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음악에 빠지다

for Freedom/about Myself 2008. 10. 6. 23:39

언제부터 나는 음악을 들었는지 모른다.
그건 아마 태초 그 이전부터 시작되지 않았을까 한다.
그렇다는건 내가 발생하기 이전부터를 말하는 것일까?
여하튼 요즘 난 음악을 듣는다는 것에 각별한 의미를 가지기로 했다.
항상 음악을 듣고 음악에 절여서 들어서 그게 사실 음악인지도 모를 때 까지.

물속에서 음악을 듣는다는 것은 고아하다는 느낌이다.
적막감 속에서 들리는 것은 약동하는 심장의 고동.
울리는 심장은 물과의 동조에 느껴지는 것은 물의 울림.
수많은 울림은 물속에서 단 하나의 울림으로 통한다.
그것은 또한 심장과 심장의 울림이다.
리시버를 귀에 꽂고서 내 숨이 다하기까지 깊숙이 가라앉는다.
깊이 숨을 들이마시며 다시 물속으로 가라앉는다.
일렁거리는 물빛은 규칙적인 듯 규칙적이지 않은 듯.
그 빛과 함께 일렁이듯 함께 몸도 물빛에 일렁인다.
물속에서는 클래식이건, 째즈건, 락이건 죄다 물빛이다.
반짝이고 투명한 푸른 빛으로 빛나는 물빛.
둥글게 몸을 말고서 중력에서 벗어난 듯 날아보는 상상을 한다.
그러면 나는 것과 헤엄치는 것은 다를바 없는 것 같기도 하다.
성악가의 노래도, 악기들의 연주도 물속에서는 한없이 부드럽게 날 감싸안는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