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rocks



위스키를 마실때면 대게 얼음을 넣어 마시는 온더락은 마시지 않는다.

그것은 위스키 본연의 향과 맛을 반감시키는 행위라는 인식 속에서 이루어졌다.

(내가 커피를 마실때도 아이스를 거의? 마시지 않는 이유도 이와 같다)

오늘은 간만에 시원하게 이것저것 생각하고싶지 않았다.

위스키도 시원하게 한잔 해 보고 싶고 말이다.

세상사가 다 싫어져버려서 벌컥벌컥 마시고 싶어진 것이다.


Macallan Speyside 로 시작해서 Bowmore Islay 로 이어지다가 Rosebank Lowland 로 이어진다.

뭔가 가볍게 시작해서 심각해졌다가 편안해지는 느낌이랄까?

성격이 확연히 다른 세가지라 온더락이라도 느껴져 버리는 것인지...


아, 머리가 아프다.

내일은 뭔가 더 피곤할거 같은 느낌.

오늘은 다 잊고 자고싶다...

만취할 수 없지만, 만취했다고 스스로를 최면하며.


이번달에는 뭔가 달콤한 녀석으로 한병 내지르고...싶다.

가난한 주제에...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에 주담? 근황...ㅋ  (4) 2013.04.06
World Whisky Day  (12) 2013.03.27
on the rocks  (4) 2012.06.05
친구랑 술 한잔...  (4) 2011.11.28
진토닉 한잔...그냥 생각이 나서...  (2) 2011.11.03
버번의 달콤함처럼...  (4) 2011.10.23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2.06.06 18:1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냉장고에 있는 보드카를 꺼내서 마셔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ㅎㅎ 과제를 하면서 마셔볼까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2.06.09 11:29 신고 수정/삭제

      아, 말아마시면 딱 좋은데.
      과제하면서 마시면 버거를 여럿 양산할 것 같습니다.ㅋㅋ

  • paul y 2012.06.07 07:09 ADDR 수정/삭제 답글

    천안에왔엄~

SMWS 24.122 : Macallan, 나에겐 딸기향으로 다가온 위스키


일상에 나에게 행복을 가져다는 몇가지가 있다면 새로운 위스키를 체험하는게 아닐까 싶다.
새로운 위스키라는 것은 오피셜 보틀을 넘어 SMWS 나 특별한 에디션에서 제공하는 정도다.

일반적으로 구하려고 하려면 구해서 마실 수 있는 평준화된 맛이 아닌 각 오크통마다의 개성.

그것도 물을 타지 않은 Cask Strength 로 맛보는 위스키는 특별하니까.

어쨌거나 이번에 받은 녀석은 증류소 번호 24번의 Macallan 이다.

간만은 아니지만 언제나 나오기 무섭게 매진이 되어버리는 인기 증류소란 말.

APRIL 2012 Releases 는 Highland Park, Macallan,  Mortlach, Port Charlotte 중에서 Mortlach 이 관심?이 있는 녀석이긴 한데.

그런데 뭐 Macallan 이 있으면 여지없이 그걸로 바로 질러야겠지 않나!!



MacallanDate Distilled 14th Sep 1995, 16yo, 53.0%

Cask : Refill Hogshead/Ex-Bourbon



처음 코르크를 열고서 한잔을 따랐다.

달콤한 향은 바로 프랑부아즈인가?

달달한 향이 코끝을 간지럽힌다.

한번 마셔볼까해서 한모금을 혓바닥위로 가볍게 적셔본다.

은은한 바닐라의 부드러움과 타바스코의 톡쏘는 느낌이 공존한다.

가벼움과 묵직함의 공존.

원숙미라 할 수는 없지만 연수에 비해 탄탄하달까?

혹은, 너무나 가벼운거 같기도 한 아리까리한 느낌.

다시 한번 향을 들이키면 끊임없는 달콤함과 부드러움이 마치 연유 같기도 하다.



컬러는 에...옅은 노랑?

마치, 국화차를 가볍게 우린 것 같은 정도.

아마도 숙성에 있어서 16년 정도니 그러려니 한다.

그래도 캬라멜 가지고서 색을 낸다는 그런게 아니라 좋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2.05.05 21: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위스키 색깔 내려고 카라멜로 하기도 하는군요...ㅎㅎ 한정판이네요.. ㅎㅎㅎ 아.. 한잔.. 먹고 싶네요.. 음.. 냉장고에 있는 보드카를 먹어야 하나.. ㅋㅋ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2.05.06 10:49 신고 수정/삭제

      색 내려고 한다면 짜장면이 빠질 수 없죠.
      짜장면 검은색도 캬라멜이랍니다.ㅋ
      SMWS 회원용으로만 판매되며, 판매되는 모든 병들은 리밋입니다 :)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2.05.08 23: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거 어더 먹으로 가봐야겠는데.?
    스코틀랜드 민속주라니~~ ^^
    향이 나는 구만,,, ㅎㅎ
    어여 필형님네로 일단 가서 필형꺼나 뺏어먹을까...^^;;

SMWS 39.83 : Linkwood, 지금 무언가 즐거운 향의 위스키


오늘 집에를 빨리 오고...싶더라니 확실히 뭔가가 있었던 모양이다.
얼마전 주문했던 위스키가 도착한 것이다.
증류소 번호 39를 가지는 Speyside LossieLinkwood 가 바로 그것이다.
39.83 이라는 녀석으로 Yummy and mouth-watering 이라는 표현을 가지고 있는데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하는 내심의 기대감과 함께 일단 지금도 시음 중?ㅋ


기본적인 정보로는 1982년 10월 27일 증류되었고, 도수는 53.9도.
역시나 이것도 SMWS 이니 리밋이다...전 세계에서 197병 중에 하나...
다시는 없을 맛...(금방 향과 맛이 좋아 한병 더 주문할까...보니 없단다)


색은 밝은 황금색에 약간의 붉은색이 도는 느낌?
아, 그런데 지금 잔에 담아놓고서 향을 맡아보는데...정말 달콤하다.
뭐랄까? 약간은 쏘는 듯 하면서도 화사하게 피오는 듯 한 향.
목으로 들이키는 순간...농밀한 벌꿀에...아니...벌집을 집어 삼키는 듯한 가득한 달콤함.
그리고 부드럽게 입안 전체를 감싸는 것!!
끝으로 과일의 신맛 같은 단맛이 머물면서 입을 다시게 만든다.


일단 한잔으로 어떻게 판단이 될지 모르지만서도...
기대했던 맛 이상이다...
향, 맛 전체가 바디감 보다는 가볍고 달콤함이 무언가 즐거운 자리에서 마시고 싶을 거 같은.
그래, 와인으로 치자면 달콤한 화이트와인...
점심이 지나는 해 좋은 시간에...입가심으로 락아이스에 잔뜩 부어서 마셔보고 싶기도 하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오오~ 요런 멋진 취미도 가지고 계셨군요. 저도 위스키 좋아하는데 요것 정말 한번 음미해보고 싶어지는 녀석인걸요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2.03.06 17:07 신고 수정/삭제

      ㅋㅋ...다들 나이에 맞지 않는 취미...다 라고 하는데 말입니다 ^^;;
      (위스키는 40대 중반에나...응?ㅋ)
      아, 위스키 좋아하신다면 어느류 이신건가요?ㅎ
      전 개인적으로 아드벡 같은 아이라나 로즈뱅크 같은 로우랜드 좀 좋아라 합니다.ㅎ

  • 2012.03.22 10:30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도 한잔 줘+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