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내리는 비

for Freedom/Memories 2008.07.21 01:52
바다에 내리는 비와
비가 내리는 바다는 무엇이 다른걸까?

청춘에 미친듯이 질주하던 시절이 있어다.
술은 마시지 않았다.
청춘이라는 혈기에 취한 것이었으리.
밤 12시가 되기 전 택시를 타고선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내달렸다.
돈도 없는 고학생 주제에 일만원역가 넘는 대가를 치르고서는 바다에 왔다.
청춘이 있으면 로맨스도 응당 따라오는 것인 줄 알았던 시절이다.
일본산 맥주를 근 오천원여에 가까운 돈을 주고서 인근 마트에서 사서는 모래에 앉았다.
철썩 쏴아아 철썩 쏴아아
들어왔다 나가는 파도 바다.
야금 야금 대지를 먹어가는 듯한 바다 파도.
나는 모래위에 앉아있고,
내 시선이 머물지 않는 허공에 있고,
바다는 내 시선이 머무는 정면에 있고,
내리는 비는 사각이는 바다 위에 있다.
투두두 하며너 뿅뿅 하면서 비가 내리는 것이다.
우산도 없고 우의도 아니 있다.
바다도 없는데 나라고 가져서 무에 하겠는가.
비릿한 바다내음과 흙냄새와 같은 비릿함이 바다에서 또 풍겨온다.
밤의 진득한 어둠이 바다를 삼켜 버리듯 깊은 바다는 내리는 비를 족족이 삼켜버린다.

대학교 초년에 느꼈던 비는 지금 내리는 비인가.
그때의 하늘은 지금의 하늘이 아니며 인것과 같이.
나는 지금이다.
무언가 더 주절대고 싶은데 그냥 자야겠다.
잠이 오니까...

그때 난 차가운 맥주 한캔을 마심 비를 맞으며 바다에 내리는 비를 보았다.
그래도 심장이 뜩거웠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for Freedom > Mem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에 내리는 비  (8) 2008.07.21
나의 질풍 노도의 시기, 나의 고3, 나의 청춘, 나의 순수여...청춘예찬이다.  (18) 2008.05.29
청춘의 자화상  (24) 2008.04.23
My Funny Valentine...  (6) 2008.02.02
druken days  (7) 2007.12.30
한 여자와 닮은듯한 여자.  (2) 2007.02.14

설정

트랙백

댓글

나의 질풍 노도의 시기, 나의 고3, 나의 청춘, 나의 순수여...청춘예찬이다.

for Freedom/Memories 2008.05.29 14: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창현의 청춘


파란물빛 투명 뿔테와 빨간색 렌즈의 안경
왼쪽 귀에 귀걸이 두개, 오른쪽 귀에 귀걸이 하나
목에는 크롬하트 목걸이 둘
팔목에는 가죽 팔찌
신발은 빨간 레자 구두
하늘색 하늘 하늘한 가방을 메고 어디론가 방황하는 것

나의 청춘에 기억은 이렇게 사진에 나타난다.
사진이란 존재의 입증이자.
그 단편화된 존재로의 회귀 혹은 복구를 돕는 키워드? 태그?

나는 저 시절에 노란색에 가벼운 사이클 기아는 없는 녀석을 타고서 달렸다.
겨울이 오면 핑크 마후라를 휘날리며 거리를 폭주했지.

위험천만한 상상에 그 상상에 몸을 맡겨버리고,
상상은 곧 그 삶이 되어버렸던 시절.

여전히 이때도 책을 많이 보았구나.
학업 보다는 꿈이 먼저였던 시간에 한없이 꿈을 꾸었다.
죄여오는 현실의 압박감에 굴하지 않고서 악을 쓰며 눈을 부릅떴다.

타오르는 불꽃보다 뜨거웠고 부는 바람보다 자유로웠던 청춘이여.
대지의 굳건함과 물의 고요를 몰랐었던 청춘이여

그 누구에게 있어서 전설이지 않고, 아름답지 않을 청춘의 기억이 없을까.
나의 청춘의 기억의 단편은 우연히 영어 교재 사이로 삐죽이 나온 사진으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for Freedom > Mem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에 내리는 비  (8) 2008.07.21
나의 질풍 노도의 시기, 나의 고3, 나의 청춘, 나의 순수여...청춘예찬이다.  (18) 2008.05.29
청춘의 자화상  (24) 2008.04.23
My Funny Valentine...  (6) 2008.02.02
druken days  (7) 2007.12.30
한 여자와 닮은듯한 여자.  (2) 2007.02.14

설정

트랙백

댓글

청춘의 자화상

for Freedom/Memories 2008.04.23 23: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렷한 추억일까?
4년여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중국 연변 과기대 카페테리아에서.

이때는 머리에 묶을 고무줄이 궁하면 큰 빨래 집게를 사용하곤 했다.
옷은 내몸에도 큰 옷.
신발은 언제나 슬리퍼였다.
맨발에...

무엇이든 다 할 수 있었던 것 같은 젊음이었다.
청춘의 들끊는 열기에 호탕하게 하!하!하! 하고 다 웃어 버릴 수...
언제나 내가 지나가면 다들 이렇게 기억 했다고 한다.
카메라와 길게 묶은 머리와 하오하오(好好)라며 잘 안되는 중국어를 그것만 능숙하게 구사하며...
굉장히 특별하게 기억되었던 것 같다.

한국에서는 연변 처녀와 사귄다는 루머가 돌고 돌아 한국에서는 조금 당황했는데...
정말 좋은 인연들과, 좋은 기억들을 가지고 잠시 떠난 중국.

그저 자화상일 뿐이지만 많은 기억을 안고 있는 사진.
사진...한장의 사진이 가지고 있는 위력.

그러고 보면 이 당시에도 지금 사용하는 노트들을 사용하고 있었지.
달라진건 없지만 달라지지 않은 것도 없다.
재밌구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for Freedom > Mem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에 내리는 비  (8) 2008.07.21
나의 질풍 노도의 시기, 나의 고3, 나의 청춘, 나의 순수여...청춘예찬이다.  (18) 2008.05.29
청춘의 자화상  (24) 2008.04.23
My Funny Valentine...  (6) 2008.02.02
druken days  (7) 2007.12.30
한 여자와 닮은듯한 여자.  (2) 2007.02.14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