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ny #1

Cafe&Tea story/Cafe is 2015.05.19 16:22




홍대 딸기 생크림 케익으로 유명한 카페.
사실 여기 음료는 그다지 맛이 없고 케익이 최고다.
그리고 이쁜 모습의 딸기 빙수도 유명한데...흠.
최근에 딸기 케익과 빙수를 여기서 자주 먹었는데,
딸기 케익은 예전만 못하다는...크림은 느끼해지고 딸기는 줄었다.
그냥 오랜만에 먹방 5인조 크로스 했는데 적당한 장소가 필요했을 뿐.
그래도 좋은건 전에 Peony(아직 철수하진 않았지만) 는...
항상 기다려야하고 좁고 덕분에 짜증나고 눈치보였는데 말이다.
오늘 마시고 먹은건...
딸기빙수, 딸기케익, 아이스아메리카노
아이스티, 홍차






이날 Peony는 확실히 장소 때문에 간것이 맞다.
클로리스에 갈까...하다가 간만에 다같이 Peony의 케익도 좋읇법했기 때문.
친구가 말하길...얼마전에 서울에 커피명가가 생겼는데 거기서 먹은 딸기케익이 훨씬 좋았다고.
음, 대구 커피명가는 괜찮지...그것보단 Peony의 케익이 확실히 나빠졌다는 것이 더 컸을 것이다.
커피명가는 대구에서도 종종 갔었고 부산에서도 갔었는데 서울에선 못가봤으니 한번 가봐야겠다.
여하튼, 지금은 부산에서 서울로가는 기차 안.
구분감있는 키보드의 감이 좋고, 마시는건 물한잔.
친구에 가게에서 내가 가져갔던 힙프라스크의 보드카를 셋이서 나눠 마시고서...
아, 매번 같은 가게를 계속가다보면 변화각 느껴지는데...한국의 많은 가게들은 그게 나쁜쪽으로 변한다.
안타깝다.


'Cafe&Tea story > Cafe 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ck Up Coffee #1  (9) 2015.06.11
RYU Coffee Roasters #1  (4) 2015.05.28
Peony #1  (4) 2015.05.19
Salon de Ceylon #1  (3) 2015.05.14
IM Coffe Company #1  (2) 2015.05.13
[대구 카페] NANNINI : 이탈리아 100년 전통의 카페, 사라진 카페  (18) 2010.11.10

설정

트랙백

댓글

  • 2015.05.21 17:30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notherbeerplease.tistory.com BlogIcon oui? 2016.09.23 11: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여기 케이크 되게 좋아했는데 크림이 느끼해졌단 말 좀 와닿아요. 여기 대표분이 사업 잘되서 꽤 확장했는데 생크림 딸기 케이크 인기 자체가 시들해져서 고민 많으시다 들은 것 같습니다ㅎ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6.09.26 13:48 신고 수정/삭제

      에, 느끼해졌다...맞습니다.
      사업이 잘되서 확장된건 좋은데...
      맛에 대한 관리와 객에 대한 대접이 안되는건 좀 그렇더군요.
      맛만 좋으면 좋은집은 언제나 평타는 가는것을...휴

Salon de Ceylon #1

Cafe&Tea story/Cafe is 2015.05.14 19:57




밀크티와 당근케익을 먹음.
자기네가 블렌딩한 홍차를 쓴다고 하는데...
밀크티의 맛은 좋으나 뭔가 깊이와 부드러움이 기대에 못 미친다.
그냥 차사 일단 거친 느낌이랄까?
그래도 어제에 오고자 하였으나 오지 못했던 아쉬움이 해소되는
테이블은 단 세개인데 그중 하나를 빼고는?
굉장히 위태한 테이블 보다 바가 나을 듯 하다.

그래도 뭐 나쁘지 않아.








