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즈음에 하여 쓰는 편지.

dear My Friend/send 2008. 2. 7. 17:58
친구야.
요즘은 꽤나 쌀쌀하다는 생각이 들곤 한단다.
그저, 거리를 거닐면 차가운 바람에.
바람이 불면 생각나는 것이 친구로세.
있으나 없으나 생각나는 것이 있다면 정이다.
정이란 것이 간절해 지면 생각나는 것이 네 이름이다.
언제나 그렇듯 그런 것 같다.
설 연휴라 그런지 집안이 북적거린다.
그래서 그런지 사람이 사는 것 같기도 하며,
그만큼 피곤해 지는 것 같기도 하다.
이미 마음에는 봄이 온 듯 한데.
아직도 바람은 차다.
꽃이 피고, 바람이 훈훈해지면 다시 편지를 써 보고 싶다.
그립다.
정이라는 이름으로.

설정

트랙백

댓글

  • 고냥아짐 2008.02.07 19:25 ADDR 수정/삭제 답글

    보고싶은 사람들을 영원히 못본다는 것이 죽음이 남기는 제일 큰 상처지요.
    죽음 자체는 뭐 있간디요.. 즐겁게 떡 먹다가도 기도 막히면 이세상과 빠이빠인데..

    •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8.02.07 19:37 수정/삭제

      네, 그런거 같습니다.
      보고 싶은 사람을 영원히 보지 못한다는 것.
      가끔 꿈에서 정말 가끔이지만 보게 된다는게 위로인거 같습니다.
      언제나 볼때면 저만이 늙어가더군요.

      하아, 고냥씨!!
      즐겁게 떡 먹다가 기도 막히면 빠빠이란.ㅡㅜ
      정말 안습 입니다.

  •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8.02.08 02:16 ADDR 수정/삭제 답글

    고냥.. 츠자.. 정말 빠르다...ㄷㄷㄷ
    고냥 아짐.. 혹시.. 바람에 꽂힌거 아니삼?ㅋㅋㅋ (농담임돠..)

    • 고냥아짐 2008.02.08 12:53 수정/삭제

      아놔..몰라 // _ //
      태공망님과의 스캔들도 아직 잠재우지 못했는데..// _ //
      또 여기서 스캔들이 하나 터져주시네요..움화화~

      제가 바람님을 마이 아낀답니다^^ 피아노 치는 남자에 좀 약해서뤼..ㅎㅎㅎ
      혹시 미학님도 피아노 치셔요??

    •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8.02.09 01:24 수정/삭제

      안화.. 저 인간 진자 피아노 칠줄 아는걸까? -_-

    •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8.02.09 01:24 수정/삭제

      전 기타쳐유...ㅋ

    •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8.02.09 11:02 수정/삭제

      췌, 피아노 칠줄 안다능.
      이번주나 다음주 내로 커즈와일 신디사이저 구입할 것이라능!!
      연습해야지.ㅡㅜ

너와 함께 커피...한잔이 그립다...

dear My Friend/send 2007. 10. 17. 19:42
오늘은 그냥 간만에 네 얼굴이 아릿거린다.
있는 듯 없는 듯.
있었던 듯 없었던 듯.
네 얼굴이 아릿하다.
그냥.
지금 커피샵이다.
단골 커피샵이지.
나의 이름까지 기억해 준다.
얼마나 부지런히 다녔으면 그러겠냐.
너와 함께 왔으면 참 좋을 듯 하다.
여러가지 이야기도 하면서.
뭐, 그저 함께 시간을 보낸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좋은거지.
그윽하니 커피향을 함께 음미하고.
커피에 대해 이리저리 이야기도 하고,
앞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그리고 해야 할 일들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고,
이슈가 되는 이런 여자가 좋다 저런 여자가 좋다 그런 것도 이야기 하고 말이다.
뭐, 사실 부질없다면 부질 없을 수 있는 것이지만.
함께 있다는 것 만으로도 부질 없음이 아니니까 좋다 :)
caffe latte 를 한잔 마셨다.
부드러움 우유와 진한 커피가 어우러짐이다.
마치...뭐라고 하면 좋을지 지금은 딱히 생각이 안나는데...나중에 생각나면 말해주마.
당장에 네가 내 곁에나 앞에 없어도 좋다.
기억을 통해 언제나의 그 장소와 그 시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아니 말이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이지만 언제나 현재는 과거가 되고 미래를 향해 살아간다는 것이 우리 삶이니.
글이나 끄적이고 싶은데 요즘은 펜대가 잘 잡히지 않는 것이...감성이 말라 가는 것 같다.
그럴때 마다면 네가 생각나는 것인지.
이렇게 키보드를 두드려 너를 기억한다.
나는 이렇게 늙어 가는데 그 시간속의 너는 언제나 그 모습 그대로구나.
매캐한 담배 연기, 요염한 향수 향...
요즘 그리운 것들이다.
(담배는 우리가 좋아하지 않던 것이지만 왠지 모를 향수에 잠긴다. 영화에 보면 그렇잖느냐)
취하려면 충분히 취할 수 있는 술도...
코가 삐뚤어지도록...

