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떠난 친구에게.

dear My Friend/send 2006. 12. 28. 03:50
친구야...
있잖느냐...
예전에 우리 울산에 놀러 갔을 때 말이다.
그때 기억이 또 아련히 나는구나.
지금 어느 친구의 여행 사진을 몇장 보고있다.
때마침 장소가 간절곶이네.
울산 여행의 두번째 장소였지?
첫번째 장소는 기억도 나지 않는 역사 유적이었다.
그때 우리가 느꼈던 것은 유적에 대한 정부의 무관심.
그리고 그곳에서 무언가 허탈함을 느꼈던 곳.
간절곶까지 우리 사실 걸어가려고 했었는데.
안되서 택시타고 근처 찜질방에서 잠을 잤지.
처음 같이 목욕을 하고 네 몸의 상처는 어쩌니 내 몸의 상처는 저쩌니 하면서 떠들었다.
네 몸에 길게 그어진 선과 내 몸에 길게 그어진 선은 왜 그렇게도 슬픈지.
사실 그 선이 우리의 마음을 후비는 칼과 같아서 그런지도 몰르겠다.
예전 사진이 몇장 있으려나 모르겠다.
밥도 변변히 먹지 못했는데.
24시에서 컵라면 하나에 삶은 달걀 하나.
그것도 저녁에 먹다가 내 바지에 국물을 왕창 쏟았더랬지.
주위에 화장실에 들어가 바로 샤워를 해 버렸다.
웃기다.
그때의 기억이란 말이다.
지독하게 고생했던거 밖에 없는데.
오늘은 그저 담담하게 글을 적는구나.
언제나 이런 말을 하는 것 같다.
친구가 그립다고 말이다.
차라리 내 심장과 네 심장을 바꿨더라면 좋았을 것을.
난 그래도 다른데는 너보다 많이 튼튼 했잖느냐.
심장은 간혹 아픈 것 외에 튼튼 했잖느냐.
네가 그렇게 떠난 것도 여행이느냐.
우리가 여행을 함께 가자고 전화를 했고, 편지를 썼는데.
너는 아무 말 없이 혼자 가 버렸구나.
나는 또 다른 곳을 여행 하겠다.
언젠가 만나서 서로의 여행에 대해 이야기 하자꾸나.
새벽 4시다.
눈시울이 뜨겁다.
이런 음악이 나오는구나.
"사랑합니다 나의 예수님...
사랑한다 아들아...
내가 너를 잘 아노라..."
슬프지 않은데 지금은 눈물이 흐른다.
그냥 사랑이 너무 어려운거 같다.
살아간다는 것도 너무 어려운거 같다.
나 같은 바보는 세상이 너무 살기 어렵다.
언젠가 너의 곁에 간다면.
웃는 얼굴로 가고 싶구나.
지금 내 얼굴 표정은 너무 일그러졌구나.
이젠 편했으면 좋겠다.
조금...심장의 두근 거림도 멈췄으면...
이렇게 쉬기 힘든 숨도 멈췄으면...
세상에 그냥 어둠만 있었으면 좋겠다.
조금은 쉴 수 있게 말이다.
오늘...꿈에서나마 봤으면 좋겠다.
어찌 잊혀질 수 있으려마는...
그다지 많은 시간이 지나지 않았건만은...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와 함께 커피...한잔이 그립다...  (2) 2007.10.17
커피를 혼자 마신다는 것  (6) 2007.02.06
여행을 떠난 친구에게.  (0) 2006.12.28
꿈 속에 네가 그리던 곳  (0) 2006.10.25
슬픔을 베어먹자.  (0) 2006.10.06
사랑하는 친구, 현우  (0) 2006.05.31

설정

트랙백

댓글

꿈 속에 네가 그리던 곳

dear My Friend/send 2006. 10. 25. 08:34

오늘 모처럼 네가 꿈에 나왔다.
정말 오랜만에 만난 것 같다.
어렴풋이 흐려져만 있는 꿈인데...
너란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었는지 궁금하네.
여행의 길에서 널 만났어.
그리고 같은 방에서 이것 저것 바쁘게 떠들었지.
아니 우리의 성격 상으론 뭐 그런건 아니고.
이심전심이랄까?