지난주에인가? 잡아놓은 약속이 있었는데 겹쳐서 잡아버렸다.
아…어쩌지 하면서 어떤걸 취소하지 고민했다.
당혹스러웠지만 고민의 시간은 길지 않았다.
나를 필요에 의해 만나는 사람 보다는...
그냥 아무 의미 없을지 몰라도 그냥 사람을 만난다는 느낌이 있는 만남이 좋다.
시간이 지나고 그저 허무만 남을지라도 말이다.
위에 글을 끄적일 때는 가방에 빈종이라고는 없고,
이전에 클러치백을 만들려고 간단한 치수를 기입한 종이.
거기에다가 이날 만나서 간단한 사진 강의? 에 대한 낙서가 더해졌다.
바로 그 종이에 당시에 잠시나마 생각나는 것과 느낌들을 끄적였다.
이렇게 하자고 스스로 생각했으니까.
음, 글을 보면서 다시 생각하니 밀크티…크게 좋은 느낌은 아니었다.
나쁘진 않았는데 아, 여기 꼭 가야지 할만큼의 맛은 없다.
게다가 자리는 굉장히 불편하여서 누군가 같이갈 수 있을거 같지는 않다.

뭐…같이 간 덕분에 글도 굉장히 짧아져버린 느낌이지만 말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5.05.15 20: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내 스톼일이야~~ ㅋㅋ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5.08.22 09: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스케치속 간단하게 그려진 사람이 재미있네요. 저렇게 간단하게 사람 그려놓은 모습을 보니 왠지 반갑달까요? 저는 초등학교부터 지금까지 아직도 사람을 저렇게 그리는 것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요 ㅋㅋ;; 처칠이 당신은 왜 풍경화만 그리냐는 질문에 인물화는 잘못 그리면 상대가 화내지 않냐고 대답했다는 이야기가 떠오르네요 ㅎㅎ

IM Coffe Company #1

Cafe&Tea story/Cafe is 2015.05.13 10:36




그냥 왔다. 빗소리 빗길에 이끌리듯.
어제 든 생각이 새로운 카페를 가 보자.
아무런 정보 없이 일단 걸음이 가는 곳으로.
그래서 당도한 곳인데 괜찮은 느낌이다.
주인장으로 보이는 양반이 숫기가 없어뵌다.
인테리어는 Black & White 로 단순하지만
테이블이 나무판이라 좋은 느낌.
빗소리, 흙내음, 시원한 바람...이 좋았는데...
다음 여자 단체 손님이 춥다하여 다 닫아버린 폴딩도어.
이런게 난 싫은거지.
FlatWhite는 굳뜨 굳뜨! Best 중상 이상 피네!
남자 손님은 나 혼자 여자셋 테이블 여자넷 테이블...
창이 열렸을 때는 소음도 빗소리에 묻여가는 것이 좋았는데.
공간을 울리는 소음이 된 이 순간 음악을 압도하는 소음!
다음 방문시 마셔볼 음료는 CaffeLatte 와 Einspanner

신춘문예 등단 고민은 집에 가는 길에 하기로!








원래는 그냥 집으로 가려고 했다.
시청역에서 환승을 하여야하는데 지나치는 바람에...
홍대까지 가면 되지 뭐...하는 마음에...
Salon de Ceylon에 가려고 했는데 너무나 좁은 가게인 나머지 자리가 없더라.
억수같이 비가내리는 연남동을 그냥 배회하다 정말 이끌리듯.
좋은건 처음 들어가 앉아 잠시 숨을 돌리며 밖을 바라보는 분위기와 느낌.
나쁜건 그냥 내가 이끌린 분위기가 끝까지 이어지지 않았다는 것.
그나저나 신춘문예 등단은 나이에 제한이 없다는게 뭔가 희망을 가지게 한다.

심야식당의 작가 아베 야로의 40세의 만화가 등단에 힘을 받는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5.05.14 08: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래 네가 쓴 걸 보니.. 내가 요즘 너무 포스팅을 정보성으로 한 것 같다.. ㅠ.ㅠ
    그냥 이렇게 사진에 간결한 글이 더 멋진거 같아..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5.05.15 09:16 신고 수정/삭제

      몇번 간결히 동일한 것에 대한 글을 쓰다가 총평을 내지 않을까 싶어.ㅋ
      요새 이리 글을 써 보니 괜찮은 듯 하이!!!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