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

이탈리안 소다를 마시다 : 내가 왜 그랬을까? 이탈리안 소다는 미네랄 워터나 클럽 소다에 그저 시럽을 첨가한 정도? 가끔은 휘핑이나 셔벗도 넣기도 하는데 열량도 일반 탄산수보다 작으니 미용에도 좋다할까? 아...그런데 내가 이걸 왜 주문했을까. 난 원래 이런류는 주문하지 않는데 말이다. 집에서 스스로가 만들어 마시는게 내 입맛에 맞게 더 잘 만들어 마시니. 아마, 피곤했던건가? 시원한 아이스가 들어가고, 탄산이 입안에서 느껴지는 청량함을 원했던건가? 그냥...오늘은 시원한 모카나 한잔 마실까? 더보기
와플을 즐기자 : 커피와 와플과 스트로베리 조금은 정겨워지려고 하는 풍경이다. 꽤나 느긋해지며 적벽돌과 스테인레스의 기계의 풍경이 마음에 든다. 나무로 만든 선반에 놓여있는 각종 커피 도구의... 우왕!! 와플이다... 오늘은 그래도 업그레이드랄까? 저번의 와플은 플레인... 이번에는 과일도 조금 올라가고, 아이스크림도 곁들여져 있다 +_+ 맛나는 맛나는 와플 와플 ~ 바로 바로 만들어 만들어 ~ 나는 언제나 마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 너는 처음 마시는 아이시드 스트로베리 라떼 ~ 우유와 딸기를 블렌드하고 위에 휘핑을 올리는 녀석인데... 음, 다음부터는 시키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하다. 역시 그냥 커피를 깔끔하게 마시는게 낫다는 생각이랄까? 맛은 없는게 아닌데 내 스타일은 아니랄까? 그래도 샵에서 밀고있는 메뉴 중 하나인거 같던데 말이다... 더보기
[부산 카페]Alice 2046 : 작은 다락과 같은 커피샵 오랜만에 커피볶는집 앨리스 2046 을 찾았다. 멀고 먼, 아니 예상 보다는 좀 긴 길을 걸어서 모처럼에 찾은 커피샵. 작은거 같으면서도 모든게 갖춰져 있는 바의 건너편. 나무로 만든 선반, 가지런한 잔들, 로스팅된 커피빈, 시럽들, 각종 기구들... 로스팅 기계가 있다. 나도 갑자기 사고싶어 졌지만... 집에서 수망이나 흔들자 싶다... 돈이 있어도 공간이 없어서 둘데도 없고, 사실 돈도 없으니까...돈 있으면 집사면 되고...윽 빵이 있는데 그냥 셀프로 접시에 담아서 먹으면 되고, 토스트 할려면 토스트 기계는 옆에 비치되어 있다. 쨈은 딸기쨈을 사용하시라. 각종 커피 기구들. 주전자, 모카포트, 사이폰 등이 보인다. 가지고 싶은건 그다지 없다는 것. 지금은 멋진 와인잔이나 브렌디잔이 가지고 싶을 뿐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