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가 마냥 좋았다.

WHISKY LIVE SEOUL 2011


나는 20대 중반을 넘어서는 시점에서 위스키가 마냥 좋았다.

아, 그냥 술이 좋았던건가도 생각을 했는데 그건 아니었다.

술 중에서도 위스키가 유독 좋았던 것이다.

겨우 20대의 꼬꼬마 주제에 중년이 되어서야 즐길법한 위스키를 좋아하다니.

덕분에 SMWS에도 가입하고,시중에 유통되지 않는 것들도 어떻게든 구해서 마셔보고.

참, 재밌었다는 생각이다.


갑자기 주담을 쓰는 이유는 어제 주류박람회를 다녀와서일지도 모르고, 사진 정리하다보니 2011년에 "WHISKY LIVE SEOUL 2011"을 보고서...인지도.

내년에는 한국에서 위스키 라이브가 열리지 않더라도 찾아가야지 싶다.

증류소들도 좀 찾아가보고...괜히 멤버쉽한건 아니잖아?


지금은 오랜만에 예전에 마시다 1/4 즈음 남겨놓고 술장 어딘가에 놓은 SMWS 24.122를 마시고 있다.

(SMWS 에서 앞의 24는 Macallan Distillery)

달기로 치자면 지금 안주로 먹고 있는 하겐다즈 바닐라보다 더 달다고 할 수 있지.

미쳤냐고...53도짜리가 달달하다니...라고 말할수도 있겠지만 내 입이 그렇게 느낀다.

술이 달아서 달달한 안주로 냉장고에서 꺼낸 것인데 아이스크림을 압도해 버린다.

조금 바디감이 약하긴 한데...아, 그래도 좋아...오늘은 이런 달콤함이 필요했어.

이번 봄에는 조금 달콤한 술이 좋을 듯 하다.

요즘 많이 우울하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스키가 마냥 좋았다.  (6) 2014.04.20
최근에 주담? 근황...ㅋ  (4) 2013.04.06
World Whisky Day  (12) 2013.03.27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2) 2011.11.0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