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ffee photos

오후에 마치는 Breakfast Tea 구입해 놓고선 마시지 않았던 티가 생각나 한번 꺼내 마셔보았다.아니, 꺼내 마셔보았다는 표현은 이미 마셔본 것에 더 어울린다.이것은 아예 개봉도 하지 않은 새것이었다. Breakfast Tea는 여러 지역의 조금은 낮은 등급의 차들을 블렌딩해서 만들어지는데 브렌드와 블랜딩에 따라 여러가지로 나뉜다.English, French, NYC, Shanghai 등으로 어쩌면 그 이름에 맞게 그 나라와 도시에 맞는 성질을 지녔지 않나 싶다.뭐, 대부분이 아침에 어울리게 카페인이 잔뜩있지만 말이다.(일을 하란 말인가? 그저 각성이란 말인가?ㅋ)China Breakfast는 중국의 아침 차 라고 해야하나? 타닌감이 적은 부드러운 느낌에 약간은 이색적인 향이다.지금은 그냥 밖에서 인퓨전에 간단하게 우린 정도인데도 오, .. 더보기
다흔, 차와 찻잔의 기억 지금은 식어버린 차에서 나는 시트러스한 향이 기분 좋다.푸르스럼한 찻잔에 노란색 띠가 새겨질 정도로의 시간이 흘렀나 싶기도 하고.차가운 차는 뜨거운 차와는 또 다른 의미를 가지는 것 같다.쉽게 흘려버릴 수 있는, 좀 더 쉬운. 지금은 티백을 마시고 있다.보통은 잎차를 걸러 마시는 것을 좋아핳지만...지금은 조금 번거로우니까.뭐, 그런것도 있고 이번 커피엑스포에서 구입한 차인데 지나가다 향기에 반했다.루이보스오렌지라는 말에 역시나 싶을 정도로의 오렌지 향이 짙다.농익었을 때의 오렌지 정도의 달콤한 향이다.물론 전적으로 순수 오렌지의 향을 기대하긴 힘들다.하지만 잠깐 멈칫하게 하는 그 향을 합성착향료를 조금 사용했따 이 차를 폄하하기까지에는 무리다.복잡하지는 않지만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단순함의 미다.와인의 .. 더보기
언제나 그리워지는 곳으로 가고 싶다 나만을 위한 한잔의 차가 마련되는 곳나의 자리는 언제나 Bar Reserved나는 그곳이 그리워 가고 싶다 더보기