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Hobby

Villeroy & Boch Animal Park Cats Salt and Pepper : 꼬꼬마 고양이를 닮은 후추후추 통 이녀석은 꽤나 오랫동안 내 진열대에 있었다.아마도, 꼬꼬마와 함께 생활한지 3년여 정도 즈음에 들였을 것이다.언뜻 보기에도 좀 순하고 좀 맹하고, 무늬까지 젖소무늬!!왠지 꼬꼬마 같아 첫눈에 반해버렸다.당시로서는 꽤나 거금을 들여서 구입을 했는데...지금도 후회하지 않는다.보면 볼수록 꼬꼬마다!!ㅋㅋ이걸 들인곳은 Makineko 라는 고양이를 무진장 좋아하시는 주인장의 고양이 캐릭터의 물품들은 죄다 가져다 놓은 그런 곳이었다.(현재는 애기옷 비슷한거나 소품 비슷한거나 파는 곳이 되어 아쉽다. 주인장이 바뀌었으니 당연한 수순인건가...)몇번 들리진 않았지만 주인장과 이야기는 꽤나 오랫동안 나누었는데 대부분이 자기네의 고양이들 이야기였다.주인장은 웃음이 많은 사람이었고, 왠지 따뜻해 보였고, 나에게 좋은 이.. 더보기
Knock Man!! - 머리를 두드리면 즐거워진다? 예전이다 2002년에 일본 메이와 전기에서 만든 녀석으로 기억한다. 웃는 얼굴이 좋았고(어떻게 보면 바보 같기도 해서 ^^;;), 한참에 이런 것에 빠져 있던 때. 종류는 두가지로 흰색과 검은색이 있는데 일견 보기에는 흰색은 멍한거 같고 검은색은 얼이 빠진 듯한 모습이랄까? 같은 말 같지만 미묘하게 다르다. 하지만 이 녀석에게도 심장은 있다. 조그만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태엽에 의해 돌아가는 심장. 톱니바퀴들이 맞물려 돌아갈 때 이 심장도 뛴다. 의미있는 행동을 할 때만 살아있다는 것인가? 단순한 구조이지만 행위를 함으로써 살아있다는 증거를 가지는 것이다. 어차피 그 심장이 뛰기 위해서는 인간이 인위적으로 태엽을 감아줘야 하지만. 그래도 그 순간은 살아 있는 것이다. 정면에서 보면 좌우에 팔이 하나씩 있.. 더보기
Hug me! - 소니엔젤 랜덤으로 뽑기식으로 뽑히는 인형 처음이라 무난하기도 하고 왠지 두근 두근한 마음으로 티셔츠 시리즈의 한 녀석을 뽑았다. 우와 ~ Hug me! 지금 내 심정과 같다고나 할까? 이런 작은 인형 하나가 가슴 훈훈하게 해 준다는 사실이 의아스럽기도 하지만. 아직 난 이런게 좋은걸 보면 어른은 되기에 멀었다는 생각이다. 사이즈는 손가락 세마디 길이 정도로 자그마한테 소품용으로 딱이다. 그리고 사진을 찍을 때 뭔가 재밌는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거 같아서 구입 했다고나 할까? 그러고보면 스틱팍스도 다시 사야 되는데 말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