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책상 : 여유 찾기, 일을하기 위한 정리

PHOTO/나의 책상 2014.07.20 12:08



아, 막 어지러진건 아니었지만 얼마전에 iMac 수리를 맡겼다 이제서야 찾아온거다.
일이다 뭐다해서 여유가 없어서 수리는 벌써 다됐는데 가져오지 못한탓에…
덕분에 있던 자리에 이것저것 많이 쌓여버렸다.
다른 작업을 하는 공구들이며 가죽이며 책이며…마구마구…
한번 쌓다보니 일이 많아져 그걸 먼저 치우는게 일이었다.
여튼 메인은 iMac 이나 왼쪽 모니터는 완전히 분리해서 Air 로 넘겨버렸다.
일의 영역이 자꾸 넘어가는게 집중해야 할 때는 조금 불리한거 같아서.
일을하면서 영화를 틀어놓거나 드라마를 틀어놓는 경우가 보통인데…그럴때 불편해서?
사진상에 iMac 앞에 키보드랑 마우스가 바짝 붙어있지만 실제는 그렇게 쓰진 않는다.
적정 시야거리가 있는데 그런건 좀 좋지 않은거 같아서.ㅋ



그래서 다른 테이블을 하나 빼서 컨트롤러 전용 다용도 테이블을 마련했다.
이전에도 이 용도이긴했으나 좀 붙박이처럼 앞에다 박아놯서 빼도 박도 못한 상태였는데 지금은 널널하게 뺀다.
원할 때 다른 용도로도 용도변경이 가능하게 말이다.
키보드 밑에는 테이블매트로 칼더전에서 도록을 사고서 받은걸 깔았다.
양가죽을 한장을 깔려고 생각했는데 지금 재고로는 냄새가…흐미…
냄새를 빨리 빼던지…베지터블의 스멜을 가진 녀석으로 멋스럽게 들이던지.
(아, 테이블매트나 하나 빨리 제작해야겠다. 귀찮아서 생으로 쓰려고 했지만 딱 맞는게 편하긴 하니까.)

어야둥둥…일하려고 한 간만의 정리와 설치와 다시 정리.
이제 일을 해야하는데 하기가 싫어진다.
일단 밥이나 먹고 시작하지 뭐…길어질거 같으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