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Tea story/Cafe is

[부산 카페]소화방素花房 : 차茶 한잔과 함께 시간이 정지된 곳 차꽃을 일러 소화素花라고 하는데 그 이름 따서 전통 찻집인 '소화방'으로 걸음을 옮긴다. 자주는 아니지만 정말 오래되었지? 듣고 알기로 이집의 역사는 부산에서 최고가 아니라 전국에서 최고 오래 된 찻집이라니 말이다. 2002년부터 부산에서 생활을 시작했으니 그때부터 지금에까지를 내가 기억하는 이곳의 역사다. 사실 '소화방'의 내력은 내 인생의 길이보다 기니까 사실 그 전에 내가 겪기전에는 어떠한지 잘 알지 못한다. 어쨌거나...혼자임을 알고 싶을 때면 간혹 들리는 이곳으로 들어간다. 듣기로 여기 소화방은 옮긴 곳이라 한다. 1980년대에 만들어진 곳에서의 살림과 나무틀 등 모두를 들어서 그대로 옮겨놓은 것. 옛추억을 더듬어 소화방을 찾아 옮겨진 곳으로 오더라도 어색하지 않도록... 혹은 하나하나에 묻은 .. 더보기
[부산 카페]I am SAM : 프리미엄 커피라구? 이제 이 카페도 사라졌을까? 처음 'I am SAM'에 간 날은 비도 내리고 기분이 축 처지는 이상한 날이었다. 적당한 간격 테이블과 적당할 정도의 의자, 적당할 정도의 조명? 끌리기 보다는 결국 비를 피하고 조금 쉬기 위해서 간 곳이었다. Premium Coffee & Brunch Cafe 라고 되어 있는데 이런건 신경쓰지 말자. 어떤 가게가 저품격을 지향하고, 요즘 새로 생기는 카페 중 브런치 하지 않는 카페가 몇이나 될까? 전문 로스터가 로스팅한 신선한 원두 맛이나 일단 봐 볼까? 엄청나게 많은 메뉴에 일단 눈이 아파 왔다. 드립도 하기는 하는데 드립은 한번도 마셔보지 못했다. 왜냐면...왠지 내 가슴에 상처 받을 까봐.ㅡㅜ 왠지 조금 나이가 들어 숙련되었을거 같은 사람이면 몰라도 셀프 지향의 카페.. 더보기
[부산 카페]Coffee Cherry : 체리체리체리 커피 체리 ~ 동아대 부민 캠퍼스 앞을 서성 거렸다. 사실 서성이려는 이유 보다는 부쩍 카페가 늘어난 캠퍼스 앞을 누벼 보려는 의도였을까? 자주까지는 아니더라도 보수동 헌책방 골목에서 책한권 집어들고서 커피 한잔 마시러 가기도 하는 거리니까... 'Coffee Cherry' 는 학교 길건너에 위치해 학생들이 종종 리포터를 하러 오는 장소 중 하나. 끄적 끄적 글도 적고 음악 감상도 조용히 해 볼까 해서...들어가서는 커피만 한잔씩 마시고 나왔던 기억이 난다. (커피가 맛있어서 커피를 마시기 위해 여기 갔다는 것이 아니다 그냥 앉아 있을 장소가 필요했다) 창가의 자리는 채광이 좋아서 앉으면 기분이 좋다. 그런데 아쉬운건 왼쪽과 오른쪽 자리의 커텐색의 미스...랄까 ^^; 그냥 하나만 보면 상관이 없는데 같은 장소에서 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