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Tea story/Tea Break time...

맛있는 팥빙수 먹고 싶다.

 

millo coffee roasters, 팥빙수

 

아, 요즘은 팥빙수를 잘하는데가 너무도 많다.
그래서 어딜 가건 평타는 칠줄 알았는데 또 그건 아니다.
팥빙수를 취급하는곳이 많아졌고, 맛있는데가 많아졌다고...
못하는 곳이 잘해지는 건 아닌거다.
최근에 팥빙수를 실패한곳은 두군데 정도인데.


한군데는 과일도 올라가고 아이스크림도 올라가고 팥도 올라가고.
게다가 양도 너무 작고 얼음의 질감도 너무 안좋아...
근데 값은 주변 물가에 비해 너 ~ 무 ~ 비싸.
이거 나...좀 낚인거니?


홍대니 그러려니 했다.
홍대니 주변에 카페가 많으니 기본은 하겠지.
아놯, 불과 얼마전의 카페가 많이 변했어.
커피를 주문해도 1회용잔에 주고.
게다가 진정성 없는 옛날 팥빙수라니.
이름만 옛날 팥빙수고 맛은 이도저도 아닌 허접함.


그런 반면...
카페인데 왠만한 팥빙수 전문점보다 더 맛있는 곳도 있기도 하다.
아, 맛나요 맛나...눈꽃에다가 우유얼음이라니.
팥빙수의 스타일에 따라 눈꽃이 필요할 때도 있고, 우유얼음이 필요할 때도 있지.
여튼, 어쨌거나 결론은 맛있으면 된다는거?


아, 올해도 팥빙수 사진은 제대로 못올려 보고 올 여름 끝나 버리는건가...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