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런치의대마왕 :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 9900원 아침에 집을 나서기 전 스테이크를 구워 먹을까 하다 그냥 나온게 아쉬웠었지.그냥 달걀 두개를 후라이해서 먹었는데 머리 말리면서 후라이해서 조금 까맣게 후라이 된게 아쉬웠어.그때 마침 막 여행을 다녀온 동료가 말했다.이건 꼭 가야해!!!까톡에서 앵콜! 함박스테이크!기간은 5월12일 ~ 17일!!시간은 오픈부터 오후 5시 이전까지!!간만에 보는것이니 점심도 같이 먹으면 좋겠고, 아침에 먹지 못했던 고기도 먹을 수 있고.이거슨 일석이조이랄까? 그런거였다. 주문에 들어가면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에 대한 이야기는 절대 안해주더라...물어봐야 있다고 하고 있다해야 시킨다는 논리는 뭔가 아웃백으로선 손해본다는 느낌이었으려나?그러니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런치로 있냐고 물어보고 그걸 시키는게 진리이지.여튼, 9900원에.. 더보기
후라이 따로 라면 : 달걀 들어간 라면의 새로운 럭셔리 자취생에게 라면만큼 친숙한 요리(?)가 있을까? 사실 요리라 부르기는 거창하고, 끼니를 연명하기 위한 한가지 수단인게 대부분...이지만... 그래도 이 라면이란게 참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열어두기에 감히 요리라고 표현해 보고 싶었던게 아닐까 싶다. 어느날이었다... 그냥 배도 출출하고 라면을 하나 끓여먹고 싶었달까? 이것은 운명이다!! 라면을 올리려고 보니 두개 중 하나에 이미 후라이팬이 올라가 있는게 아닌가... 아...그래, 달걀을 넣어 먹으려 했었고, 깔끔한 국물도 원했었지 않나!! 따로...조리를 하는게다. 라면은 라면대로, 달걀은 달걀대로. 그렇게 고심끝에 탄생한 것이 바로 이 후라이 따로 라면!!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라면이 아니다. 국밥집에 가서 국밥을 시키는데 따로 국밥이 더 비싸도 이것도.. 더보기
라면과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이브!! : 정성이 조금 더 들어간 달걀 라면 라면은 맛있다. 전적으로 화학 조미료의 맛이라고 자취하는(해본) 사람 치고 라면의 맛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바야흐로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 그래, 조촐해도 좋다...영원한 자취생의 친구 라면...조금 자신을 위해 시간을 더 투자해 보자. 라면을 끓이며 달걀은 따로 굽고 야채는 따로 볶는 것. 예전에 친인이 집에 놀러 오면 딱히 해줄게 없었을 때 간단하게 만드는 라면은 이런 것? 내가 만드는 순서는 이렇다. 라면 물을 올려 놓고 프라이팬에서 야채를 볶기 시작한다. 양파와 당근 등을 자신의 취향에 맞게 썰어 기름에 볶는 것이다. 그리고 적당히 볶았다 생각되면 프라이팬 구석으로 야채를 몰아 넣고 달걀을 하나 굽는다. 이때 중요한건 불을 은근하게 한다는 것이다. 100을 기준으로 50 이하로 하는 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