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스키

나의 생일을 축하하자. 아침에는 누나가 끓여준 미역국을 같이 맛있게 먹고, 점심때는 혼자 미역국을 데우고 달걀을 두개 구워서 비벼 먹었고, 저녁은 이렇게 함께 먹었다. 이렇게 생일상을 차려본다. 요즘 거의 매일 먹는 라즈베리를 아이스크림에 맛나게 비벼 먹고, 샐러드도 오랜만에 닭이 들어가는거라 좋았다. 케잌은 다시 냉동실로... 한조각 먹었는데 흠... 차갑게 해서 먹는게 더 좋을 듯 하니. 사실, 오늘 기분상 샴페인을 마시고 싶었다. 돔페르뇽 한병을 홀로 비우고 싶었던 시간. 마침, 시내에 나갔던터라 찾아 다녔는데 없더라는... 이런.ㅡㅜ 오랜만에 기분을 내고 싶었는데 조금은 돈이 들더라도. 결국은 실패랄까? 뭐, 그래도 오늘 아침에 마시려했던 듀벨이 있으니까. 다른 맥주보다는 조금은 진하고, 조금은 높은 온도에서 마셔야 하.. 더보기
잭콕 한잔에 음악 하나 요즘엔 꽤나 칵테일에 손을 대는 일이 없어졌다 일도 하지 않으려니와 집에 돌아오면 파김치가 되어서는 말이다 오늘은 집에 오는 길에 콜라를 한병 샀다 갑작스레 잭콕이 마시고 싶어졌다 아직 비워지지 않은 병에 잭 다니엘이 남아 있다는 것을 상기한채 잭 다니엘과 콜라를 같은 잔에 담아 스터해 버리면 되는 간단한 것 다만 아쉬운 것은 얼음이 없다는 것인데 상관은 없다 조금 강렬하게 마시지 뭐 테네시 위스키의 강렬함이 느껴진다 불에 그을린 오크통의 향이 그대로 풍겨 오면서 콜라의 탄산에 입이 산뜻해져 간다는 느낌이다 음악은 드보르작의 바이올린곡이 좋겠다 사실 다른 곡이 더 좋았을법 한데 생각이 나고 현재 들을 수 있는 것도 한정되어 있는 상황이니까 말이다 지금 계속해서 들으니 딱히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다 언제부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