설정

트랙백

댓글

  • ranran 2007.10.19 14:27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일본에 가서 밥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한 레스토랑(식당)을 줄기 차게 다녔죠.
    일본아이들 특성상 아는척 잘 안하는데....
    어떤 피부가 뽀얀 친구가 말을 붙이더니 친구가 되었죠. 그 친구는 저랑 7살차이가 났었죠. 일본 나이로....
    그 친구가 어느날 저에게 사귀자고..하더라구요. 제가 방을 얻고 있었는데... 돈이 많이 들어서
    그 친구가 사귀면서 살자고....
    그래서. 제가...돌았냐고... 했죠... ㅋㅋㅋㅋ
    그후 전 방을 얻어 살았고, 그 친구는 가끔씩 만났어요.

    그 친구 지금 뭐 할려나..보고싶네요...전화번호가 저장되엇나 찾아봐야 겠어요...오늘은 집에 가서...꼭~~~~ 보고싶네요...

    •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10.19 17:47 수정/삭제

      지금도 일본이시죠?
      타지 생활이 그다지 편한건 아니지 말입니다.
      저도 꽤나는 아니지만 조금 해 봤기에 알기에 그 심정 알거 같습니다.
      그나저나 일본애들은 왠일인지 정이 안가더군요.
      그 현재적 시점에서만 친한 것이니 말입니다.
      뭐, 어느 사회고 요즘은 그런 것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말입니다.
      혹시 그분이 7살 연상? 아니면 연하?
      연하면.ㅋㅋㅋ
      그나저나 오늘부터 부산은 불꽃축제랍니다.
      100만 인파가 몰려드는 그 분위기도 즐기고,
      음악과 함께하는 멋진 쇼도 즐기고 오렵니다.
      이럴 때 정다운 친구와 함께라면 정말 좋겠지 말입니다.

커피를 혼자 마신다는 것

dear My Friend/send 2007. 2. 6. 23:45
친구야 요즘 나는 혼자 커피 마시는 시간이 많아진다.
오늘만해도 그렇다.
나는 그저 홀로 나가 홀로 커피숍에 홀로 커피를 마셨다.
이제 입춘을 지나서 따스한 봄빛 햇살 아래서.
은은한 커피의 향과 따스함이 전해져 온다.
막상 보니 나는 나 혼자 있더라.
참나...이런단 말이다...
궁상...맞은지 혼자 글을 끄적이는 시간이 많아졌다.
사실 이런거 가지고 궁상이라고 할 수 없는 거지만 말이다.
단지  대화가 많이 필요해졌다고 생각해서 그런거겠지?
그래서 혼자 끄적인 것이다.
문득 사진을 보면서 글을 몇자 적었다.
'2년전 그날 마지막 순간에...'라고.
단지 휴지조각에 끄적였다.
나의 많은 상념을 담아서.
아주 단순한 단어의 조각 조각 일 수 있지만.
나에게는 수 많은 단어가 있다.
우리의 흘렸던 눈물이 언젠가 이뤄질 날까지...
나는 혼자 있는 법에 있숙해 지련다.
간혹 생각나면 다시 글 쓸게.
아직도 혼자 마시는 커피가 익숙하지 않은 모양이다.
너를 그리는 것을 보니 말이다.
아마 영원히 익숙해...지지 않을 것 같지만 말야.

커피를 혼자 마신다는 것은 뭘까?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 연휴 즈음에 하여 쓰는 편지.  (7) 2008.02.07
너와 함께 커피...한잔이 그립다...  (2) 2007.10.17
커피를 혼자 마신다는 것  (6) 2007.02.06
여행을 떠난 친구에게.  (0) 2006.12.28
꿈 속에 네가 그리던 곳  (0) 2006.10.25
슬픔을 베어먹자.  (0) 2006.10.06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와니 2007.02.07 13:59 ADDR 수정/삭제 답글

    외로움이겠죠. 저도 늘 혼자 마시는데요 뭐..

    • Favicon of http://kingjesus.co.kr/seong/blog BlogIcon 바람노래 2007.02.07 16:01 수정/삭제

      쩝, 그렇겠죠?
      어차피 혼자 살아가는 세상이었는데.
      이럴때는 진한 에스프레소 한잔이 생각나네요.
      더블 혹은 트리플으로.ㅋ

  • 지연 2007.02.07 21:56 ADDR 수정/삭제 답글

    쩝, 그렇겠죠??
    어차피 다 같이 살아가는 세상인데..
    한번쯤.. 아니 두번쯤은 혼자서
    진한 에스프레소 한잔 마시며 아무런 간섭 받지 않으며
    나만의 시간은 갖는거..
    쩝, 갠촨튀~ ㅋ

    • Favicon of http://kingjesus.co.kr/seong/blog BlogIcon 바람노래 2007.02.07 22:30 수정/삭제

      아...여기서 맞춤법...말하는 것이였군.
      진한 에스프레소 한잔.
      넌 왠지 싫어하잖아?ㅋ

  • 지연 2007.02.07 21:57 ADDR 수정/삭제 답글

    에이씨..
    맞춤법 틀리고 난리야..ㅋㅋㅋ

    • Favicon of http://kingjesus.co.kr/seong/blog BlogIcon 바람노래 2007.02.07 22:29 수정/삭제

      어디 틀렸는지 말해줘야 될...것이잖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