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피이야기

커피 이야기 : 그 혹은 그녀가 머무는 카페(카페 사용 설명서) 카페에는 언제나 누군가가 있다. 그 혹은 그녀가 말이다. 카페는 대게가 서로가 소통하는 장소로서 사용되어지기 마련이다. 둘이 아닌 그것은 홀로서라도... 연인끼리의 말없이도 통할 수 있는 감성의 소통. 친구끼지 갖은 수다를 통해 이루어지는 삶의 소통. 그리고 모르는 누군가가 누군가를 만나 이루어지는 어색한 소통. 처음 카페의 문을 열고서 들어가려는 것은 머뭇거림이자 용기이다. 여기는 나에게 맞을까? 혹시 실망하는거 아냐? 어색하면 안되는데? 그런 생각들은 머뭇거림이자 고민이요 또한 선택이라는 용기인 것이다. 에라이 모르겠다 하고 문을 열면 알지 못하는 공간 알지 못하는 사람. 그것은 어쩌면 두려움으로 나타날 수 있으며 미지의 세계에 대한 희열로서 나타날 수도 있다. 자판기가 아니고서 대게는 한번 이상의 .. 더보기
커피 이야기 : 그때도 난 카페에 있었지... 카페를 찾는 이유중에 하나가 마땅히 사람과 사람이 만나 이야기할 장소가 없을때 아닐까? 그러다 보니 나에게 카페는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장소이며 사람과의 기억이 유독 많은 장소이기도 하다. 은은한 혹은 따스한 조명, 몸을 깊숙히 뉘울 수 있는 푹식한 의자에 몸을 던지면 마음도 편안해 진다. 한 오분에서 십분쯤은 아무말도 하지 않고서 그냥 그대로 눈을 감는다. 잠이 오려는 바람에 정신을 놓을뻔도 하지만 나혼자서 있는게 아니란 생각에 눈을 슬그머니 뜬다. 카페라는 곳에서는 여러가지 이야기를 쏟아내게 된다. 그냥 서로간에 자잘한 이야기들... 일상사, 건강, 연애, 학업, 진로, 기타 등등. 어쩌면 서로에게 무의미하고 피상적일 뿐. 하지만 무한의 시간이 존재한다면 그 시간동안 무한히 뱉어낼 수 있는 이야기들... 더보기
커피 이야기 : 비주류 인생의 커피 혹은 카페 이야기 나는 단지 커피를 좋아하는 한 사람이다. 직업으로 커피를 만들지도 않거니와 매니아적으로 세세한 부분까지 알만큼 지식도 뛰어나지 못하고 그렇게까지 빠져들지도 않았다. 다만 일상에 조금의 여유를 만들기 위해 커피를 찾을 수 있고 카페에서 커피 한잔을 마시는 순간에는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그런 사람이다. 보통 하루에 마무리되는 시간은 익숙한 커피샵에서의 어설픈 눈인사로 시작된다. 웃는 얼굴도 하지 못하고 그렇다고 우는 얼굴을 할 수는 없고 어설픈 눈인사를 할 뿐이다. 2년이라는 시간 동안에 정말 수백잔의 커피를 마셨지만 아직은 어설픈 눈인사로 소통을 한다. 그것은 아마도 나의 수줍은 성격과 세상과 소통하기에는 아직 어설픈 혀의 놀림이랄까? 요즘에 들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된다. 카페쇼를 다녀오고서? 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