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가 피어감에 봄이 시작 되었고, 천국에서의 눈물을 나는 그렸네...

dear My Friend/send 2008.03.14 19:49
요 몇일 세상을 향해 눈을 들지 않았다.
그저 내 삶의 근시야적인 눈으로만 세상을 바라보았을 뿐.
어느 날 그래 어느 날...
내가 신경쓰지 않는 작은 곳에서도 세상은 바뀌어 가고 있으며,
내 삶에도 암암리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파트 화단 한켠 매실나무에 매화가 핀 것을...
매화는 조금씩 번져가는 봄과 같이 봉우리를 터트려가고 있었다.
과연 봄인가 하고 두터운 외투를 벗어 던지고 가벼운 옷으로 갈아 입는다.
거리를 나서니 가벼움을 띈 미풍이 불어온다.
따스함인가?
나도 조금은 가벼워지고 따스해지자 그런다.

그래, 아직 추웠던 2월 즈음에 너에게 말했다.
날이 조금 따스해지면, 봄이 온다면 너에게 편지를 쓰겠다고.
꽃이 피고, 가벼운 바람이 온다면 너를 생각하겠다고.
그 가벼움 속에 따스함을 실어서 너에게 전하고 싶다 했다.
꽃은 잎보다 먼저 나기 시작하여 봉우리를 틀었다.
따스함 속에서 가벼운 마음으로 거리를 걷는다.
오늘 꽃집에 가서 수선화 화분을 하나 샀다.
알고 보니 수선화의 꽃말은 자기애라고 한다.
지독한 에고에 지독한 자기애만이 존재하는 나인거 같기도 하다.
너를 생각하며, 여러 마음을 토로하고 싶지만...
결국은 혼자라는 고독함 속에서 놓고 말았던.
나 자신을 또 한번 생각하게 된다.
피어 있는 수선화는 네송이.
이 꽃들이 다 지기 전에 편지를 다 쓸수 있을까도 생각한다.

Tears In Heaven 이라는 노래를 아는지 모른다.
아름다운 곡이지만 비통한 곡...
내도록 몇번이고 수번을 반복해서 듣는다.

넌 언제나 그곳에 있을 수 있니.
네가 언제나 그곳에 있다면 난 널 만날 수 있을텐데 말이다.
그냥 그리움에 사무치고, 혼자라는 생각에 사무칠 때.
언제나와 같이 또 난 거리를 걸었고, 음악을 듣는다.
커피를 마시며, 또 웃어보고, 마음속으로는 울어도 본다.

내가 운다면, 세상은 광소하겠고
내가 웃으면, 세상은 비탄에 빠지겠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