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카 한잔이면 따뜻해!







겨울이면 보드카가 꽤나 괜찮다.
길을 나서기 전에 한잔 하면 몸이 따뜻해지거든.
따끈하게 데운 럼이나, 프라스크에 넣어 다니면서 마시는 보드카.
작년 이맘때 즈음에는 진을 즐겨 마셨구나.
시의 적절한 술한잔이 그리운 연말이다.

역시나 나는 주당이구나.

'오!! Dionysos 酒여!! > 술, 술, 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isky&Weekend  (2) 2011.05.28
2010년을 마무리 하며 : 세잔의 위스키  (8) 2010.12.31
보드카 한잔이면 따뜻해!  (8) 2010.12.23
맥주의 탄생!  (6) 2010.12.17
술잔을 채우다.  (8) 2010.12.16
테낄라 한잔...  (4) 2010.12.11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BlogIcon 소이나는 2010.12.23 14:2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늘은 어느정도 잘 된다네
    곧 성탄이겠구만, 난,, 물론, 왔는지도 모르게 지나가겠지만 ㅠ.ㅠ
    그래도 오늘은 꼬궁~ 포스트님이 레뷰 주간에 올라가 주셨더라 ㅎㅎ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12.23 16:36 신고 수정/삭제

      오, 축하해...
      그런데 뭐 자네는 자주 오르니까.ㅋㅋ
      오랜만에 바흐 푸가의 기법 CD 를 듣고 있다네.ㅎ

  • 2010.12.23 16:28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0.12.24 01: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호 잔이 멋집니다. 보드카는 병째로 그냥 ;;;;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바람노래 2010.12.24 15:29 신고 수정/삭제

      잔이야 늘상 있는거긴 한데...ㅎ
      보드카 한병 통째로 마시면 소주 4병 완샷과 같은.ㅋㅋ

  • GiNie 2010.12.25 12:27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날 갔던 잔들????
    워머는 괜춘하던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