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 여행 : 금강이 보이는 곳에서.

Travel/Korea 2014.04.27 14:01



내가 강경을 여행하게 될 줄은 몰랐다.

예전부터 친구랑 언제 한번 가자가자 했는데.

사실 나에게 논산은 훈련소 때문에 안다곤 쳐도 강경은 모를법한 곳.

친구가 12년전 여기서 경찰소 생활을 했는데…그 이후 한번도 가 보지 못했단다.

그래서 친구의 추억 찾기 여행에 동참했다.

전주에 갈까도 했었는데…어찌하다보니 이렇게 되어버렸다.


어쨌거나, 강경은 근대식 건물들이 멋스럽고, 집집마다 꾸민 화단이 참 예쁜 곳으로 기억 남는다.

언제나 다시 강경을 갈까? 이정도 시간이면 또 다른 곳을 더 새롭게 갈 수도 있을 것인데.

여러곳을 갈 것인가, 한곳을 꾸준히 갈 것인가? 아…한정된 자원속에서 갈등이로다.


이번에는 지난번에 비해 더 걸었는데 한 12-13km는 걸은거 같다.

막상 이렇게 걸으니 이번 여행도 저번과 다를게 없다는 생각.

가방에는 편지며, 다이어리며, 노트와 각종 펜들이 줄줄이 있는데.

강경에서는 카페 한번 가 보지 않고 바로 서대전으로 가버리다니.

(그래도 작은 짬을 쪼개고 쪼개 편지 한통을 겨우 보냈다)


그러고보니 금강이 보이는 곳에서…라고 써 놓고, 금강은 잠시 나왔을 뿐이구나.

젓갈의 고장이고 한데…휴, 한 천장이 되는 사진 언제 정리하고 편집하랴.

저번 공주 갔던 여행기?도 제대로 글을 쓰지도 못했는데 말이다.

어쨌거나 언젠가는 정리 되겠지.






박범신 작가 소설 "소금" 배경이 된 집


옥녀봉


나바위 성당


쌍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공주 여행 : 봄은 아직 안녕이라 인사하기에 이르다.

Travel/Korea 2014.04.07 10:41

공산성


서울에선 막상 꽃이 피어도 새순이 다 나버리고, 이제는 꽃들이 지고있는 시절.

아, 올해도 봄꽃놀이는 물건너 갔나 싶었는데 의도치 않은 봄꽃놀이를 하고 왔다.

친구랑 함께 천안일랑 공주일랑은 서울과는 다르게 아직도 봄의 꽃이 싱싱하다.

(말하자면 천안은 친구보고 차한잔 마시러 간거고, 공주만 당일 치기다)

재밌게 주말을 보내고는 오늘부터는 다시 일상.

당분간 그렇게 놀 일은 없을 듯 하다.


그나저나 한 8km 정도 걸었더니 정신이 아득해지고 몸이 삐걱거린다.

나도 이제 늙었구나 싶기도하고, 몸 관리를 좀 제대로 해야겠다 싶기도 하다.


충남 역사박물관에서 본 공주 중동성당


공산성에서 바라본 금강


공산성 추정왕궁지


충남 역사박물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강릉 여행 prologue : 강릉은 잘 있더라

Travel/Korea 2013.04.01 11:42
강릉은 잘 있더라

겸사 겸사 강릉에 다녀왔다.

동생도 보고 좀 여행?도 아니고.
내 일상이 여행과 같아...
라면서 어디로든 안 갈 수 없었다.
가고는 싶었는데 안간지 백만년.

사진은 어쩌면 의미 없을 법한 것들로만 모아봤다.
어디서나 볼법 하기도 하고, 그냥 사진기의 프레임에 들어와서 담은 것들.
(그래도 그 순간에는 어떤 의미들이 분명히 있었겠지)
다음에 제대로 이야기를 올린다면 제대로 된 것들이 오를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홍제동 |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