야하니 당연히?

지금은 기차안, 사진은 편집없이 그래도 현장감 있게 올려봄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기차 안 생각 #3 : 여행의 끝에서...

PHOTO/My Photo & My Life 2014.06.22 21:02

길고 긴 연휴 여행이 끝이났다.
수요일부터 일요일이니 일수로 치자면 5일인 것이다.
루트를 정리하면 예상대로 움직였는데.
“서울->천안->대구->부산->울산->부산->서울”의 순서로 이루어졌다.
대략적으로 기억나는것으로 추려보면 아래와 같은 사진으로 이루어진다.
사진은 지금 기차안에서 정리하면서? 추려본것이라…
본격적으로 옮겨놓고 작업을 하는것과 다르지만…그래도 뉘앙스란게 있으니?

대구에서 친구와 만나서는 바로 파스타를 먹으러 갔다.
나쁘지 않았고, 아르바이트생의 생글한 모습에 급 기분이 좋아졌다.
그리고 커피와 트래블러스 노트의 증정식이 있었음.






누나랑 누나 친구랑 이기대를 갔었는데 참…오랜만이었다.
오륙도쪽으로 쭈욱가는길에 산딸기랑 오디를 따먹었다.
누나가 채집에 버닝을 하였는데…아, 뭔가 뿌듯하다.
바다가 보이는 산에서 언제나 함께하는 트래블러스 노트와.
이날에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





카페지니에서는 융으로 드립을 마셨는데.
아, 좋았다. 얼마만에 제대로된 드립을 마시는 것인지.
몽글몽글하면서 쌉싸름한것, 그게 바로 커피.



빈스톡에서는 오랜만에 선생님의 드립을 맛보았다.
고노 드립이었는데 얼마를 원하냐고 물어보셔서 1인에 20g으로.
캬, 은단의 화한듯한 맛과 쌉싸름한 다크쵸콜릿의 그것.
이것이 바로 최고가 최고를 만난 바로 그 맛이구나.
최고의 로스터가 최고의 드립을 만든다는 것.



짝찌퀼트카페에서는 내부에 바뀐 인테리어를 봤다.
누나의 퀼트 작업들은 여전히 멋졌고, 누나도 역시나 문구 홀릭.
몇개월전에 만든 가죽 메모패드케이스를 완성했다.
간단하게 송곳으로 구멍을 뚫고 줄을거는 작업이지만…
결심을 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어쩌다보니 트래블러스노트의 줄의 위치와 동일해졌다 :)
커피는 빈스톡 선생님께 선물로 받은 과테말라(엘 인헤르또, 피베리)를 마셨다.
잔을 고르라는데 누나가 아끼는건 고르지 못하고, 대략 맘에 드는 것으로.ㅋ




대패삼겹은 안먹은지 한 1년은 된거 같은데 간만에 먹었다.
대패삼겹에다가 C1소주 한병…캬…죽인다.
서울서 마시던 습관대로 빨간거 하니…없다.
쩝, 진로 빨간거는 사실 맛 보다는 그냥 도수 때문에 마시는건데.
한라산이 있으면 차라리 그걸 마시지.ㅋ
(21도라서?ㅋ)



이번 여행엔 고양이들을 참 많이도 만났다.
역시 나와 고양이는 뭔가 있는…것인가?
여튼, 사바나나 뱅갈 입양하고 싶다.ㅜㅜ



디테일한 여행기나 그런건 언제다시 쓸지 몰라서 이렇게 급하게라도 씀 :)

----------------------------------------------------------------------------------------------------------------------------------------------------------------------------------------------------------------------------------------------

이건 에버노트에 2014/06/08 여행에서 돌아가는 길에 적어놯던 내용을 이제야 씀.ㅜㅜ

재밌는건 지금도 여행이 끝나고 돌아가는 길이라는거...오늘의 이야기는 어떨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