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Tea story/Tea Break time...

스타벅스 모카에 실망하다. 아니, 절망하다!!

Starbucks, Signature Hot Chocolate


오늘은 왠지 비가오고 기분도 울쩍해 모카가 한잔 마시고 싶어졌다.

하늘도 내 마음을 아는지 잠시 개인 하늘, 우산 없이 스타벅스로 향했다.

그리고 나는 모카를 주문하고 장렬히 전사했다.


"해도해도 너무한거 아냐?"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과연 이따위 모카를 마시기 위해 그 노력을 했던가?

조금만 더 수고롭게 뎀셀브즈를 가도되고, 더 가까운 폴바셋을 가도 되었었다.

그런데 스타벅스의 모카는 정말 해도해도 너무했다.

카페 모카 = 에스프레소+쵸콜릿(시럽이나 소스나 혹은 리얼쵸코)+우유+생크림(기호에 따라 넣을 수도 있고 안넣어도 되고)

이정도로 모카는 만들어지는거 아냐?

그런데 내가 받은 것은 롱블랙 같이 물만게 한 짙은 에스프레소+적은 쵸콜릿+우유+생크림

결국 에스프레소도 원인이고 내가 시킨건 Grande 인데 Tall 이나 Short 사이즈 정도의 쵸콜릿을 넣은거 같고...생크림은 먹기 싫을 정도의 상태.

예전에는 한국에 스타벅스가 많지 않고 직영으로 어느정도 관리된다 느낌을 받았었는데...

요즘엔 한 건물에 두세개?씩도 있는거 같고 전혀 관리가 안된다는 느낌이다.

그러니 당연히 직원 교육도 안되고 이따위의 카페 모카가 나오지 말이다.

전문화되지 못한 개인샵들도 잘못되었지만 이렇게 무분별하게 생겨서 관리되지 않는것도 큰 문제다.

개인샵들이야 개개의 특성을 가지고서 손님과 소통을 하건 그 공간을 즐길 수 있겠지만.

테이크아웃 전문 프렌차이즈는 그야말로 커피를 마시기 위한 것 아닌가?

그저 인스턴트 커피의 진화였던가!!

더욱이 화가나는건 얼마전 스타벅스에서 마셨던 핫쵸코가 나쁘지 않았던 것에 기인한다.

핫쵸코랑 이거랑 다른건 에스프레소가 들어갔느냐의 차인데...

이건 뭐 물에 우유를 탔는데 거기 조금 커피맛도 나는거 같기도 하고 쵸콜릿은 넣었다는데 밍밍하고 생크림은 니글거리고.


나는 개인적으로 카페베네, 할리스, 엔젤리너스에서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

얼마나 맛이 없는지 알기 때문이다.

차라리 거기서 페리에, 아리조나, 골든메달의 병음료를 마시는게 낫다 생각한다.

그래고 스타벅스의 베레이션은 괜찮을거라 생각했는데...이미 똑같은 수준을 걷고 있었다.

외국에 가면 이러지 않을까?

예전에 말하던 오래된 콩의 문제일까?

아니면 친구가 말하고 영화가 말하고 어느 커피를 많이 마시는 국가에서 말하는 아메리카노가 만들어진 이유에 대해서인가.

스타벅스의 인스턴트 VIA 보다 못한 사람이 제조한 모카에 나는 오늘 절망했다.

본사에서 이 글을 본다고 반성하지도 않을거지만 난 이제 사람들에게 말할거다.

카페베네, 할리스, 엔젤리너스와 더불어 스타벅스의 커피도 같은 수준이라고.

차라리 거기서 VIA를 사서 뜨거운물에 넣어 마시는게 나을거라고.


Fuck Starbucks!!!

나는 차라리 좀 더 멀어도 카리부를 가련다!!!

너네 만큼은 대중화되지 않았으니 어느정도 관리는 되겠지.


ps 지금도 다 마시지 못한 Grande 의 모카를 나중에 버리는 동영상을 담아야겠다...아 열받아.

그래도 지금 VIA 아이스 나왔는데 그건 좋네.


ps2 첫번째 잔이 정말 X같아서 다시 만들어 달랬는데 똑같다.

괜찮냐고 물어보는데 똑같이 X같다고 말했다.

시럽 더 넣어준다는데 됐다고 했다...어차피 똑같을거다.

이건 뭐 서비스 문제가 아니라 근본적인 문제란걸 상기시켜준다.


ps3 이 더러운 기분을 씻으려면 밀로에가서 제대로된 모카를 마셔야겠다.

이딴 쓰레기가 5400원 이라니, 밀로의 6000원에 600원 모자란 맛이 아니잖아.ㅡㅡ;

'Cafe&Tea story > Tea Break ti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에서 편지  (13) 2013.04.26
흔적을 그리워하다  (16) 2013.04.25
오후에 마치는 Breakfast Tea  (23) 2013.04.22
다흔, 차와 찻잔의 기억  (14) 2013.04.16
언제나 그리워지는 곳으로 가고 싶다  (4) 2013.0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