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 아팠다.

dear My Friend/send 2006. 3. 19. 01:51
친구야 어제 점심이 지난 시간에 나 심장이 무지 아팠다.
전기가 통하는 듯한 찌릿함 후에 한동안 마비가 왔지.
그리고 네가 갑자기 생각났다.
아프면 생각나는 너는 왜 일까?
동병상련의 아픔 때문인가?
똑같은 그림자 같은 삶이었기 때문인가?
너는 나를 조명하고, 나는 너를 조명한다.
그런거 같다.
심장이 요즘도 가끔씩 아프다.
아무런 이유없이.
미칠듯이.
멎어 버릴 것 같다.
심장이 잠시 멈춘거 같이 헐떡인다.
하...갑자기 눈물이 쏟아진다...
친구야...
어떻게 하면 좋으니...
세상이 참 망막 하다...
미칠정도로 숨이 꽉 막힌다...
서야할 자리는 사라져 버린 것 같이 보이질 않는다.
어차피 내가 만들어야 할 자리지만.
사실 가끔씩 아픈 이 심장도 좋다.
너를 잊지 않게 해 주는 무언의 의미랄까.
오랜만에 썼는데 이만 줄일까 한다.
좀 더 오래 있고 싶었다...

'dear My Friend > s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픔을 베어먹자.  (0) 2006.10.06
사랑하는 친구, 현우  (0) 2006.05.31
심장이 아팠다.  (0) 2006.03.19
친구 현우에게.  (0) 2006.02.20
Adios Amigo.  (0) 2005.12.31
혼자 타는 버스.  (0) 2005.12.1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