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흔, 차와 찻잔의 기억


cafe GeNie


지금은 식어버린 차에서 나는 시트러스한 향이 기분 좋다.

푸르스럼한 찻잔에 노란색 띠가 새겨질 정도로의 시간이 흘렀나 싶기도 하고.

차가운 차는 뜨거운 차와는 또 다른 의미를 가지는 것 같다.

쉽게 흘려버릴 수 있는, 좀 더 쉬운.


지금은 티백을 마시고 있다.

보통은 잎차를 걸러 마시는 것을 좋아핳지만...지금은 조금 번거로우니까.

뭐, 그런것도 있고 이번 커피엑스포에서 구입한 차인데 지나가다 향기에 반했다.

루이보스오렌지라는 말에 역시나 싶을 정도로의 오렌지 향이 짙다.

농익었을 때의 오렌지 정도의 달콤한 향이다.

물론 전적으로 순수 오렌지의 향을 기대하긴 힘들다.

하지만 잠깐 멈칫하게 하는 그 향을 합성착향료를 조금 사용했따 이 차를 폄하하기까지에는 무리다.

복잡하지는 않지만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단순함의 미다.

와인의 복잡한 맛을 즐기는 사람도 있겠지만, 달콤한 과실주의 의미로 마시는 사람들이 어쩌면 더 많은 것 같이.

간단하게 차 한잔 하기에는 이정도가 적절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모두의 다도가 상위 1%의 다도를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니까.


티백 트레이가 필요할거 같기도 하다.

비싼 잔에 그 무슨 짓이냐고 금방 버럭 할 사람들이 여럿 있지만 지금 여기에 없는게 다행이다.

차를 마시기 위해 우려낸 티백을 소서에 그대로 올려놓고 있기 때문이다.

찻물이 찻잔에 들면 값이 떨어진다 뭐다.

난 조 그런 말들은 듣기 싫다.

지금 내가 쓰는 이 잔은 차를 마시기 위한것이고 오롯이 나를 위한 것이다.

내가 마시는 차들에 대한 기억이 찻잔과 받침에 남는다는게 무에 나쁜가?

가격이 떨어지거나 뭐하거나 상관이 없는거다.

나의 만족을 위해 차를 마시는 이 순간까지 그런걸로 강요받을 필요 없지 않나?

더군다나 나는 이 잔을 팔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팔진 않지만 미색의 잔에 담긴 차가 다 증발하도록 너무 오랫동안 두어 착색된 잔들이 몇몇 있긴 하지만 그건 소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사상구 모라1동 | 카페지니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16 15:24 ADDR 수정/삭제 답글

    차 한잔에 담긴 마음속 이야기네요 ^^
    따뜻한 홍차한잔에 괜시리 울적한 기분도 달래지고 상큼한 향기롭게 채워지는 기분..
    오늘은 전에 자주 다니던 홍차집에 들러봐야겠네요 ㅎ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4.16 15:50 신고 수정/삭제

      아, 차 한잔하면서 마음이 가는대로 단어들을 나열하였습니다.
      저는 이미 식어버린 차 한잔을 비우고 새롭게 채우는 따뜻한 차 한잔입니다.
      홍차한잔에 기분이 향기롭게 채워지신다니 좋은거 같습니다.
      혹시 전에 자주 다니던 홍차집 소개해 주실 수 있으신가요?ㅋ
      누군가의 단골집을 누군가가 찾아간다는 것도 재밌을거 같아서요.
      뭔가 따뜻할거 같은 느낌이거든요 :)

  • 찻잔에 눈길이 가네요. 예쁜데요. 한층 분위기를 업그레이드시키는군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4.17 15:38 신고 수정/삭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찻잔 중 하나입니다.
      물론 이 글을 쓰면서 마신잔은 아니지만요...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16 22:16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차한잔 하면서 왠지 생각이 하고 싶어지는..
    편안한 저녁 되시길 바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16 22:50 ADDR 수정/삭제 답글

    블러그하면서 차한잔 해야겠네요~~~
    뭐있나.. 살펴봐야겠어여 ^^

  • 2013.04.16 23:47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후르츠계열의 차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그래도 이 차는 향긋해 보이네요..
    예쁜잔에 마시는 차는 더 행복하게 느껴지죠..ㅎㅎ
    착색이 난 찻잔도 깨끗하게 하는 세제가 있을텐데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4.18 10:30 신고 수정/삭제

      오, 그렇다면 차는 보통 스트레이트로 잎차를 주로 마시시나요?
      청, 홍, 백차?
      전, 죄다 좋아하긴 한데 예전에는 블렌디드 티를 그다지 안즐겼다면 요즘은 블렌디드 된 티를 주로 즐겨요.
      재밌더라구요.ㅋ

    • Favicon of https://ppippi51.tistory.com BlogIcon 장화신은 삐삐 2013.04.18 23:05 신고 수정/삭제

      차는 녹차종류를 자주 마신답니다. 일본에선 녹차도 여러 종류가 있거든요. 홍차는 스트레이트만..블렌드 티는 경험이 없네요..도전해봐야겠어요..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4.19 00:42 신고 수정/삭제

      오호...녹차라...일본에는 역시 녹차인가요?흠
      저도 홍차는 스트레이트 위주로 마셨다지만.
      요즘은 사실 홍차 보단 청차쪽으로 기울었답니다.
      아니면 백차는 원래 좋아하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