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r Freedom/about Myself

주말의 일상, 그 단편에 대해...

그다지 조용하지는 않은 커피샵.
어느 한곳에 앉아서 난 조용히 책을 본다.
카페 라떼 한잔과 샌드위치 하나.
그저 여유를 즐기기엔 좋은 메뉴다.
가난한 학생인지라 런치세트로 먹으니 조금 더 싸다.
어차피 점심은 먹었지만 나중에는 저녁도 먹어야 되니까.
카페 라떼를 한잔 마시면서 조용히 노트북을 켜 본다.
주위는 시끄럽지만 나는 조용하다.
타각타각 두드리는 키보드 소리는 주위의 소음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니.
그 누구도 신경쓰지 않는다.
다만 나 홀로 정신이 그곳에 빠져있을 뿐.

흘러나오는 선율에 나도 한번 춤을 추고 싶다.
shall we dance 란 영화의 제목처럼 춤을 추고 싶다.
우리함께 춤을 추어 보는 건 어때요?
그 춤이 격렬한 로큰롤이건, 정렬적인 탱고건, 부딛치는 울림이 좋은 탭댄스이건.
그런 종류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조용히 혹은 격렬하게.
지금 이 순간을 몸으로 한번 표현해 보자.
살랑이는 바람일지 아니면 거침없는 태풍일지.

술한잔의 여유를 모른다, 그건 도락을 제대로 안다 할 수 없을지 모른다.
예거마이스터 56가지 허브로 만들어낸 약초계 리큐르.
그 달콤함과 약간의 스며있는 쌉싸름함에 아픈 마음을 치유시켜 주는 듯함.
한잔을 넘기고, 두잔에 넘어가고, 세잔에 쓰러지면 어떠하리.
그 순간의 떠오르는 환상, 그 유희에 빠져보라.
얼마나 행복한지 말이다.
짙은 이 갈색은 흡사 가을의 로맨스를 떠올리게 한다.
바스락거리는 낙엽을 밟으며 홀로 거리를 걷는다.
긴 바바리 코트를 입고서는 한손으로는 깃을 잡는다.

가을의 끝은 이렇게 깊어가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