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 여행 : 금강이 보이는 곳에서.

Travel/Korea 2014.04.27 14:01



내가 강경을 여행하게 될 줄은 몰랐다.

예전부터 친구랑 언제 한번 가자가자 했는데.

사실 나에게 논산은 훈련소 때문에 안다곤 쳐도 강경은 모를법한 곳.

친구가 12년전 여기서 경찰소 생활을 했는데…그 이후 한번도 가 보지 못했단다.

그래서 친구의 추억 찾기 여행에 동참했다.

전주에 갈까도 했었는데…어찌하다보니 이렇게 되어버렸다.


어쨌거나, 강경은 근대식 건물들이 멋스럽고, 집집마다 꾸민 화단이 참 예쁜 곳으로 기억 남는다.

언제나 다시 강경을 갈까? 이정도 시간이면 또 다른 곳을 더 새롭게 갈 수도 있을 것인데.

여러곳을 갈 것인가, 한곳을 꾸준히 갈 것인가? 아…한정된 자원속에서 갈등이로다.


이번에는 지난번에 비해 더 걸었는데 한 12-13km는 걸은거 같다.

막상 이렇게 걸으니 이번 여행도 저번과 다를게 없다는 생각.

가방에는 편지며, 다이어리며, 노트와 각종 펜들이 줄줄이 있는데.

강경에서는 카페 한번 가 보지 않고 바로 서대전으로 가버리다니.

(그래도 작은 짬을 쪼개고 쪼개 편지 한통을 겨우 보냈다)


그러고보니 금강이 보이는 곳에서…라고 써 놓고, 금강은 잠시 나왔을 뿐이구나.

젓갈의 고장이고 한데…휴, 한 천장이 되는 사진 언제 정리하고 편집하랴.

저번 공주 갔던 여행기?도 제대로 글을 쓰지도 못했는데 말이다.

어쨌거나 언젠가는 정리 되겠지.






박범신 작가 소설 "소금" 배경이 된 집


옥녀봉


나바위 성당


쌍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