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 Dionysos 酒여!!/Cocktail

Margarita : 기억하리라, 너의 이름을


Recipe : Tequila 45ml, Triple Sec 30ml, Lime Juice 30ml

라틴어로는 진주요, 스페인어로는 데이지라.

테낄라의 강렬한 맛을 감싸는 달콤한 트리플섹과 상큼한 라임쥬스.
림에 바른 소금의 짭조롬한 맛은 테낄라를 더욱 맛깔스럽게 해 준다.

워낙에 클래식한 칵테일이라 레시피도 다양한데.
2:1:1, 3:2:1, 3:1:1, 1:1:1 의 비율로도 넣을 수 있고.
담는 방법에도 여러가지로
얼음 쉐이크로 그냥, 온더락으로도, 얼음과 같이 갈아 마시기도 하는.
그냥 오늘은 깔끔하게 쉐이크 해서 림에 소금을 올린 마가리타 잔에 담아 마신다.

세가지의 재료를 쉐이크로 만들어서,
라임이나 레몬의 즙을 바르고 거기에 소금을 바른 마가리타잔에 따른다.

테낄라 자체를 레포사도를 사용해서 황금색? 노란색이다.
어차피 집에 그것도 한밤중에 블렌더를 돌려서 얼음을 깨 버릴 순 없는거니까.

뭐랄까?
이 칵테일을 만들었을 때의 바텐더의 마음은 어땠을까 하고도 생각하게 된다.
죽은 연인을 위해 만들었다고도 하는 이야기에서는 가슴이 뭉클해지고,
레시피를 헷갈려서 만들어졌다고 할 때는 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어쨌거나 죽은 연인이거나, 아름다운 여인에 영향을 받아 나왔다는게 마음에 든달까?

그나저나 테낄라를 한병 사야되나?
레포사도도 거진 다 마셔가고, 그냥 메즈칼이나 하나 살까 싶기도 한다.
바닥에 꿈틀거렸을 애벌레 한마리가 앉아있는...

마가리타는 누구를 위하여 만들어지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