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글리 트루스 : 거침없는 성인 코미디?

Review/Movie 2009.09.13 17:35

아, 뭐랄까...너무너무 거침없이 빵빵 터졌다고나 할까?
정말 솔직하기에 담백하달수도 있는데 이건 뭐 솔직+느끼하구만...

지역 방송 PD 애비(캐서린 헤이글 역)와 심야 케이블 방송 "어글리 트루스"의 진행자로 마이크(제라드 버틀러 역)가 이끌어가는 로맨틱 코메디.
아, 너무나 꿈만 같은 이성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는 애비의 대사에서 뻗어버리는 줄 알았다.
원하는 남성향이 와인을 즐기고 때때론 피크닉을 갈 여유를 가지고 있으며 개보다는 고양이를 좋아하는?
이거 완전 나잖아?ㅋㅋ
그런데 그때 마이크의 대사...그건 게이들이나...^^;;

간만에 로맨틱 코메디를 보면서 제대로 웃었다는 기분이 들었다.
기분이 좋을 때는 이상한 춤을 추는 애비라거나, 너무 뻔뻔한 듯 하면서도 속 깊은? 것 같은 연기를 해준 마이크라거나.
중간에 애비와 마이크가 함께한 방송국 중진들과의 저녁 자리에서 애비가 팬티를 잘못? 입어서 일어난 사건...
래리와 조지아 부부의 TV에 생방송되는데도 나오는 막말과 막연기.
그걸 보고 좋아라하는 국장 스튜어트.
좀 별로인 캐릭터라고하자면 너무 전형적인 캐릭터로 나왔던 애비의 꿈만 같았던 옆집 남자? 콜린 이랄까?
그래도 적소에 다들 들어가 분발한게 좋았다.
아쉬운건 코메디가 좀 그렇긴 한데 결말을 이끌어 내는데 너무 억지성과 긴박하게 흘러가 버렸다는 것 정도랄까?
위기 상황이 너무 짧았다.
대신 뭐 웃고가는 상황이 너무 길어서 좋기도 했지만 말이다.

연애 초장인 커플들에게는 강추...할 수는 없을 듯한.
커플이라면 중반기 이후의 커플들의 진도를 위한 정도?
(요즘은 진도를 너무 빨리 빼니 그것도 아닌가.ㅡㅡ;;)
동성 친구들끼리 가도 아주아주 좋을 듯 하다.
여하튼, 맥주 한캔에 구운 쥐포가 바스라지도록 재밌었던 영화.
초식남들은 이거 보고 한수 배워도 될 듯 하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9.13 20:55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내와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 Favicon of http://um0119.tistory.com BlogIcon Design_N 2009.09.13 22: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이런 무비 참 좋아하는 스타일인데~ 아직 못 봤네요~ㅠㅠㅋ 곧 보고 말테야~ㅎ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9.09.13 23:0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호 서울에 오셔서 영화도 보시구...*.*.

  •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9.09.13 23: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읏흥 보러갈 사람부터 구해야할 듯..ㅋ

  • Favicon of https://sophiako.tistory.com BlogIcon 초하(初夏) 2009.09.13 23:4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 영화 보셨군요...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

    잘 지내시죠 ?
    오랜만에 다녀갑니다.
    실은 이번 9월에 진행 예정이었던 '제4차 동시나눔'은 '제1차 공동기부' 책나눔으로 대신하려고 합니다.
    엮은 글 보시고, 심사숙고 하셔서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좋은 밤 보내시고, 풍요로운 가을, 멋진 한 주 열어가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09.09.14 10:56 신고 수정/삭제

      압, 이번에는 심사숙고하고 동참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지방?에 나와있는 관계로.ㅡㅜ

      풍요한 가을 맞았으면 좋겠어요 ^^

  •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9.09.14 17:4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 괜찮은가 보군요..^^;;

    함 봐야겠어요 ㅎ

나도 이런 '사랑' 할 수 있을까...

Review/Movie 2007.12.13 11:36
첫눈에 반한 것 일지도 모른다.
그때부터 내 가슴 속에는 오로지 너 밖에 살 수 없었다.
아니...내가 살아가는 세계는 오로지 너라는 나라.
오로지 너만을 위해 살아가는 것.
너를 지키기 위해서 몸바쳐 살아가는 것.
나도 널 그렇게 사랑하는 것 같다.

'사랑'이란 단어는 너무나 진부하면서 식상한 단어일지 모른다.
그만큼 자주 들었던 단어이고, 소재이자 주제가 되었던 단어.
하지만 언제나의 '사랑'은 언제나 새롭다.
그것이 나의 삶이 되었든 타인의 삶이 되었던.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이나, 정적으로 흘러가는 것이나.

촬영지는 아마도 부산인거 같다는 생각이다.
익숙히 보이는 거리와 풍경에.
서로가 다른 시간에 하지만 같은 장소에서 자살을...
그래, 어쩌면 네가 없는 삶은 아무 의미 없을 수도 있으니까.
네가 없었다면 처음부터 내 삶은 의미가 없었으니까.

