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치의대마왕 :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 9900원

Review/Food 2015. 5. 13. 11:45



아침에 집을 나서기 전 스테이크를 구워 먹을까 하다 그냥 나온게 아쉬웠었지.
그냥 달걀 두개를 후라이해서 먹었는데 머리 말리면서 후라이해서 조금  까맣게 후라이 된게 아쉬웠어.
그때 마침 막 여행을 다녀온 동료가 말했다.
이건 꼭 가야해!!!
까톡에서 앵콜! 함박스테이크!
기간은 5월12일 ~ 17일!!
시간은 오픈부터 오후 5시 이전까지!!
간만에 보는것이니 점심도 같이 먹으면 좋겠고, 아침에 먹지 못했던 고기도 먹을 수 있고.
이거슨 일석이조이랄까? 그런거였다.

주문에 들어가면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한정에 대한 이야기는 절대 안해주더라...
물어봐야 있다고 하고 있다해야 시킨다는 논리는 뭔가 아웃백으로선 손해본다는 느낌이었으려나?
그러니 아웃백 함박스테이크 런치로 있냐고 물어보고 그걸 시키는게 진리이지.
여튼, 9900원에 판매되는 아웃백 기간한정 함박스테이크는 굳굳!!
고기는 크고 두툼했으며, 육질이며 나무랄데 없이 직장인의 점심으로 굳굳!!
게다가 식전에 아웃백 부시맨브레드까지 나오니 이건 뭐...끝
다만 플레이팅이 이쁘진 않고, 달걀후라이+함박스테이크+양파 식으로 레이어가 만들어져 있는데,
달걀후라이+치즈+함박스테이크+양파 였으면 더더더 좋았으리라는 생각을 해 본다.

결론은 보통 아웃백 런치로 먹는다면 인당 15000원 선에서 먹었어야 했던거 같은데 이건 9900원이니.
(그냥 만원…에서 백원뺀거지만 이게 대중에게 다가서는 효과는 크겠지)
게다가 동료가 할인카드로 할인 받아서 두명분 19800원에서 3000원 할인도 받아 실제 먹은 가격은 8400원.
오늘 점심은 아웃백 런치로 고기고기 포식을 추천함!!!





설정

트랙백

댓글

  • 2015.05.13 15:40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5.05.13 15:4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9900원 치고는 꽤 괜찮아보이네요.
    근처에 아웃백이 있었는데, 어느 순간 없어져버렸어요.
    친구는 혼자 고기 먹기 좋았는데 없어져서 아쉽다 그러더라고요.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5.05.15 09:17 신고 수정/삭제

      오, 9900원에다가 할인도 적용 된다구요.ㅋ
      언제한번 드셔보세요 :)
      서두르셔야 할거에요.ㅎㅎ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5.05.14 08:1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살아있구만 이곳도 ㅎㅎ

후라이 따로 라면 : 달걀 들어간 라면의 새로운 럭셔리

Review/Food 2012. 2. 9. 01:29


자취생에게 라면만큼 친숙한 요리(?)가 있을까?
사실 요리라 부르기는 거창하고, 끼니를 연명하기 위한 한가지 수단인게 대부분...이지만...
그래도 이 라면이란게 참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열어두기에 감히 요리라고 표현해 보고 싶었던게 아닐까 싶다.

어느날이었다...
그냥 배도 출출하고 라면을 하나 끓여먹고 싶었달까?
이것은 운명이다!!
라면을 올리려고 보니 두개 중 하나에 이미 후라이팬이 올라가 있는게 아닌가...
아...그래, 달걀을 넣어 먹으려 했었고, 깔끔한 국물도 원했었지 않나!!
따로...조리를 하는게다.
라면은 라면대로, 달걀은 달걀대로.

그렇게 고심끝에 탄생한 것이 바로 이 후라이 따로 라면!!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라면이 아니다.
국밥집에 가서 국밥을 시키는데 따로 국밥이 더 비싸도 이것도 따로했기에 뭔가 특별한...라면이다.
(그렇다고 느끼고 싶은...)

흰자는 따로 찢어 먹고 노른자는 탁탁탁 숟가락으로 원을 그리듯 잘라서 훅 하고 한방에 털어 넣는다.
아...그 맛이란...위에 파도 좀 올리고 했으면 더 좋았으련만...ㅋ

잠시 생각 해 보니 예전에는...수란을 따로 만들어서 라면에 넣어 먹기도 했구나...ㅡㅜ
(이건 뭐...궁중 요리도 아닌것이...한식 시험도 아닌것이...아, 수란은 이제 시험에 안들어가는구나!!!)

설정

트랙백

댓글

라면과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이브!! : 정성이 조금 더 들어간 달걀 라면

Review/Food 2010. 12. 24. 18:19

라면은 맛있다.
전적으로 화학 조미료의 맛이라고 자취하는(해본) 사람 치고 라면의 맛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바야흐로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
그래, 조촐해도 좋다...영원한 자취생의 친구 라면...조금 자신을 위해 시간을 더 투자해 보자.

