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 어쩔 수 없는 환상

for Freedom/about MyFriend 2008.04.30 15: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때론 상상하고 했다.
누군가와 함께 한다면 바로 그녀가 아닐까 하고.

그녀는 그보다 작은 키를 가졌다.
그녀는 약간은 곱슬한 머리카락을 가졌다.
그녀는 크고 반짝이는 두 눈을 가졌다.
그녀는 늘상 장난스런 미소를 짓는다.
그녀는 새로운 사람들을 좋아한다.
그녀는 재능있는 두 손을 가졌다.
그녀는 애통하는 눈물을 가졌다.
그녀는 남보다 조금 더 뜨거운 심장을 가졌다.
그녀는 조금 다른 사고로 세상을 대면한다.
그녀는 뛰는 두 발로 당당히 걸어간다.

그는 잠에서 깰 때 식은 땀에 간혹 당황한다.
함께 있던 그녀가 그의 곁에 없음에.
있음에도 느끼지 못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음이다.

여행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났지만 그녀는 그에게 있어서 빛나는 하나 별빛과 같았다.
낮의 찬란한 태양과 밤을 조명하는 달빛과 달리 작지만 소중한 별빛과도.
그녀가 내뱉는 한마디 말에 기뻐했고, 그녀가 떠난 자리를 보며 아쉬워했다.
길지 않은 시간에 그는 너무나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녀의 여행에서 그는 단지 스쳐 지나가는 하나의 작은 인연에 불과했다.
그녀는 그렇게 그의 곁에서 사라졌다.
그는 단지 그녀에게 있어서 존재를 느끼진 못해도 없이는 살아 숨쉴 수 없는 산소와 같기를 바랬다.
하지만 그녀의 세계에서 산소는 어디에서나 존재하였으며, 그녀는 또다른 곳에서 숨을 쉬며 살아간다.

그는 앞으로 나아가지 않고는 견딜 수 없을을 깨달았다.
그는 끝없이 전진을 하며 달려갔으며 끝에 다다른 그는 뛰어 내렸다.

그는 말했다.
"세상은 나의 사랑을 질투하는구나.
못다한 사랑을 견디는 것 보다,
새로운 사랑을 위하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for Freedom > about MyFri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 어쩔 수 없는 환상  (20) 2008.04.30
여행 : 홀로 길을 나서다.  (8) 2008.04.30
그의 취향 : 혼자 먹는 밥  (22) 2008.04.28
음악이 좋음이다  (2) 2006.09.01
가을  (2) 2006.08.31

설정

트랙백

댓글

여행 : 홀로 길을 나서다.

for Freedom/about MyFriend 2008.04.30 0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결심과 함께 그곳에 있었다.
그것이 홀로되는 것임을 알고도 그는 길을 나서기로 결심을 했다.
주위에선 부단히도 그의 홀로 나서는 길을 극구 말렸다.
하지만 그들의 제지에도 그는 길을 나선다.
그들은 그에게 말 이외의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았다.
결국엔 누구 하나 함께하지 않을 것임을 그는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는 많지 않지만 적지도 않은 길을 걸었다.
그간 걸었던 길은 구불하기도 헸고, 곧게 뻗어 있기도 했다.
때로는 들짐승에게 자신의 다리를 줘 버릴뻔 했던 적도 있다.
그 이후 그는 왼쪽 다리에 작은 불구를 안고 살아갔다는 것도 사실이다.

길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피부가 빨간 사람, 파란 사람, 노란 사람, 흰 사람, 초록인 사람, 주황인 사람.

여행에서 그는 결국 혼자서하는 여행임을 더욱 절실히 알게 되었다.
그의 의중은 혼자서 하는 여행이 아님을 갈구했던 것임일지도 모른다.
결국 그는 처음의 시작을 애써 기억하면서 끝까지 혼자서 하는 여행을 마무리 지으려 했다.
"혼자서 하는 여행의 書" 라는 자신의 노트를 남김으로 영원하게 되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for Freedom > about MyFri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 어쩔 수 없는 환상  (20) 2008.04.30
여행 : 홀로 길을 나서다.  (8) 2008.04.30
그의 취향 : 혼자 먹는 밥  (22) 2008.04.28
음악이 좋음이다  (2) 2006.09.01
가을  (2) 2006.08.31

설정

트랙백

댓글

그의 취향 : 혼자 먹는 밥

for Freedom/about MyFriend 2008.04.28 1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언제부터인가 혼자 먹는 밥에 익숙해졌다.
매일 피상적으로 만나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식사도 지루하고 식상한 것 같아 보인다.
언젠가 우리들이 함께 이야기를 할 때면 그는 홀로 책을 꺼내 보거나,
두 귀에 이어폰을 꼽고서 혼자만의 시간인양 밥을 먹는다.

꽤나 오랜 시간이 지난 듯 하여 우리는 자연스레 함께 식사를 하게 되었다.
싸구려 음식점이거나 값비싼 레스토랑에서도 함께 식사를 하게 되었다.
하나의 말을 건네면 하나의 말이 오고, 그것이 반복되어 대화가 되어가는 과정이다.
함께 할수록 그의 얼굴은 하예지고, 밝은 미소가 번져 나갔다.

그의 취향은 고기이다.
피가 뚝뚝 떨어지는 스테이크를 포크와 칼을 가지고선 능숙하게 자른다.
기억에 의거하면 영국식의 아주 신사적인 포크와 칼질을 구사한다.

어느날 그는 즐거운 듯이 전화를 받는다.
그리고 다음날 그가 죽었다는 전화가 걸려왔다.
나는 전화를 하였지만 그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그는 이미 죽어 있었다.
"함께 여행 가자" 라는 마지막 말과 함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for Freedom > about MyFri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 어쩔 수 없는 환상  (20) 2008.04.30
여행 : 홀로 길을 나서다.  (8) 2008.04.30
그의 취향 : 혼자 먹는 밥  (22) 2008.04.28
음악이 좋음이다  (2) 2006.09.01
가을  (2) 2006.08.31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