진짜 지랄같네 ... 사람 인연 ...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horan.tistory.com BlogIcon shoran 2007.12.13 20:11 ADDR 수정/삭제 답글

    진짜 지랄같네 사람인연이라는 문구가 참 마음에 들었던 영화였는데...
    이 영화 보고 싶네요...^^
    전 못보았는데...
    저 이거 트랙백 걸게요..

    저도 이 영화에 대해 쓴 글이 있어서....^^

    •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12.13 22:09 수정/삭제

      저 카피가 가슴을 찡하게 합니다.ㅋ
      못보셨다면 제가 공유를?ㅋㅋㅋ
      그래서 저도 트랙백 쐈습니다!!
      냐핫 ~

  • Favicon of http://beakdream.tistory.com BlogIcon 도깨비섬 2008.01.16 19:36 ADDR 수정/삭제 답글

    사랑이란 영화를 보았고 내사랑도 보았답니다
    내사랑은 맛있는 사랑들이었습니다
    사랑은 사랑이였습니다
    모질게도 끊어지지 않는 끊을수가 없는 ..
    사랑이였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효신의 음성이 들립니다
    추억은 사랑를 닮아 ~그래서 아픈가봐요~오늘도 기다려요..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8.01.16 21:02 수정/삭제

      어떻게 보면 정말 지랄맞은게 사랑이 맞는거 같습니다.
      미워도 그건 사랑하는 것이고
      지나쳐 뒤돌아 보면 그건 사랑이었고 말입니다.
      사랑이란 단어를 생각하면 눈물이 먼저 내립니다.
      그리고 미소도 빠지지 않죠.
      사랑이란게 참 미묘한거 같습니다.

  • 낭만고냥씨 2008.01.19 22:01 ADDR 수정/삭제 답글

    재밌겠어요^^

    사랑...동반자살... 사랑 영화에 단골 소재죠?ㅎㅎ
    못다한 사랑때문이려나...

    •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8.01.20 22:02 수정/삭제

      사랑 따위 개나 줘버려라 라는 생각은 너무 한거죠?
      개도 사랑을 하는데 말입니다.
      사실 사랑이란 사람이 만들어낸 허구요 추상적 개념이 아닐까도 합니다.
      필요에 의해서 성교를 할 수는 있지만 서로를 위한 사랑이라.
      그건 뭘까요?

용을 타고 날으는 판타지 - 에라곤

Review/Movie 2007.02.28 00:03

보통의 판타지에서 보는 것과 같이 평온한 중간계가 배경.
그런데 이 중간계에는 드래곤과 드래곤 라이더라는 존재가 있다.
일명 정의를 지키며 중간계를 수호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이다.
언제나 이야기가 그렇듯 싸움은 필수요 악은 절대라는 것이 성립하는 그런 전개다.
중간계를 수호하기 위해 존재하는 드래곤 라이더들이 사욕을 위해 서로를 죽인다.
그 속에서 마지막까지 살아남는 것은 악의 드래곤 라이더 갈바토릭스.
이렇게 된다면 이야기는 뻔하지 않나?
이 악에 맞설 용감한 용자가 하나 나오면 이야기는 뻔하게 다시 흘러 갈 것이다.

여기서 드래곤은 중간계를 수호하기 위해 존재한다.
판타지에서의 드래곤은 절대적인 존재로 인간은 거의 벌레와 같은 존재로 묘사된다.
하지만 <에라곤>에서 인간은 중간계를 지키기 위한 드래곤 라이더의 전우요 병기인 존재.
태어나는 것도 드래곤이 알에서 드래곤 라이더와 교신하지 않으면 태어나지 못한다.

여차여차해서 주인공은 드래곤 라이더가 되고.
판타지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여주인공을 구하고.
마지막으로 악을 물리친다.
시리즈물에서 볼 수 있는 마지막 장면의 최후 보스의 여운도 당연한 말씀.

객관적으로 봤을 때는 굉장히 진행이 빠르다.
그래서 앗 하는 순간에 장면이 지나가고 다시 싸움이 시작되고 끝이날 수 있다.
볼만한건 마지막에 주인공이 드래곤을 타고 브레스를 뿜는 장면.

미국의 15살 소년 크리스토퍼 파울리니의 동명 원작을 각색한 것이라니.
(작가의 나이를 떠나서 좀 뻔하고 중등생 수준의 내용이긴 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귀여니와 비슷한 수준.
(귀여니 작품은 개인적으로 좋아라 하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판타지를 좋아해서 봐줄만한 영화.
간만에 봐서 이렇게 리뷰나 하나 올린다.
뭐, 그저 줄거리와 아쉽다는 소리지만...

마지막에 내일 보자는 그 말이 왜 이렇게 머리에 남을까?
알 수 없다.

그나저나 스파이더맨이나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
엑스맨도 끝나고 슈퍼맨도 끝나고 고담시티의 베트맨은 잘 있나 모르겠다.
지구의 운명은 과연 누구에게 달렸단 말인가!!
프로도가 조만간에 반지를 한번 더 옮겨야 할지도 모르는 일이다.

참고 홈페이지 : http://www.eragonmovie.com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