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Tea story/Tea Break time...

오후에 마치는 Breakfast Tea


구입해 놓고선 마시지 않았던 티가 생각나 한번 꺼내 마셔보았다.

아니, 꺼내 마셔보았다는 표현은 이미 마셔본 것에 더 어울린다.

이것은 아예 개봉도 하지 않은 새것이었다.


Breakfast Tea는 여러 지역의 조금은 낮은 등급의 차들을 블렌딩해서 만들어지는데 브렌드와 블랜딩에 따라 여러가지로 나뉜다.

English, French, NYC, Shanghai 등으로 어쩌면 그 이름에 맞게 그 나라와 도시에 맞는 성질을 지녔지 않나 싶다.

뭐, 대부분이 아침에 어울리게 카페인이 잔뜩있지만 말이다.

(일을 하란 말인가? 그저 각성이란 말인가?ㅋ)

China Breakfast는 중국의 아침 차 라고 해야하나?


타닌감이 적은 부드러운 느낌에 약간은 이색적인 향이다.

지금은 그냥 밖에서 인퓨전에 간단하게 우린 정도인데도 오, 괜찮은데...싶은 감.

이 차에 대해 설명되기로는 섬세한 느낌의 코코아 향이라고 하는데 사실 그건 잘 모르겠다.

그저 지금은 오후.

오후에 어울리는 홍차 한잔은 뭘까 생각하며 어후와는 왠지 어울리지 않는 이름의 Breakfast Tea를 마신다.

한잔이 더 마시고 싶어지는데 마르코폴로를  마실까? 웨딩임페리얼을 마실까?

오후에 졸음을 쫓기위해서라면 뭐가 좋을까?

마르코폴로는 달콤하고...웨딩임페리얼도...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