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ear My Friend

사랑은 전파를 타고, 002로 너에게 전해지니? 언젠가 딱 한번 본적이 있다. 그냥, 그렇게 알기 때문에 오빠 동생 이런식의 피상적 관계가 되어버린. 정작 만났을 때는 얼굴이 붉어져 말도 한마디 제대로 못하는 아이. 이번에는 전화를 한번 했다. 대학 시험을 보는 아이 북경일지 상해일지 모르지만. 메신져를 통해 전한 "오빠가 잠시 뒤에 전화할께?" 띠리리릭 띠리리릭 너에게 닿을 듯 말 듯한 느낌의 링톤에 가슴이 조린다. L, 너에게 어쩌면 아무 의미 없을지 모르지만 이 전화로 우리의 관계를 정리해 보려 한다. L, 뭐랄까 너의 목소리는 부끄러우면서도 약간은 높고 짧은 듯한 발음에 싱긋 웃어 버린다. 그냥, 낯을 가리는 고양이 같은 느낌이랄까? 고양이는 관심을 받기 좋아하지 않고, 혼자 잘아가는걸 즐기는 동물이라고 다들 그런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 더보기
사랑은 전파를 타고, 내 사랑은 002로 전한다... 일상에서 영화나 소설 같은 가슴 짠한 이야기는 별반 없지만, 소소게 묻어나는 것들이 있다. 그런 기쁨 중 하나는 어느날 문득 걸려온 전화 한통이랄까? 대한민국에서의 전화도 그러할진데, 외국에서 걸려온 전화라면 어떨까 싶다. 이제 기쁨을 나도 나누자. 조금 더 자유롭게. #1 캐나다의 S에게 토요일 느긋한 하루의 시작, 카페에서 드립 커피 한잔을 마신다. 장미로 장식된 컵과 어울리는 커피의 향에 잠시 취해 본다. 아참, S는 잘 지낼까? 이런 느긋한 여유에 함께 할 사람이 없으니 조금은 적적하다는 느낌에 S에게 전화를 걸 생각을 한다. 아!! 얼마전 받은 002 모바일 스페셜 이벤트 당첨이 생각났다. 002-1-xxx-xxxxxxx 여보세요...조금은 낮은 어조의 장난스러운 목소리가 수화기 저편에서 들려 .. 더보기
매화가 피어감에 봄이 시작 되었고, 천국에서의 눈물을 나는 그렸네... 요 몇일 세상을 향해 눈을 들지 않았다. 그저 내 삶의 근시야적인 눈으로만 세상을 바라보았을 뿐. 어느 날 그래 어느 날... 내가 신경쓰지 않는 작은 곳에서도 세상은 바뀌어 가고 있으며, 내 삶에도 암암리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파트 화단 한켠 매실나무에 매화가 핀 것을... 매화는 조금씩 번져가는 봄과 같이 봉우리를 터트려가고 있었다. 과연 봄인가 하고 두터운 외투를 벗어 던지고 가벼운 옷으로 갈아 입는다. 거리를 나서니 가벼움을 띈 미풍이 불어온다. 따스함인가? 나도 조금은 가벼워지고 따스해지자 그런다. 그래, 아직 추웠던 2월 즈음에 너에게 말했다. 날이 조금 따스해지면, 봄이 온다면 너에게 편지를 쓰겠다고. 꽃이 피고, 가벼운 바람이 온다면 너를 생각하겠다고. 그 가벼움 속에 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