라면을 끓이며 달걀은 따로 굽고 야채는 따로 볶는 것.
예전에 친인이 집에 놀러 오면 딱히 해줄게 없었을 때 간단하게 만드는 라면은 이런 것?
내가 만드는 순서는 이렇다.
라면 물을 올려 놓고 프라이팬에서 야채를 볶기 시작한다.
양파와 당근 등을 자신의 취향에 맞게 썰어 기름에 볶는 것이다.
그리고 적당히 볶았다 생각되면 프라이팬 구석으로 야채를 몰아 넣고 달걀을 하나 굽는다.
이때 중요한건 불을 은근하게 한다는 것이다.
100을 기준으로 50 이하로 하는 것을 추천한다.
꽤나 느리게 만들때는 25-35 정도로 한다.
그러면 달걀은 완숙이 되기 힘든 반숙이 되며 노란자가 깔끔해 보인다.
조리시간은 4분여.
물이 끓고서 라면을 넣을 때 즘 부터 시작하면 되는 것이다.
친구들이 고기가 먹고 싶다 그러면 달걀을 하나 더 구워 주기도 하고, 베이컨을 구워서 고명으로 올려 주기도 한다.
라면이 다 끓으면 그릇에 담고 그 위에 고명들을 차곡 차곡 올려주면 조금 더 투자된 라면이 완성.
이렇게 달걀을 따로 조리해서 넣으면 라면 국물에 달걀이 침범하지 않아 깔끔한 라면 국물을 유지한다는게 특징!!
그리고 반숙된 노란자를 톡 터뜨려 먹을 때는 그것이 별미인 라면이다.
(물론 수란이나 기타 등등의 방법으로도 가능하지만...수란...ㄷㄷㄷ)

사진의 라면은 내가 먹었던 라면이다.
아버지것과 함께 끓였는데 아버지의 것은 조금 더 정성이 들어간 것이었다.
당근을 채를 썰고 크래미를 굽고 달걀을 올려서 완성한 것이었으니까.

생각해 보니 예전에 친구랑 꼬냑을 먹는데 밤중에 안주가 없다며 라면을 끓여 먹었던 기억이 난다.
라면은 소주거나 맥주거나 위스키나 꼬냑이나 좋은 안주였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azangnim.tistory.com BlogIcon sazangnim 2010.12.24 18: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달걀후라이가 올란가 라면은 처음 봅니다. ^^
    메리 크리스마스.

  • 정준영 2010.12.24 19:46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라면먹었어요,
    특집으로 만두랑 떡넣어서 ㅎ
    좀 쓸쓸하네요, 크리스마스 감각도없고 ㅎㅎㅎ
    잘보내세요 메리 크리스마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12.25 02:13 신고 수정/삭제

      특집으로 만두랑 떡 +_+ 떡만두 라면이로군요!! 맛나요!!ㅋ
      그래도 라면을 먹는데 라면 포스팅에 위로를!!
      해피 크리스하스 되세요 :)

  • Favicon of http://minna6870.tistory.com BlogIcon 아랴 2010.12.24 19: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ㅎㅎ 메리크리스마스
    후라이얹은 라면 !!
    독특함돠
    잘보구가여

  • Favicon of http://lovelyitem.tistory.com BlogIcon  하나 2010.12.24 22:0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자세하게 적어주셨네요 ㅋ 맛있어 보여요. ^^
    저는.. 우유에 말아 먹어요 'ㅂ' 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12.25 02:14 신고 수정/삭제

      ㅋㅋ...상세 설명을 곁들였달까요?
      전, 우유 보다는 주로 치즈를 넣는걸 좋아한답니다.
      치즈를 넣은건 국물과 섞여 버리면 우유 넣은것과 비슷하게 된다죠.ㅎㅎ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0.12.24 22: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크리스마스 잘보내시게나, 난 혼자 한잔 ㅜ.ㅜ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12.25 02:15 신고 수정/삭제

      아놯, 자네도 메리 크리스마스!!
      난 이미 한잔 했다네...
      우리 둘 다 론리하게 한잔씩이로구만...큭

  • Favicon of https://blog.mujinism.com BlogIcon 무진군 2010.12.25 02:3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메리 크리스마스 임돠...

  •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2010.12.25 02: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헛, 크리스마스 이브라..
    지금은 크리스마스군요
    든든하게 드시고 하루 행복하시길 ^_^~

  • Favicon of https://hairbylim.tistory.com BlogIcon U Lim 2010.12.25 06: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지금저에게 가장필요한음식이군료~~^^메리 크리스마스~~보내세요~~^^

  • GiNie 2010.12.25 14:59 ADDR 수정/삭제 답글

    난 짜기만 했던 칼국수 면발 짜장면 먹었심..ㅠ.ㅠ
    글구 라면의 계란은 삶아서 넣어야 국물이 깔끔해욤..
    저렇게 구워서 주니까.. 식용유 국물 떠 다녔심..
    고로 난 내 방식이 난 좋아욤..ㅋㅋㅋㅋㅋ
    다음에 라면 먹여주고 커피 먹여줄게요..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0.12.26 00:5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크리스마스 잘 보내셨죠? ^^
    라면이 조금 독특해서 보니 반숙의 계란이 포인트군요. 저두 한 번 해봐야겠습니다. ㅎㅎ

  • 고개너머구름 2011.01.19 01:49 ADDR 수정/삭제 답글

    면이... 불어서 후라이가 슬퍼보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