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함께 커피...한잔이 그립다...

dear My Friend/send 2007. 10. 17. 19:42
오늘은 그냥 간만에 네 얼굴이 아릿거린다.
있는 듯 없는 듯.
있었던 듯 없었던 듯.
네 얼굴이 아릿하다.
그냥.
지금 커피샵이다.
단골 커피샵이지.
나의 이름까지 기억해 준다.
얼마나 부지런히 다녔으면 그러겠냐.
너와 함께 왔으면 참 좋을 듯 하다.
여러가지 이야기도 하면서.
뭐, 그저 함께 시간을 보낸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좋은거지.
그윽하니 커피향을 함께 음미하고.
커피에 대해 이리저리 이야기도 하고,
앞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그리고 해야 할 일들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고,
이슈가 되는 이런 여자가 좋다 저런 여자가 좋다 그런 것도 이야기 하고 말이다.
뭐, 사실 부질없다면 부질 없을 수 있는 것이지만.
함께 있다는 것 만으로도 부질 없음이 아니니까 좋다 :)
caffe latte 를 한잔 마셨다.
부드러움 우유와 진한 커피가 어우러짐이다.
마치...뭐라고 하면 좋을지 지금은 딱히 생각이 안나는데...나중에 생각나면 말해주마.
당장에 네가 내 곁에나 앞에 없어도 좋다.
기억을 통해 언제나의 그 장소와 그 시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아니 말이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이지만 언제나 현재는 과거가 되고 미래를 향해 살아간다는 것이 우리 삶이니.
글이나 끄적이고 싶은데 요즘은 펜대가 잘 잡히지 않는 것이...감성이 말라 가는 것 같다.
그럴때 마다면 네가 생각나는 것인지.
이렇게 키보드를 두드려 너를 기억한다.
나는 이렇게 늙어 가는데 그 시간속의 너는 언제나 그 모습 그대로구나.
매캐한 담배 연기, 요염한 향수 향...
요즘 그리운 것들이다.
(담배는 우리가 좋아하지 않던 것이지만 왠지 모를 향수에 잠긴다. 영화에 보면 그렇잖느냐)
취하려면 충분히 취할 수 있는 술도...
코가 삐뚤어지도록...

설정

트랙백

댓글

  • ranran 2007.10.19 14:27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일본에 가서 밥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한 레스토랑(식당)을 줄기 차게 다녔죠.
    일본아이들 특성상 아는척 잘 안하는데....
    어떤 피부가 뽀얀 친구가 말을 붙이더니 친구가 되었죠. 그 친구는 저랑 7살차이가 났었죠. 일본 나이로....
    그 친구가 어느날 저에게 사귀자고..하더라구요. 제가 방을 얻고 있었는데... 돈이 많이 들어서
    그 친구가 사귀면서 살자고....
    그래서. 제가...돌았냐고... 했죠... ㅋㅋㅋㅋ
    그후 전 방을 얻어 살았고, 그 친구는 가끔씩 만났어요.

    그 친구 지금 뭐 할려나..보고싶네요...전화번호가 저장되엇나 찾아봐야 겠어요...오늘은 집에 가서...꼭~~~~ 보고싶네요...

    • Favicon of http://gemoni.zerois.net/blog/gemoni BlogIcon 바람노래 2007.10.19 17:47 수정/삭제

      지금도 일본이시죠?
      타지 생활이 그다지 편한건 아니지 말입니다.
      저도 꽤나는 아니지만 조금 해 봤기에 알기에 그 심정 알거 같습니다.
      그나저나 일본애들은 왠일인지 정이 안가더군요.
      그 현재적 시점에서만 친한 것이니 말입니다.
      뭐, 어느 사회고 요즘은 그런 것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말입니다.
      혹시 그분이 7살 연상? 아니면 연하?
      연하면.ㅋㅋㅋ
      그나저나 오늘부터 부산은 불꽃축제랍니다.
      100만 인파가 몰려드는 그 분위기도 즐기고,
      음악과 함께하는 멋진 쇼도 즐기고 오렵니다.
      이럴 때 정다운 친구와 함께라면 정말 좋겠지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