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

가슴이 뛰고 싶은가? : 에스프레소 여섯잔을 마셔라 언제나의 습관처럼 에스프레소를 주문한다. 샷 다섯개 추가요. 에? 하면서 다시 의아한듯 물어보면 다시 말해준다. 총 에스프레소 여섯잔이요. 그리고는 12oz 텀블러에 담고서 얼음을 가득 채운다. 차갑게 에소를 마시자, 샤케라또가 아니라도 시원한 맛이 좋음이다. 저녁 대용으로 24시에서 산 삼각김밥들... 하지만 딱히 맛이 있는건 아니다. 다만 추가로 라임에이드를 주기에 산 녀석들. 그리고 대충 떼우기에는 딱이겠지... 사실 한 녀석이 유통기한이 지난거라해서 바꿨는데. 음, 역시나 참치 마요네즈는 안사는편이 입이 편했을거 같다. 음, 예전부터 봐야지 했던 책을 잠시 보았다.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나쓰메 소세키...소세키...소세키...소새키...소새끼...ㄷㄷㄷ 소새끼가 어떻게 고양이에 대해 알아서 썼는지.. 더보기
Doppio, 한잔? 상념만 가득... single 보다는 double 이 더 어울리는 날이 있다. 그건 아마도 동물의 세계에서 짝짓기가 아니라 커피를 마시는 날에도 해당되는 모양이다. doppio 는 이태리어로 double 이라는 뜻이다. 커피에서는 에스프레소를 double shot 으로 달라는 뜻이기도 하고. single shot 보다 double shot 이라고 더 진하거나 그런걸 느끼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조금 더 긴 여운을 위해서, 영혼의 달램을 위해 한모금 더 적시는 것도 괜찮다 싶으니... 얼마 전 그녀와 닮은 그녀를 보았다 그녀였다면... 달려가 와락 껴안고는 입맞추었을지 혹은 그 자리에 그대로 멈추어 버렸을지 이 둘 중 어떻게 해야 좋을지 망설이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인생에는 만약 이란 것 없으니까 입안에서 커피가 놀고 있다 .. 더보기
Kahlua : 블랙 블랙 블랙 술인가 커피인가 혹은 깔루아인가?! 쉽게 만들어 마실 수 있고, 편하게 마실 수 있고, 맛도 있고. 아마도 커피와 술을 좋아하는 나에게는 이만큼의 궁극의 조합이 있을 수 있을까? 한병에 술과 커피가 함께 있다니!! 깔루아는 커피를 베이스로한 리큐르인데 멕시코의 Vera Cruz 고지대에서 수작업으로 거두어지는 커피만을 베이스로 한다. 그리고 로스터까지 세계 제 1의 커피 프렌차이즈인 스타벅스의 로스터에서 그 마지막 향 하나까지 잡아버린채 로스팅되어 버리니 최고가 아닐까? 달콤한...굉장히 달콤한... 나 같은 너무 단것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좀 별로라고...생각되어지기도 하지만!!! 리큐르계에서는 절대 빠질 수 없는 절대 강자 중 한명이다. 깔루아가 들어가는 칵테일의 종류느 부지기수며, 쿠킹과 베이킹에서도 자주 애용되는 리큐르. 짙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