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지내나 모르겠다...그때의 아기 고양이들은...

Cats n Dogs 2013.06.06 11:38



한때 나도 고양이를 찾아 다니며 사진을 찍는것에 심취한 적이 있다.

음, 심취했다기 보다는 꼬꼬마를 입양하는 과정이랄까?

그 중에 한 사진이고...요즘도 고양이 사진은 자주자주 찍는다.

촬영이 아니라 찍는건 보이는걸 담기 때문에 그렇게도 말하는 것.

한 이때 즈음에도 고양이 사진 찍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사실, 난 사진 보다도 밥을 주는걸 더 좋아했다.

매번 같은 장소에서 밥을 주고 지켜보노라면 가슴이 뿌듯하달까.

애들은 언제까지 견딜 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이 아이들은 지금은 잘 있을까?

2008년 06월 06일의 사진인데.

내가 부산을 떠나고도 누군가 줬겠지.

당시 나 외에도 주는 사람들이 몇몇 있었고 안면은  트고 있었으니.

내가 갔단걸 알면 알아서 더 자주 챙겨 줬을 것이라 생각된다.

요즘도 그래서 가방에는 천하장사 두어개는 넣고 다니는데...

자주가는 곳의 고양이들은 손을 많이 탔는지 그냥 와서 먹기도.

휴...이젠 나가봐야지...

휴일에 집구석에 있는건 시간 낭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고양이를 따라 여행을 하다 #1 : 강릉에서 만난 붙임성 좋은 고양이 아르

Cats n Dogs 2013.05.09 08:44

느낌은 카페 고양이풍의 아르


아르는 하슬라 아트월드의 초입의 카페에서 만났다.

왜 아르냐면 아트월드니까 아르...아트보다는 아르가 부들부들하잖아...

누가 뭐라 부르던 다음에 내가 갈때까지 또 아르...

바다가 보이는 의자에 앉아 있으면 와서 부비부 +_+






이녀석은 뭔가 여행 고양이...아니 안내 고양이 같달까?

하슬라 아트월드의 초입을 안내해주는 듯한 녀석이다.

일본 기차역에 있는 역장 고양이 같은 그런 느낌?

이녀석은 그런 손길이 아니라 알아서 하는 듯한 재밌는 느낌.
다음번에 올릴때는 이녀석이 안내해주는 모습을.ㅎ


뭔가 여행 사진을 올리려 했는데 졸지에 고양이 사진이.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고양이 하품 : 꼬꼬마 하품하다

Cats n Dogs/꼬꼬마 2013.03.20 13:06


다소곳이 뱃살을 가리고 있는 꼬꼬마


쉬는 날이나 잠시 짬이 날때면 꼬꼬마 사진을 찍으려 노력을 한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많은 이들이 그렇겠지만 나도 그러하다.

조금 더 많이 놀아주고 싶고, 조금 더 많은 사진을 남기고 싶다.

(뭔가 씁쓸한 기분이지만 지금 할 수 있는 일이라곤 그런 것)

집에서 꼬꼬마와 함께 있다보면 가장 아쉬운 순간이 몇몇개 있다.

그것은 바로 기지개를 펼때와 하품을 할 때!!

뭔가 뭔가 준비하고 있다가도 한순간에 사라져 버리는 허탈함.

하지만 준비하지 않은 순간에 찾아오는 그 기쁨이란.

이런류의 사진들을 찍으려면

함께하는 시간이 많고, 그 패턴을 잘 알면 알수록 캐치하기가 쉽다!


심상찮은 포스의 꼬꼬마


하품하는 꼬꼬마


아무 일 없었다는 꼬꼬마


입맛을 다시는 꼬꼬마


꼬꼬마는 사랑스럽다.

꼬꼬마는 이쁘다.

나는 꼬꼬마 아빠다.


나를 바라보는 꼬꼬마

그나저나 꼬꼬마 놀기에는 복층 오피스텔이 확실히 좋은 듯.

아니면 좀 더 넓은 곳이...지금 있는데는...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