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TRAVELER'S NOTEBOOK 5주년 기념 지름 인증 : TRAVELER'S STAR EDITION 2011년 TRAVELER'S notebook ORIGINAL SIZE 5주년 기념으로 SEOUL->HONGKONG을 가로수길 CAMPER에서 진행한적이 있었다.비록 1주일 정도의 짧은 행사였지만 이 브랜드를 사랑하는 한사람으로 의미가 깊었다 할 수 있다.그때는 ORIGINAL SIZE의 5주년 기념이었다면 이번에는 TRAVELER'S notebook PASSPORT SIZE의 5주년 기념이다.홍콩의 TRAVELER'S STAR EDITION 이라고 Star Ferry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해 배와 여행에 관련된 것들이다.ORIGINAL에서는 비행기였는데 PASSPORT에서는 배라니.만약에 다음 기념이 있다면 기차나 지하철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색상은 파란색으로?(2011년에 빨강, 2013년에 초록.. 더보기
네츄럴한 느낌이 더해진 자 : Coffee break Ruler 미도리의 BRASS PRODUCTS Ruler 를 못 사서 대체품으로 구입하게 된 Coffe Break Ruler.생산단가도 생산단가지만...내겐 너무 못 산 황동 자!!때마침 옆에서 보인 신제품을 사게 되었는데 어차피 이녀석도 자. 자는 줄자건 막대?자건 길이를 잰다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면 되는 것.그래서 나는 500원짜리 문방구 플라스틱을 쓴다...라고 하고 싶지는 않지 말이다.(요즘에도 500원 하는 자가 있나?ㅋㅋ)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디자인도 가졌으면 하는 바램에 적당히 어울리는 녀석이다. 알루미늄과 시더목의 두가지의 재료로 만들어졌다.시더목이란게 연필에 사용되는 재료인데 알루미늄과 함께 사용되어 알루미늄의 견고함에 나무질감을 더해 따스함을 주었다?따스함이라는 표현보다는 좀 더 자연스러워졌다가.. 더보기
[건대 맛집]가끔은 Bar에서도 술한잔 기울이고 싶을 때 : 건대 다트 바 HALFWAY 하프웨이 가끔은 집에서 마시는 술한잔 보다는 Bar에서 누군가와 함께 마시고 싶기도 하다. 굳이 Bar를 찾는다고 하면 소주 보다는 좀 낫지 않은가? 나에게 소주는 좀 서글픈 기억이니까... 어째 건대쪽에 일들이 좀 많았었는데 건대쪽 Bar를 한군데 찾았다. 이름은 HALFWAY...번역을 하면 뭐지? 중간? 대학가라 그런지 값도 싸고 뭐, 그런게 좋은거지? 주머니가 가벼운 직장인의 쉼터는 대학가...인건가.ㅡㅜ 여하튼, 그렇기 보다는 젊은 분위기도 맛보고 싶기도 하고 말이다. (내 나이에 이런 이야기 하긴 좀 뭐한가...하핫 ^^;;)핫, 이것은 내가 좋아하는 예거마이스터님의 마크!! 뭔가 성스러운 술맛!!ㅋㅋ 여긴 뭐랄까 역시나 대학가의 Bar라서 그런지 몰라도 젊다는게 느껴진다. 오너부터가 굉장히 젊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