시내 골짝, 시몬의 땅, 베드로가 있는 곳.
어떤 의미였냐?
네가 가고 싶다는 이곳들 말이다.
아직 넌 가보지 않았잖아.
그런...의미냐.
내가 여행의 길에서 잠시 들릴 수 있다면 들려 달라고.
그리고 다시 이야기해 달라고.

친구여.
지금 네 생각만 하면 뜨거운 눈물이 흐른다.
가슴은 쉬이 진정되지 않으며 요동치고 말이다.
너무나 오랜만이어서 그런가.
네 모습을 기억지 못할거 같아.
그래서 네 사진을 모처럼 봤다.
둘이 나란히 서 있는 사진은.
알듯 모를듯한 미소의 너와.
너와 있다면 마냥 좋다는 나.

그때 또다시...
어제의 해와 오늘의 해는 같은데.
세상은 매일이 다르다.

언젠가 그곳에 가면 많은걸 보고 올게.
네가 가보고 싶어했던 그곳이니까 말야.
아니...여행 자체를 많이 해 볼게.
인생이라는 지독히도 거친 길 위에서.
요즘은 그 길을 맨발로 무거운 짐을 지고 가는 것 같지만.
길은 온통 유리조각이 널려 있는 듯도 하지만.
발은 베이고 베여 피투성이가 된 것 같지만.

요즘은 너무나 외로움에 사실 네 기억이 사무쳤다.
모두가 위선자처럼 보이기만 할 뿐이라서.
이만 글을 접고자 한다.
그냥 네가 마냥 그리워서 그런 모양이다...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를 혼자 마신다는 것  (6) 2007.02.06
여행을 떠난 친구에게.  (0) 2006.12.28
꿈 속에 네가 그리던 곳  (0) 2006.10.25
슬픔을 베어먹자.  (0) 2006.10.06
사랑하는 친구, 현우  (0) 2006.05.31
심장이 아팠다.  (0) 2006.03.19

설정

트랙백

댓글

슬픔을 베어먹자.

dear My Friend/send 2006. 10. 6. 16:21
친구.
잘 있는지.
정말 오랜만이다.
오늘은 나의 지금 당면한 슬픔 때문에 너를 그리게 된다.
왜 이다지 썩 좋지 않은 일이며 너의 얼굴이 기억 나는지.
그건 단지 좋지 않음은 아니리라 믿는다.
왜냐면 좀 더 깊은 이해관계와 아픔을 공유하였기 때문이리라.
슬픔은 왜 슬픔인가.
슬픔이 기쁨과 다른 이유는 무엇인가.
왜 사람은 살기 위해 태어나 죽기 위해 살아가는가.
단지 이렇게 간단한 명제라면 아둥바둥 거리지도 않을텐데.
이럴 때는 네가 있는 그곳이 한없이 그립기도 하다.
아무것 아픔 슬픔 없는 그곳 일 것이니 말이다.
초라해진 나의 모습을 보았다.
또한 악에 바친 나의 모습도 보았다.
비통해 눈물을 하염없이 쏟던 나의 모습 또한 보았다.
이 모든 것이 나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다 인정하고 살아야 된다.
독해져야 한다는 생각도 했었고,
지금의 나는 너무나 무르다는 생각도 했었다.
단지 슬픔의 감염에 복받쳐 오르는 눈물조차 참지 못하니 말이다.
어느 누가 눈물은 순수의 결정체라 했던가.
공감하지만 그 순수가 꼭 밝음은 아니라 생각한다.
나의 지금 슬픔을 가슴에 상처로 새기기를 바란다.
내가 언젠가 나태해졌을 때 네가 이 상처를 비춰주기를.
좀 더 가슴 저밀듯한 아픔으로 잊지 않기를 위해.
내일의 나는 눈물 흘리지 않을 강함을 위해.
저 슬픔이 배어나올 듯한 하늘을 보며 티없이 맑게 웃을 수 있기를 위해.

너무나 오래 전 부터 너에게 나의 이야기 전하고 싶었지만 오늘에야 전한다.
그렇다고 오늘에야 나의 마음이 전해졌다고 생각지느 않는다.
너는 나이며, 또한 나는 너이니.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을 떠난 친구에게.  (0) 2006.12.28
꿈 속에 네가 그리던 곳  (0) 2006.10.25
슬픔을 베어먹자.  (0) 2006.10.06
사랑하는 친구, 현우  (0) 2006.05.31
심장이 아팠다.  (0) 2006.03.19
친구 현우에게.  (0) 2006.02.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