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ios Amigo.

dear My Friend/send 2005. 12. 31. 20:31

"Adios Amigo."
스페인어 "친구여 안녕." 이란 의미.
우리가 언제나 만날때는 "Adios Amigo."
헤어질 때도 언제나 "Adios Amigo."
이제 "Adios Amigo Eternamente." 가 되어버렸지만.
우리 언제 다시 "Adios Amigo." 라고 인사할 날이 올까?

올해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지.
그래...
우리 인생은 불꽃과 같다.
한 순간 축제에 열광하는 투우사와 같이.
붉게 흔들리는 깃발과 날뛰는 황소.
아직 불태우지 못한 너의 젊음은 내가 마저 태워주마.

걱정하지마.
자식...나는 잘 있으니까...
내년에는 좀 더 잘해 볼 터이니.
요즘 몸이 좋지 않은데 좀 걱정이야.
뭐 그것 빼고는 다 괜찮아.
공부는 윽...
최고가 되어주마!!!

하나는 영원으로!!!
Adios...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장이 아팠다.  (0) 2006.03.19
친구 현우에게.  (0) 2006.02.20
Adios Amigo.  (0) 2005.12.31
혼자 타는 버스.  (0) 2005.12.17
빈.자.리  (2) 2005.12.15
없었다...  (0) 2005.11.14

설정

트랙백

댓글

혼자 타는 버스.

dear My Friend/send 2005. 12. 17. 21:50
혼자 집으로 가는 버스를 탔다.
아무도 타지 않은, 단지 기사와 나 혼자.
마땅히 전화를 할 데도 없다.

친구야 눈에서 눈물이 핑 도는 것 같다.
집으로 가는 버스안인데,
너무 피곤하네...
눈도 아프고 머리는 지끈거린다.
마땅히 지껄일 말이 없어도...
언제나 우리가 지껄이던 지껄임들이 생각난다.

술...한잔 생각나냐?
그냥...
그렇지?
우린 술을 할 수 없잖아...
그래서 우리는 서로에게 취하는 것 같다.
서로의 분위기에.
몽롱한.
언제나 꿈을 꾸는 듯한.
우리 언제 다시 한번...
함께 꿈을 꿀 수 있을까...
고통으로만 점철된 삶이었지만...
우린 함께 꿈 꿀때는 행복했잖아...
친구야...
내 눈에 흐르는 두줄기 눈물은...
...너를 기억한다.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 현우에게.  (0) 2006.02.20
Adios Amigo.  (0) 2005.12.31
혼자 타는 버스.  (0) 2005.12.17
빈.자.리  (2) 2005.12.15
없었다...  (0) 2005.11.14
타국같은 나라.  (0) 2005.09.19

설정

트랙백

댓글

빈.자.리

dear My Friend/send 2005. 12. 15. 00:40

친구야.
요즘은 잘 지내냐?
나 어떻게 지내는지 도대체 모르겠다.
지금 내가 걸어가는 길이.
과연 길은 길인지.
뭐 인간이 걸어가는 모든 곳은 길이 된다는 말도 있지만.

친구야.
보고싶다.
그냥...
요즘은 마음 편히 이야기할 친구 하나 없다는 현실.
그런 나의 현실이 암울할 뿐이고.
너의 빈.자.리 가 너무나 너무나 크게 다가온다.

사랑하는 나의 친구.
단지 흩어져버릴 바람이고 싶은 너의 친구가.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Adios Amigo.  (0) 2005.12.31
혼자 타는 버스.  (0) 2005.12.17
빈.자.리  (2) 2005.12.15
없었다...  (0) 2005.11.14
타국같은 나라.  (0) 2005.09.19
친구여, 우리도 어제는 있었다!!  (4) 2005.08.24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jjaeing.egloos.com BlogIcon 날개잃은천사 2006.03.20 21:24 ADDR 수정/삭제 답글

    혹시 가장 친했던 친구가...?
    저도 학교 졸업하고..사회로 나가니까...정말 곁에 있을친구는...손가락에 꼽힐정도밖에...
    지금도 내곁에 있어주는 친구들에게 감사해야겠네요

    • Favicon of http://gemoni.org BlogIcon 바람노래 2006.03.21 00:00 수정/삭제

      음...뭐 그렇죠...
      친구의 중요성은 익히 알고 있었는데...
      사회생활 하면서 주위를 돌아보면,
      정말 남아 있는 친구는 별반 없죠.OTL
      지금의 친구가 영원하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