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r Chaser : 맥주 마시다 한방에 가고 싶을 때

오!! Dionysos 酒여!!/Beer 2010.10.21 11:26

호가든+예거마이스터


요즘들어 예거마이스터를 버닝하고 있는데 생각나서 소개하는 맥주 마실 때 이렇게 하면 훅 갈 수 있다?는 방법 중 하나.

맥주는 사실 위스키, 꼬냑, 보드카 등의 스피릿 등과는 다르게 도수가 낮아 많이 마실 수 있고 또 마시게 된다.
얼큰하게 취기가 오르고 싶은데 독한 스피릿의 향은 사실 맡기도 싫고 하거나,
연이어 마시는 맥주에 입안은 그저 밋밋 밍밍 해지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사용하는 방법이 비어체이스다.

비어체이스는 맥주를 마시는 한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다.
맥주를 마시다가 강한 도수의 스피릿이나 리큐르등을 마시는 것인데 국내에서는 예거마이스터로 마시는게 꽤나 알려져 있다.
(누군가 그랬다. 맥주 마신뒤 예거는 박카스 마시는 기분이라 기운이 마구마구 솟는다고!!)
필스너 계열이 대부분인 한국에서는 에일 등의 10도에 육박하거나 10도 이상의 맥주가 없다.
뭔가 강력한게 없이 깔끔하고 시원한 맛만 있는데 이때 강력한 한방이 예거+비어체이스다.
시원하게 맥주 한잔 마신뒤에 예거를 1oz 정도 스트레이트로 쭈욱 들이키면 시원함 뒤에 오는 짜릿한 달콤함이 입안을 감싼다.
예거 말고도 버번으로하는 비어체이스도 꽤나 괜찮으니 추천.
(이때 버번은 메이커즈마크...ㅋㅋ)

맥주와 예거마이스터를 사용하는 칵테일로 예거비어가 있긴 하지만 체이스와는 다른 맛이다.
비어체이스는 카테고리를 맥주로 했지만, 예거비어는 칵테일로 가야겠군...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ax Special Hop 2009 : 여름하면 맥주? 시원하게 새로운 맥스 한잔 어때!

오!! Dionysos 酒여!!/Beer 2009.08.12 18:57


이제는 전형적인 한국 맥주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느끼지 않는가?
거대 브랜드가 지배하는것이 한국 맥주의 현 주소지만, 그 거대 브랜드에서 한방 터뜨려줬다.
한국에서 시즌 한정판 맥주라니, 맥주라고는 하이트 단품밖에 없을 것 같은 한국에서 말이다.
가까운 나라 일본만해도 꽤나 자주 볼 수 있는 시즌 한정 맥주가 2009년 여름에 나온 것이다.
(일본이야 사실 돈까스 하나 먹으면서도 맥주를 마시긴 한다)

Max에서는 한국 맥주의 판도를 바꿔보려고 노력중인거 같다.
일단 Max라는 제품의 출시부터가 한국 맥주의 전형을 깨버렸다 할 수 있으니 말이다.
앞으로 불어닥칠 맥주업계의 판도는 어떨지.
(Cass에서 Cass Lemon이 나왔을 때 오, 어찌 이런 생각을? 이리 생각도 했다.)

All Malt의 곡물은 아니더라도 Can을 이용해 맥주를 만들어 본 적이 있다면 잘 알 것이다.
사용되는 효모, 홉, 설탕, 온도, 숙성이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말이다.
여기 "Max Special Hop 2009"에서는 그 중에서 홉 혹은 호프 Hop 이라는 것을 바꿔 사용해서 여러가지에 대한 도전이랄까?
시중에 판매되는 "Max"의 Cascade Hop과는 다른 프리미엄이라고 말하는 Nelson Sauvin Hop을 사용해서 말이다.

뭐, 여기서 사용되어진 Nelson Sauvin Hop는 사실 프리미엄이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다.
희소성을 가지고서 프리미엄을 붙인다면 어느정도 타당해 보이긴 하지만 진정한 프리미엄으로 불릴 수 있는 수준일까?
(기존의 Cascade나 Nelson Sauvin은 홈브류를 한다면 적절히 싼 가격이다. 하지만 회사에서 이윤을 생각한다면 ^^;;)



캔 하나를 거품이 일정하게 유지하며 따르고 바라보니 흡족한 느낌이다.
거품을 볼 때 듀블의 거품이 주는 느낌이나 기네스의 거품이 주는 느낌처럼 특별한 느낌은 없다.
밋밋하고 금새 사라져버리는 아쉬운 느낌의 거품이라고 할 수 있다.
맥주는 마시면서 입가에 가득 맥주 거품을 묻히는 것도 미덕이라 할 수 있는데 그런 미덕은 전혀 찾아 볼 수 없다.
제대로 만들어진 거품은 마시는 내도록 남겨둘 수 있는데 거품 특성상 그건 불가능할 것 같다.
한 모금씩 마실때마다 잔 내의 거품으로 엔젤링이라는 것을 이녀석으로도 한번 만들어 보려고 하였으나 불가능.
사진 한두컷 찍고 나서는 금새 사라져 버렸다.
일정하지 않은 밀도나 탄산의 정도에 따른 것으로 그런것일까 하는 생각과 아직 맥주의 안타까움이 묻어난다.



