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여유] 2010/03/22, 낭만다방


낭만다방


나는 참 오래전부터 오랫동안 여유를 위한 커피 한잔 차 한잔을 즐겨왔다.

생각난김에 과거의 나는 과연 어디서 어떻게 뭘 하면서 지냈는지에 대해 궁금하게 되었다.

어쩌면 시리즈로 올라가게 될지도 모르는 이야기...

지금은 사라진 카페 시리즈와는 다르게 올라가야 하려나 싶지만...

(태그로 저장된 한 300-400군데 다녀온 카페&찻집 중 지금에 남아있는건 몇개나 될까?)


여기 낭만다방은 서면 전포동쪽에 카페붐이 시작될 때 즈음의 카페이다.

지금은 사라져버렸지만...그래도 사진으로는 이렇게 기억되는구나 싶다.

커피가 훌륭햔건 아니었지만, 공간을 이용한다는 느낌 자체가 나쁘지 않았는데 말이다.

당시만해도 사람이 크게 북적이지 않고, 적당히 오후에 나가 커피 한잔하면서 지내기 좋았다.

어쨌거나 오늘의 그날은 난 여기서 여유를 부리고 있었구나 싶다.


낭만다방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lucki.kr BlogIcon 토종감자 2014.03.22 20: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름처럼 낭만있는 곳이네요.
    지금은 사라져서 갈 수 없다고 하니,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3.23 02:14 신고 수정/삭제

      갈 수 없어서 낭만적이라니...뭔가 슬프면서도 낭만적입니다.ㅋ
      전, 제가 좋아하는 곳은 영원히 영원히 있었으면 좋겠어요.ㅜㅜ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4.03.22 20:5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사라진 카페가 꽤나 많은게 놀라우이....

  • Favicon of https://bookand.tistory.com BlogIcon Claire。 2014.03.23 17: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카페 분위기가 아늑하고 좋은데.. 없어졌다니 안타깝네요.
    바람노래님, 그동안 바쁘셨나봐요. 오랜만에 뵈어요. 잘 지내셨지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4.03.23 22:06 신고 수정/삭제

      그동안 바쁘기도 하고 마음의 여유도 없기도하고...
      이제는 어떻게든 만들어 보려고 노력하는거죠 뭐.ㅋ
      없어졌다니 안타깝지만...단골집은 아니라 괜찮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