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안 생각 #4 : 여행 정리

PHOTO/My Photo & My Life 2014.06.22 21:30

여행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생각이면, 많은 것이 생각난다.
집에서 혼자 독수공방하고 지낼 꼬꼬마가 가장 크고, 밀린 빨래를 해두지 않았었나 하는 생각.
(이번엔 아주 잔뜩 해 놓고 와서 뿌듯하다)
아, 그리고 냉장고에 유통기한 지났을 식재료들…아아아아…두부 엊그제까지였구나.ㅜㅜ
당장에 집에 가면 치우고 잘 준비를 해야하나 아니면 사진 정리가 우선인가?
글도 써야지…일기 써야지…기차안에 지금은 너무 흔들리니 일기 쓰기엔 힘들다는 것.



여전히 나의 여행에서 커피는 빼 놓을 수 없다.
어제와 오늘 내가 한 일 중 가장 많은건 커피다.
커피로 시작해서 커피로 끝나는 것.

여행 이야기는 저번것도 밀렸으니 이번것도 밀리겠지?
시간 순서상 저번 이야기 다음에…와야하니 당연히?

지금은 기차안, 사진은 편집없이 그래도 현장감 있게 올려봄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