탄산은 끊임없이 조금씩 올라오는 편이다.
정말 간지러지듯 조금씩 계속이라고 할까?
보노라면 재밌기도 정말 좁쌀만하게 작게 올라와 올라오는지 보려면 눈이 좀 아플 지경이기도 하지만...
전용잔을 함께 출시 하였다면 평소처럼 밋밋하게 할 것이 아니라 한정판이면 한정판 답게 특별한 디자인이었으면 어떨까?
맥주만으로 어필하는 것이 아닌 전용잔으로 마실때의 멋스러움과 맛스러움을 함께 강조하였으면 더 좋았을뻔 했다.
(개인적으로 듀블의 잔을 아주 좋아한다. 끊임없는 탄산이 올라오는 그 맛깔스러움이란...)

황금색으로 보골 보골 올라오는 색은 확실히 Max가 밀고 있는 특성이 틀림 없는 것 같다.
국내 동격 맥주 그 이상의 색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할까?
광고에서 색을 광고하는 것 보면 확실히 여기에도 신경을 쓴거 같기도 하다.
(그런데 이녀석은 왜 광고를 안하는것인지...)

4.5도의 시중의 평범한 도수를 가지는 데다가, 기존의 "Max"보다 순하다.
덕분에 맥주를 잘 하지 못하는 사람도 편하게 마실 수 있는 녀석이라고 보면된다.
어차피 라거맥주라 도수는 낮을 수 밖에 없지만.
필스너우르켈과의 비터감은 없고 정말 순하다.
기차에서는 상온에 놓아둔 상태에서 마셔봤는데도 순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처음 마시면서 바로 적어놓은 메모로는
약간 상큼한(주장하는 과일향?) 맛을 함께 알싸한 부드러움이 입전체를 감싸고, 전반적으로 중후하지만 무겁게 느껴지는건 아니다.
3캔정도 마셨는데 맛을 좀 더 생각해 보니 탄산감이 "Max"보다 약하다.
그래서 아마도 순하다는 느낌을 받기도 한 모양이다.
그리고 제대로 맛을 음미하면서 마시려면 입안 가득 음미하고 꿀꺽 넘기고 화아 ~ 하는 느낌을 받아보면 좋다.

나는 국산 맥주 중에서 카쓰 레몬은 물처럼 즐겨하고, 스타우트는 좋아한다.
그런와중에 여름의 청량감을 느끼면서 너무 자극적이지도 않으면서 마음을 평안하게 할만한 이 맥주.
확실히 이번 여름은 "Max Special Hop 2009"라는 생각이다.

아직 대한민국 맥주가 갈 길이 구만리 같다.
빨리 빨리 각 가정마다 맥주가 익는 소리, 각 업소마다 맥주가 익는 소리를 들었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Erdinger Dunkel : 흑맥주의 맛을 아나?

오!! Dionysos 酒여!!/Beer 2009.07.23 21:12

밀맥주의 흑맥주를 마셔본적이 있나?
깊이있는 흑맥주는 옛추억을 떠올리기에 씁쓸함과 달콤함이 절묘하다.


에딩거는 독일 밀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아주아주 영향력있고 대중성 있는 맥주랄까?
독일 남부 바이에른 지방의 정통 밀맥주...인데 검정 맥아를 사용한 흑맥주 스타일의 밀맥주.
그렇지만 스타우트와는 또 다른 스타일의 흑맥주다.

탄산이 그렇게 강하지는 않은데 꽤나 짜릿한 느낌을 준다.
입에 머금노라면 캬라멜의 달콤한이 올라오는데 마치 감과 같이 달지만 달지 않은 부드러움의 달콤함이다.
끝맛이 쌉싸름하게 역시나 흑맥주구나 하는 느낌으로 여운을 길게 남긴다.
흑맥주의 대명사라고 한다면 역시나 스타우트계에서 기네스와 쿠퍼스, 다크라거계에서 하이네켄 다크를 일단 생각해 본다.
맛으로 치자면 쿠퍼스의 달콤한 부드러움과 기네스의 쌉싸름함 정도의 조합이랄까?
기네스는 크림과 같은 부드러움의 쌉싸름인데, 이건 좀 깔끔한 부드러움이다.
그리고 깊이 있는 호프를 느낄 수 있는.
바이엔슈테판과 비교하자면 바이엔슈테판은 부드러움이고, 에딩거는 강렬함이다.
개인적으로는 바이엔슈테판이지만, 때로는 에딩거에 끌리기도 한다.



5.6도에 500ml를기본으로 가지는데 이것도 역시 작은 사이즈는 본적이 없다.
바에서는 300 짜리랑 500 짜리가 나오긴 하는데 병은 500 만 봤다.
바이엔슈테판과 같이 왜 500 만 나오는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