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NY 100, 처음 사용해보는 필름인데 어때?

PHOTO/Film Sheets 2013. 5. 7. 17:14

VOIGTLANDER BESSA R4M, SUNNY 100


간만에 RF 카메라를 잡았더니 뭐랄까 가벼우면서 피곤했다.

가끔 여행을 갈 때나 가볍게 어디로 갈 때 달랑 하나 들고가기 편한게 로모 아니면 RF 계열들이다.

이번 필름은 SUNNY 100 이라고 이탈리아 기술을 도입한? 중국 필름이라 보면 된다.

(이탈리아의 무슨 특허 제조 기술을 썼는지 모르지만...)

범용이고, 손쉽게 선명도와 색 재현력이 높은 결과물을 준다고 홈페이지에선 말하던데...과연?

색 재현력이란게 일광용 필름이면 일광엥서의 보이는 그대로 즉슨 일광의 색온도를 가지며 그에 맞는 색들이 재현된다는건가?

글쎄...내가 사용하기에 이 필름은 파트로네와 같은 파란색 계열의 필름이다.

예전 리얼라의 초록색, 비스타의 빨간색, 코니카의 파란색 처럼 말이다.

그런데 말이지...파래도 너 ~ 무 ~ 파래.;

주로 BESSA R4M에 VOIGTLANDER NOKTON CLASSIC SC  35mm F1.4 를 사용했는데 결과물이 말해주더라.

실상 바디는 의미 없고 렌즈의 색과 필름의 색 그리고 광원과 피사체의 색이 나타날텐데.

여기서 렌즈의 색이 어쩌면 제일 미비하고, 필름과 광원 그리고 피사체의 색일 것이다.

흠냐...CYAN 과 MAGENTA 가 강하다고 하기도 그렇고 그냥 푸르른 필름이다.

하늘도 푸르고 사람도 푸르고 사물도 푸르르다.

딱히 발색이 좋다곡 한다면 파란색에  국한되어 말하는게 좋을거 같다.

왠지 모르게 사람을 찍으면 좀비가 될거 같은 느낌.

게다가 카메라의 노출계로 오버된 것인지 필름 자체의 감광도가 100 을 상회하는 것인지는 모르겠다.

그리고 색을 떠나 ISO 100 치고는 그레인이 굵어서 거친 느낌도 준다.

그레인이 거친게 선명도와 결부가 된다면 선명도가 높다는게 맞을지도 모른다.

한번 사용해서는 알 수 없는게 필름.

환경에 따라서 최적의 결과물이 다를 수도 있으니까.

일단은 내가 기술해 놓은게 사실이 아닐 수도 있지만 적어도 나에겐 사실.

지금은 여름이라 아쉽지만 겨울에 이걸로 촬영하면 진짜 극한의 겨울 분위기가 날거 같은건 사실이다.

대신 사람만은 찍지말자...그 비싼 벨비아로 사람 찍어놓고 욕먹는 사람 참 많이 봤다.

사람 피부의 채도는 일반적인 생각과는 이 필름과 맞지 않으니까.

푸른 하늘이나 찍을 때 어울리는 필름 혹은 바다나...

예전에 이와 비슷한 필름으론 미쯔비시 정도가 있을텐데.

그거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미쯔비시는 범용의 맑은 느낌이라면 진짜 파래 ~ 정말 파 ~ 래 ~

내가 쓴 글이 욕같지만 그래도 한 두어번은 더 사용해 볼거 같다.



창덕궁 후원에서 여유롭게 한컷.

일광이 참 좋았던 하루였지.



이 필름의 느낌과 어울리는 한 장의 사진이라면 이 한롤에서 이 사진을 뽑겠다.

태양이 빛나는 하늘에서 아래로의 그라데이션이 이루어지면서 선을 그리는 듯한 느낌.



원래 최대 개방샷을 잘 안찍는데 이건 거의 테스트샷.

NOKTON CLASSIC SC 35mm F1.4 가지고 최대개방 1.4로 놓고 찍은 듯 하다.

기억엔 그랬다...



초록과 파랑과 노랑의 공존.

색온도가 이렇진 않았던걸로 기억되는데...이정도라니...음

이건 전적으로 필름에 원인이 있었지 않을까?

난 노란꽃을 노란색으로 초록색 잎을 초록색으로 나타내고 싶었다.



다채로운 색이 뭘까?

요즘 여자들이 많이 들고?입고? 다니는 브랜드 캐스키드슨 로드샵에서 한컷.

여기의 소재는 여름가방이 딱인듯 싶은데...색은 각 계절에 맞게.

좀 파스텔풍인데 이건 뭐...물빠진 색.ㅋ



이런 느낌도 나쁘지 않았지만 나빴기도 하다.

빨강과 노랑이 없어!!



인사동에서 노래하던 청년...

이것도 최대개방샷인거 같은데 느낌이 최대개방이 아닌거 같아.

뭔가 조절을 안한건가?

35mm 최대개방과 거리의 문제겠지...


전반적으로 깐거 같다.

.색이 마음에 안들었다기 보다는 그레인이 더 문제.

이렇게 작은 사진으론 안보이겠지만 크게 보면 문제.

물론 예전에 신랄하게 깠던 럭키 B/W 와 비할 수는 없다.

색은 물빠진 느낌이 드는 파란색인데.

이런 느낌 좋아하는 사람들이 은근 많더라.

뭐, 작업에 있어서 차이가 있겠지만.


아, 잊고 한장 안올릴 뻔 했다.

여자가 찍을법한 사진.

난 남자인데도 찍고 있다.

(이런거에 대해서 여자 남자가 어딨냐고 할 수도 있지만...남자의 감성엔 안찍을 확률이 높다...이것도 개인차이겠지만)



설정

트랙백

댓글

  • 처음들어보는 필름인데요. 이런 색감으로 포토샵에서 자주 만들어보곤했는데, 손쉽게 담을 수 있군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3.05.07 23:27 신고 수정/삭제

      저도 처음 보는데...그래서 사서 한번 테스트겸 써 봤어요.
      호불호가 좀 극명하게 나뉠 듯 하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3.05.07 21: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필름들을 보니... 내 다리가 아파온다.. ㄷㄷ
    많이 걸으셨겠군. 벌써 날씨가 덥다......
    잠시 걸어도 땀이 나더라....
    그냥 심심해서 프랑스어, 스페인어 첫걸음 책을 빌려와 봤다.
    인디자인은 잘 다운 되서 시도 해보기도 어렵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